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2981-212990 / 228,2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감위, 증시안정대책 긴급논의..주식저축세액공제 확대 등

    ... 긴급 회의에서 단기및 장기로 구분해 증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단기대책은 유명무실한 주식장기보유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현실화하고 주식저축 세액공제를 확대하며 이자소득세를 올려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유입될 수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예탁금이용료율을 높이고 주가변동제한폭을 철폐하며 싯가배당제를 도입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장기대책으로는 기관투자가들의 주식매수세를 살리는 방향으로 정부정책이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포트폴리오 Q&A] '보험은 미래사고 대비한 투자'

    ... 특히 계약 만기가 돌아와도 그동안 낸 보험료를 되돌려 받지 않는 순수 보장성보험이 좋다. 보험은 저축의 개념으로 봐선 안되며 미래의 불상사를 대비하는 투자활동 으로 간주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 소규모 사업을 하는 종합소득세 신고대상자다. 소득세 신고기한인 6월1일까지 신고를 못할 것 같은데, 가산세가 얼마나 되는지. [답] 마감일까지 신고를 하지 못하면 그에 따른 가산세를 부담해야 한다. 가산세는 신고불성실과 납부불성실이라는 두가지 사유에 따라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국제I면톱] '조세피난처와의 전쟁' 선포 .. 서방선진국들

    ... 대한 엄격한 감사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은 앞으로 이들 국가의 금융기관에 조사관을 파견, 탈세기업에 대한 정보를 분석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다른 유럽연합(EU)회원국들도 지난20일 역내 회원국간에 발생하는 타국 기업의 소득에 대해 20%씩의 세금을 원천징수하거나 수입에 대한 자료를 교환하자고 결의, 조세피난처에 대한 진일보한 제재조치를 이끌어 냈다. 경제 블록별로도 조세 피난처에 대한 압력이 높아가고 있다. 서방선진7개국(G7)지도자들은 이달초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한경 애널리스트분석] '식료' .. 불황타격 적을듯

    IMF한파로 내수 침체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대표적인 내수산업인 식료업도 성장세가 둔화되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식료업은 다른 업종보다는 경기침체의 타격이 크지 않을 전망이다. 소득탄력성이 낮아 경기침체 때라도 국민 식생활과 관련된 기본적인 수요는 크게 줄어들지 않기 때문이다. 옥수수 보리 콩 원당 등을 1차 가공하는 전분당 제분 콩가공 제당 등 식품소재산업은 금년에도 전년수준의 출하가 예상된다. 반면 제과 제빵 유가공 수산가공 육가공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종합II면톱] 5억넘는 거액계좌 감소 .. IMF로 자금난

    ... 작년말 2만계좌에서 지난 3월말에는 1만8천4백계좌로 1천6백계좌 감소했다. 금액으로는 26조3천6백40억원에서 25조5천40억원으로 줄었다. 한은은 IMF체제이후 기업들의 자금난이 가중되고 있는데다 개인들의 실질 소득이 감소, 이처럼 거액계좌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5억원초과 거액계좌를 종류별로 보면 저축성예금 2만6천1백계좌, 32조5천5백20억원 금전신탁 5만3백계좌, 84조2천1백30억원 양도성 예금증서(CD) 7천3백계좌,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돈굴리기 사례연구] '결혼앞둔 커플 10년후 내집마련 전략'

    ... 저축을 하고 있다. 이들 상품은 처음 가입할때 상당히 좋은 상품이었다. 그러나 현재는 보다 고금리를 보장하는 상품이 많이 나와 있다. 따라서 내년초 만기가 되는 적금은 만기후 비과세가계신탁으로 전환하는 게 좋다. 이자소득에 대한 세금이 없는 비과세가계신탁은 올해말까지만 가입이 가능한 한시상품이므로 미리 구좌를 터놓아야 한다. 또 추가로 적금을 불입한다면 연소득 2천만원이하의 근로자에 한해 가입할 수 있는 근로자우대신탁도 대표적인 비과세상품으로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사설] (28일자) 예금자보호제도 개편논의

    ... 원리금 전액을 보장하는 현행 제도는 고치는 것이 당연하다. 예금주 1인에게 지급해줄 최고한도액이 설정돼야할 것은 물론이다. 미국의 경우 한 금융기관별 예금주보호한도는 10만달러로 돼있고 다른 선진국들의 경우도 대체로 국민소득의 2~4배를 한도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최고 보장한도액설정만으로는 현실적으로 문제가 있다. 고수익을 얻으려면 그만큼 위험도 높은 것이 순리라고 보면, 금리조건이 일정수준 이상인 금융상품은 예금 원금규모에 관계없이 예금자보호대상에서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머니테크] '저소득 봉급생활자 목돈마련 하려면'

    IMF(국제통화기금)체제로 들어간 이후 소득이 줄어든 사람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기업들이 허리띠를 졸라맨다고 임금과 보너스를 대폭 삭감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근로자들은 월급의 30%~40%까지 깎이기도 했다. 자영업을 하는 사람들도 봉급생활자와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반면 생활물가는 뛰어 올라 실제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소득 감소 지수는 훨씬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할 수 있다. IMF이전 다소 넉넉하게 살았으나 요즘들어 생활비자체를 ...

    한국경제 | 1998.05.26 00:00

  • [생활속 세금이야기] 부모와 합가 세금우대 '중복' 해당안돼

    ... 하지만 부모와 함께 살면서 같은 종류의 세금우대상품에 2개이상 들었으면 1개만 남기고 나머지는 해약해야 한다. 그래야 세금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세금우대상품중에서 1세대 1통장 원칙이 적용되는 상품은 가계장기저축 (이자소득세 완전비과세), 가계생활자금저축(주민세포함 이자소득세 22%에서 절반만 과세) 등 2가지. 나머지는 1인1통장 원칙에 해당되는 장기주택마련저축 근로자우대저축 노후생활연금신탁 등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

    한국경제 | 1998.05.26 00:00

  • [머니테크] '여유돈 굴리기 기간따라 달라'..1개월이내 RP등

    ... 버렸습니까. IMF로 대변되는 최근의 불투명한 경제상황에선 금융상품 투자가 그중 낫다고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특히 지난해말이후 고금리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도 금융상품 투자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두툼한 이자소득도 챙길 수 있어서다. 금융상품 투자에 앞서 우선 신경써야 할 항목이 바로 기간. 자금을 1년이상 오래동안 묶어둬도 괜찮은지, 몇 개월후에 필요한 자금은 아닌지 판단해야한다는 것이다. 3개월후에 써야 할 자금을 1년짜리 상품에 ...

    한국경제 | 1998.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