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45,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분기 세수 늘었지만…나라살림 49조 적자

    ... 자금 지급 등에 쓴 재정 지출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및 이슈 5월호’에서 올해 1분기 88조5000억원의 국세 수입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가 28조6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조4000억원 많았다. 집값 급등으로 양도소득세가 3조원 더 걷힌 것이 큰 이유다. 지난해 1분기 양도세 수입이 5조5000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올해 1분기 양도세수는 9조원에 육박할 ...

    한국경제 | 2021.05.11 18:53 | 노경목/강진규

  • thumbnail
    미래에셋증권, 클린에너지·클라우드 등 해외 혁신기업에 투자

    ... 가입할 수 있다. 해외 주식으로 분류되는 역외 ETF에 투자되는 만큼 해외 주식 양도세 분류(단일세율 22%) 과세로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는 절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증권은 가입 고객이 원하면 해외 주식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개인투자자 보호를 위해 상품 검증 프로세스를 강화하고 있다. 회사 측은 “혁신 중국 기업에 투자하는 ‘Global X China Disruption ETF’가 ...

    한국경제 | 2021.05.11 16:32 | 설지연

  • thumbnail
    인도네시아도 가상화폐 열풍에 과세 검토…결제 수단은 금지

    ...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세청 대변인 닐말드린 누르(Neilmaldrin Noor)는 "가상화폐에 대한 과세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거래에서 발생하는 이익이나 자본소득이 있다면 소득세(PPh) 부과 대상이다. 소득이 발생하면 신고하고 세금을 내야하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국세청은 가상화폐가 세금을 부과할 상품·서비스의 영역에 속하는지, 소득세 대상인지, 부가가치세 대상인지 등을 따져보고 ...

    한국경제 | 2021.05.11 16:12 | YONHAP

  • 5대 美 기술주를 흔드는 5가지 요인

    ... "펀드 포트폴리오에서 특정 종목의 비중이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하는 금융당국의 규제를 고려하면, 높은 시총 비중은 이들 종목이 지속적인 상승을 막는 실질적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이들 종목이 양도소득세 인상에 따른 영향을 받는다는 점입니다. 조 바이든은 장기 자본 이득에 대한 소득세를 최고 20%에서 39.6%로 인상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연 소득이 100만달러 이상인 가구에 적용됩니다. 이들 종목에 대한 매도 심리를 자극할 ...

    한국경제 | 2021.05.11 15:41 | 고윤상

  • thumbnail
    상속전문변호사, 상속과 등기부터 소송·세금까지 "법률 검토로 분쟁 방지해야"

    ... 실책으로 돌아올 수 있는 만큼 제반 법률에 능통한 전문가의 조력을 구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부연했다. 공동상속인간 법적 분쟁 뒤 상속분을 받아도 세금이란 관문이 남는다. 채애리 상속변호사는 "특별한정승인을 받은 상속자가 양도소득세 청구를 받거나, 상속 포기 후 받은 피상속인의 보험금에 대한 체납세금 부담을 지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 외에도 수증자가 증여를 받는 동시에 채무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증여를 받는 것을 부담부증여에 따른 절세 효과 등을 고민하는 ...

    한국경제TV | 2021.05.11 14:28

  • thumbnail
    부동산 정책 실패 자인한 文…'김부선' GTX-D 안된다는 이재명 [식후땡 부동산]

    ... 물량은 1주택자도 주택처분 조건으로 청약이 가능합니다. 전매제한 10년, 거주의무기간은 5년입니다. ◆부동산 거래 증가에 국세 더 걷혔다 올해 1분기 국세가 작년보다 19조원 더 걷힌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주택 거래에 따른 양도소득세가 전년 대비 3조원 가량 늘어나는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이 더 걷혀서입니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 5월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세 수입은 88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19조원 늘었습니다. 소득세 ...

    한국경제 | 2021.05.11 13:08 | 이송렬

  • thumbnail
    1분기 부동산양도세 3조 더 걷혀...정부 "세수 선순환 흐름"

    ... 재적적자 폭은 다소 개선됐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및 이슈 5월호`를 보면 올해 1~3월 국세수입은 88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조원 증가했다. 세수 증가는 부동산 활황 영향이 컸다. 1~3월 걷힌 소득세는 28조6천억원으로, 1년전보다 6조4천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부동산 거래량 증가로 늘어난 양도세가 약 3조원에 이른다. 주택매매거래량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3만3천호로 1년 전보다 1.7% 증가했다. 유예기간이 ...

    한국경제TV | 2021.05.11 11:45

  • thumbnail
    진천군 법인 지방소득세 307억원 징수…"역대 최고"

    충북 진천군이 우량기업 유치 효과를 톡톡히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천군은 지난해 귀속분에 대한 법인지방소득세 확정 결과 2천142개 법인에서 총 307억원의 법인지방소득세를 신고(납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법인지방소득세 징수 실적이다. 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장기화로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음에도 전년 대비 신고법인은 138개, 신고액은 98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전체의 절반이 넘는 170억원을 CJ제일제당, ...

    한국경제 | 2021.05.11 11:40 | YONHAP

  • thumbnail
    부동산 가격 폭등에…정부, 석 달 동안 양도세 8조 걷어갔다

    정부의 1분기 양도소득세 수입이 8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면서 양도차익이 늘어 세금이 더 걷힌 결과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국민들의 세금 부담으로 돌아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5월호에 따르면 1분기 국세수입은 88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있었던 지난해보다 19조원 늘었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가 28조6000억원이 걷혔다. ...

    한국경제 | 2021.05.11 11:10 | 강진규

  • thumbnail
    1분기 국세수입 19조 더 걷혔지만 관리재정수지 49조 적자(종합)

    ... 5월호'를 보면 올해 1∼3월 국세수입은 88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조원 증가했다. 한 해 걷으려는 세금 목표 중 실제로 걷은 금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진도율은 31.3%로 1년 전보다 6.9%포인트 높았다. 소득세(28조6천억원)가 6조4천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년 전보다 1.7% 늘어난 부동산 거래량 증가로 양도소득세가 약 3조원 늘었고, 유예기간이 끝나 납부된 영세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등으로 ...

    한국경제 | 2021.05.11 10: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