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2861-212870 / 230,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노사분규 내심 반기는 중국

    ... 판단하고 있음은 말할 필요도 없다. 속을 잘 드러내지 않는 민족인 만큼 겉으로 표정관리를 하고 있을 뿐이다. 중국에 주재하는 한국상사원들은 "한국을 자신들의 경제발전 모델로 생각해 왔던 중국 기업인들마저 이제는 한국을 얕보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한탄한다. IMF체제를 맞으면서 1인당 국민소득이 1만달러에서 6천달러로 내려갔다고 해서 과거의 노사분규를 재현한다는 것은 정말 곤란한 일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7일자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먼데이 머니] (금주의 투자포인트) 부동산 .. 분양권 매입

    ... 자금사정에 따라 적합한 투자대상을 고르는 전략이 필요하다. 청약통장 가입자나 목돈이 없는 젊은층들은 신규공급분이나 분양중인 아파트를 선택하는게 좋다. 오는 6월30일까지 아파트를 구입하면 취득.등록세 감면(25%), 5년간 양도소득세 면제혜택이 주어진다. 또 주택시장 침체여파로 대형건설업체들이 아직 분양가 인상을 자제하는 추세다. 계약금 비율을 10%로 낮추고 중도금을 무이자로 대출해주는등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는 곳도 많다. 서울 동시분양 4,5차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먼데이 머니] 돈 굴리기 : 단위형신탁 기준가 낮을때 들어

    ... 1158.17원이 돼있다면 여기에서 1000.23원을 뺀 157.94원에 1천만원을 곱하고 다시 가입때 기준가격인 1천원을 나누면 신탁이자(1백57만9천4백원)가 나온다. 이자에 대해선 24.2%(법인 2.2%)에 해당하는 이자소득세를 물어야한다. 언제 가입하는게 좋나 =단위형 신탁은 이처럼 기준가격의 차이로 이자가 계산된다. 따라서 이 상품도 주식 투자와 마찬가지로 생각하면 된다. 주가가 쌀 때 주식에 투자하는게 유리하듯 기준가격이 낮을 때 단위형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칙필A 채리티 챔피언십] 김미현 "다음엔 꼭 우승할래요"

    ... 김으로서는 그것만으로도 만족할만 하다. 2라운드의 65타는 "60대 골프능력"을 증명했다. 앞으로 자신감 구축에 더할수 없는 도움이 될 것이다. 하반기를 겨냥할수 있는 극히 귀중한 경험. 그것이 예상외로 일찍 거둬들인 김의 소득이다. 박세리가 15번홀에서 슬로 플레이로 2벌타를 부가 받은 것은 프로로서 부끄러운 모습이다. 경기위원이 실제 벌타를 부가하기까지는 두번의 경고가 이미 주어졌을 것이다. 그래도 퍼팅에 시간을 끌었다는 생각해야할 점이 많다.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경제노트] (확률이야기) '광고와 매출액'

    ... 광고비를 더 지출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기게 된다. 다시 광고를 늘리면 매출액도 또 증가하는 것이다. 따라서 초기에는 광고가 매출액 증가의 원인일 수 있지만 나중에는 매출액 증가가 광고증가의 원인이 된다는 얘기다. 개인소득과 개인이 보유한 주식의 수와는 상관관계가 있다. 이 상관관계도 서로 원인과 결과가 상호작용을 하는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 즉 소득이 많을수록 주식을 많이 사게 되지만 주식을 많이 사면 다시 배당 등으로 인한 소득이 늘어날 것이다.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먼데이 머니] 부동산 백과 : (육동인 기자가 만난 사람)

    ... 아파트 시세와는 비슷한 수준이지요. 기존 아파트를 팔면 이쪽으로 수평이동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그렇게 보면 꼭 비싸다고만 할 수는 없지요" -어떤 사람들이 분양을 받았습니까. "다양합니다. 자영업자와 의사 변호사등 고소득 전문직들이 많은 편이고요. 불편한 것을 싫어하는 연령층인 50대가 가장 많습니다" -앞으로의 추세는 역시 이런 "고급화" 겠네요. "주택보급률이 낮을 때는 집을 많이 짓는 게 중요했지요. 그러나 이제는 달라졌어요. 주택보급률이 ...

    한국경제 | 1999.04.26 00:00

  • 국민연금 수입액 3천억원 감소 예상

    국민연금 도시지역 신규가입자의 평균 소득신고액이 예상보다 크게 낮아 올해 전체 연금보험료 수입액이 당초보다 3천여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2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보험료 신규 납부대상자 4백2만5천명이 매월 납부하는 개인별 평균보험료는 평균 소득신고액인 84만2천원에 지역 가입자 보험요율인 월소득의 3%를 곱한 2만5천2백60원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지난해 농어촌가입자의 보험료징수율인 55%를 도시지역 가입자에 적용하면 한달에 ...

    한국경제 | 1999.04.25 00:00

  • 대구 봉무동 패션 어패럴단지 외국인투자지역 전망

    ... 대구시에 따르면 밀라노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외국의 자 본과 기술이전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에 따라 이곳을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 정키로 했다. 패션 어패럴밸리가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정되면 외국인투자기업은 법인세 와 소득세 등 국세를 10년간 감면받고 지방세는 8~15년까지 감면받을 수 있 는 특혜가 주어진다. 외국인투자지역은 산업구조의 고도화나 기술이전에 필요한 일정 규모 이상 의 대형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에서는 아직껏 실제로 적용된 사례 ...

    한국경제 | 1999.04.25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기존가입 봉급생활자만 피해

    결국 국민연금은 "반쪽 연금"으로서 파행운영이 불가피해졌다. 의사 변호사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와 돈을 많이 버는 자영업자들이 소득을 적게 신고한 데다 아예 소득이 없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월급봉투가 훤히 들여다 보이는 봉급생활자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 실제로 당장 내년 4월부터 국민연금을 새로 받을 기존 가입자(봉급생활자)들 의 연금 수령액이 평균 13% 줄어들게 됐다. 정부는 국세청과 통계청 자료 등을 총동원해 납부예외자중 ...

    한국경제 | 1999.04.24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고소득자 신고현황'

    당초 우려대로 의사 변호사 회계사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들이 소득을 터무니없이 적게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직 종사자들의 평균 신고소득은 월 2백60만원. 지난 4월1일 현재 직장가입자의 평균 소득 1백44만원보다 높기는 했다. 그러나 통계청이 지난 97년을 기준으로 조사한 직종별 평균소득의 80%를 밑돌게 신고한 사람이 태반이다. 심지어는 봉급생활자보다 덜 번다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세금을 내는 의사들이 신고한 소득은 월평균 ...

    한국경제 | 1999.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