전체뉴스 101-110 / 45,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웅래 의원 "가상화폐, 주식에 가까워…과세 즉각 수정해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년부터 가상화폐에도 과세를 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노 의원은 27일 SNS을 통해 "암호화폐는 로또가 아니라 주식에 가깝다"며 "기타소득이 아닌 금융투자소득으로 분류하여 합산 공제를 5000만원까지 늘려줘야 하고 과세시기도 주식 양도세 도입 시기인 2023년으로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부터 가상자산을 양도하거나 대여해 발생한 소득을 기타소득으로 ...

    한국경제 | 2021.04.27 20:39 | 김정호

  • thumbnail
    "1500만원 안 갚아" 前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 사기혐의 송치

    ... 받는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측은 "임창용이 사업에 필요하니 급히 돈을 빌려주면 2~3시간 이내에 바로 갚겠다며 현금을 빌린 후 개인 채무변제에 썼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소장은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됐으며 경찰은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임창용은 이달 초 종합소득세 2억6500만원을 내지 않아 국세청 고액·상습체납자 명단에 오른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한국경제 | 2021.04.27 18:26 | 김정호

  • 토지초과이득세 폐지 23년 만에 재추진

    ... 게 참여연대의 설명이다. 이날 공개된 토초세법 제정안은 생산 등에 활용되지 않는 유휴토지 가격이 전국 평균 이상 오를 경우 이익의 30~50%를 국고로 환수하는 내용을 담았다. 땅값 상승을 조사해 3년에 한 번 과세하고, 양도소득세를 계산할 때 이미 낸 토초세만큼 빼주도록 했다. 참여연대는 “한정된 토지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유휴토지 활용을 독려하고 개발구역 밖에서 발생하는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토초세는 노태우 ...

    한국경제 | 2021.04.27 17:54 | 최한종

  • thumbnail
    보유세 완화 가능성 다시 언급한 홍남기

    ... “종부세 기준이 만들어진 지 12년이 흘렀고 주택 가격이 최저 20% 상승했는데도 기준이 유지되는 데 대한 문제 제기를 받아들인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암호화폐(가상화폐) 양도소득세 부과는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미술품 등에 대해서도 양도세가 적용되고 있는 등 다른 자산과의 형평성을 감안하면 암호화폐에 대해서도 과세할 수밖에 없다”며 “지난해 입법 조치가 완료된 사항인 ...

    한국경제 | 2021.04.27 17:38 | 노경목

  • 삼성증권 이어 미래에셋도 IRP 수수료 전액 면제

    ... 상품을 내놓은 뒤 하루 평균 IRP 계좌 개설 수가 4~5배 늘었다”고 말했다. IRP는 연간 700만원 납입 한도까지 최대 16.5%의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면 15.4%의 배당소득세율을 적용받지만 IRP 계좌를 통해 투자하면 3.3~5.5%의 연금소득세율을 적용받는다. 최근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IRP 계좌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이들을 붙잡기 위해 증권사들이 수수료 면제에 ...

    한국경제 | 2021.04.27 17:37 | 이태훈

  • '공정·성장' 내걸고 이재명계 모인다

    ...squo;과 다른 개념인 ‘공정성장론’을 주장해왔다. 이날 이 지사는 SNS에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가 아니라 ‘특혜 폐지’가 답”이라며 “땀 흘려 일하고 내는 근로소득세나 선량한 실거주 1주택에 대한 세금보다 임대사업으로 내는 세금이 적은 걸 국민들께서 들으시면 깜짝 놀랄 ‘불공정’”이라고 썼다. 오형주 기자

    한국경제 | 2021.04.27 17:29 | 오형주

  • thumbnail
    [단독] "공청회 없이 암호화폐 과세 안돼" 우려 묵살한 정부·국회

    지난해 암호화폐 과세안의 국회 논의 과정서 ‘공청회도 안 거치고 섣불리 과세하는 건 옳지 않다’는 우려가 이미 제기됐지만 묵살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권에서는 “암호화폐 과세 시점을 주식 양도소득세가 부과되는 2023년으로 늦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뒤늦게 터져 나오고 있다. "공청회도 없이 준비 안 된 상태서 과세하나" 우려 27일 국회에 따르면 기획재정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암호화폐 ...

    한국경제 | 2021.04.27 17:04 | 오형주/이동훈

  • 삼성증권 이어 미래에셋도 IRP 수수료 면제

    ... IRP계좌 개설 수가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에 비해 4~5배 늘었다”고 말했다. IRP는 연간 700만원 납입한도까지 최대 16.5%의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면 15.4%의 배당소득세율을 적용받지만 IRP 계좌를 통해 투자하면 3.3~5.5%의 연금소득세율을 적용받는다. 최근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IRP 계좌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이들 고객을 붙잡기 위해 증권사들이 수수료 ...

    한국경제 | 2021.04.27 15:36 | 이태훈

  • thumbnail
    "실체 없다면서 세금 왜 걷나?" 코인민심 달래려 은성수 때리는 與

    ... (정부가) 책임을 져주는 것은 아니고 자기 책임하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가상화폐를 투자자산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내년부터 가상화폐로 거둔 소득에 대한 과세는 시작한다.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소득세법은 가상화폐 등 가상자산으로 얻은 소득 중 250만원이 넘는 금액에 대해 20%의 세금을 걷도록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세금은 그럼 왜 떼는 건데" "깡패도 상납하면 보호는 해준다" ...

    한국경제 | 2021.04.27 15:33 | 김명일

  • thumbnail
    참여연대-심상정, 토지초과이득세법 제정안 발표

    ... 공개된 토초세법 제정안은 생산 등에 활용되지 않는 '노는 땅'(유휴토지) 가격이 전국 평균 이상 오를 경우 이익 일부(30∼50%)를 국고로 환수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한다. 땅값 상승을 조사해 3년에 한 번 과세하고, 양도소득세를 계산할 때는 이미 낸 토초세만큼을 공제하도록 했다. 노태우 정부 시절인 1990년 처음 도입된 토초세는 서울올림픽 전후 개발 열풍으로 땅값과 주택가격이 폭등해 1988∼1989년 전국 지가 변동률이 30%대에 달하자 나온 대책이다. ...

    한국경제 | 2021.04.27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