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2871-212880 / 230,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민연금 수입액 3천억원 감소 예상

    국민연금 도시지역 신규가입자의 평균 소득신고액이 예상보다 크게 낮아 올해 전체 연금보험료 수입액이 당초보다 3천여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2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보험료 신규 납부대상자 4백2만5천명이 매월 납부하는 개인별 평균보험료는 평균 소득신고액인 84만2천원에 지역 가입자 보험요율인 월소득의 3%를 곱한 2만5천2백60원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지난해 농어촌가입자의 보험료징수율인 55%를 도시지역 가입자에 적용하면 한달에 ...

    한국경제 | 1999.04.25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기존가입 봉급생활자만 피해

    결국 국민연금은 "반쪽 연금"으로서 파행운영이 불가피해졌다. 의사 변호사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와 돈을 많이 버는 자영업자들이 소득을 적게 신고한 데다 아예 소득이 없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월급봉투가 훤히 들여다 보이는 봉급생활자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 실제로 당장 내년 4월부터 국민연금을 새로 받을 기존 가입자(봉급생활자)들 의 연금 수령액이 평균 13% 줄어들게 됐다. 정부는 국세청과 통계청 자료 등을 총동원해 납부예외자중 ...

    한국경제 | 1999.04.24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전문가 지적 개선방안'

    국민연금 소득신고를 분석한 결과 당초 예상대로 극심한 하향신고와 절반이 넘는 납부예외자문제가 보완과제로 떠올랐다. 또 월급이 공개되는 직장가입자들의 상대적인 불이익이 제기됐다. 복건복지부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소득 하향신고자의 신고액을 높이도록 유도하고 납부예외자를 축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같은 미봉책으로는 봉급생활자들이 감수해야하는 손해를 해결할 수 없다며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의 의견은 크게 직장과 ...

    한국경제 | 1999.04.24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고소득자 신고현황'

    당초 우려대로 의사 변호사 회계사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들이 소득을 터무니없이 적게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직 종사자들의 평균 신고소득은 월 2백60만원. 지난 4월1일 현재 직장가입자의 평균 소득 1백44만원보다 높기는 했다. 그러나 통계청이 지난 97년을 기준으로 조사한 직종별 평균소득의 80%를 밑돌게 신고한 사람이 태반이다. 심지어는 봉급생활자보다 덜 번다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세금을 내는 의사들이 신고한 소득은 월평균 ...

    한국경제 | 1999.04.24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반쪽연금 파행운영 현실화

    결국 국민연금은 "반쪽 연금"으로의 파행운영이 현실화됐다. 고소득자들이 소득을 적게 신고하고 소득이 없다며 신고를 미룬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또다시 봉급생활자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 실제로 당장 내년부터 국민연금을 받을 봉급생활자들의 연금 수령액이 평균 13% 줄어들게 됐다. 정부는 국세청과 통계청 자료등을 총동원해 납부예외자중 수입이 있는 허위 신고자를 가려내고 신고소득액을 높이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영업자의 ...

    한국경제 | 1999.04.23 00:00

  • [국민연금 소득신고 분석] 자영업자 평균소득 월 120만원

    신고소득을 집계한 결과 고소득 전문직을 포함한 자영자 가운데 29.1%만이 직장 가입자보다 수입이 많다고 신고했다. 4인 이하를 고용하고 있는 자영자 70여만명의 평균 신고소득은 월 1백20만원 이었다. 4명 이하의 직원을 두고 사업을 하는 신고자중 70.9%가 직장인보다 소득이 적다고 신고한 셈이다. 가입자를 업종별로 나눠보면 신고소득의 상위 랭커들은 의사 변호사 치과 의사 한의사 회계사 등 전문직 5개 업종이었다. 중위 5개 업종은 ...

    한국경제 | 1999.04.23 00:00

  • 국민연금 수령액 내년엔 13% 줄어..월평균 신고소득 84만원

    국민연금 보험료 산정을 위해 도시지역 자영업자등이 신고한 평균 신고 소득액이 직장인보다 무려 월60만원이나 적은 84만2천원에 그쳤다. 이에따라 내년 4월이후 새로 연금을 받는 사람들은 당초 정부가 제시했던 것보다 13%이상 적은 금액을 받게 됐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관리공단은 도시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지난 15일 까지 제출받은 신고소득을 집계한 결과 소득이 있다고 신고한 사람은 실제적용대상자 8백83만8천명중 45.5%인 4백2만5천명에 ...

    한국경제 | 1999.04.23 00:00

  • [한시사계] '서양 대포'

    비직상인멸인시 불인도극익구신 생물천심인소득 물중악수결비인 사람을 다치게 할 뿐 아니라 아예 사람씨를 말리려는 것, 잔악함이 극에 달하였거늘 자꾸자꾸 새것 만들어 내네. 만물 살게 하는 하늘의 마음을 사람도 지녔거늘, 이런 것 만드는 놈들 흉악한 짐승이지 사람이 아닐래라. ----------------------------------------------------------------------- 한말에 십삼도의병도총재까지 지낸 의암 ...

    한국경제 | 1999.04.23 00:00

  • 60대 할머니, 보험여왕 3연패 기록

    60대 할머니가 보험여왕 3연패를 기록했다. 그가 지난98년 한해동안 얻은 소득만 2억1천6백25만원. 웬만한 보험사 사장을 능가한다. 주인공은 한국생명 주문진영업국에서 설계사로 일하는 김옥순씨. 올해 64세인 그는 22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열린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지 난해 가장 많은 보험계약을 끌어와 여왕상을 받았다. 김 씨는 지난97,98년에 이어 연속 3번째 이 상을 거머쥐게 됐다. 한반도를 휩쓴 IMF 한파에 이은 불황과 실업난도 ...

    한국경제 | 1999.04.22 00:00

  • [돈을 법시다] '주택구입자금 얼마나 빌려야 하나'

    ... 목돈 쓸 일도 생기는 법. 필요한만큼 저축도 해야 한다. 적정 한도에서 돈을 빌리는 것도 효율적인 재테크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주택구입을 위해 금융기관의 대출을 이용한다면 얼마까지 빌리는 것이 좋은 지 알아보자. 월소득이 2백13만원인 나평균씨의 경우 주택 자금을 대출받을 땐 자신의 소득수준과 부담해야 할 이자 또 구입할 주택 가격 등을 고려해야 한다. 지난해 주택은행이 조사한 "주택금융수요실태 조사"에 따르면 도시근로자의 월평균 가구 ...

    한국경제 | 1999.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