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럽골프서 '혼성 대회' 개최…첫날 남녀 선수 공동 선두

    ... 10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의 발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올린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는 유럽프로골프투어(유러피언투어)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를 겸하는 대회다. 스웨덴의 대표적인 남녀 골퍼 헨리크 스텐손과 안니카 소렌스탐이 공동 주최한 이 대회엔 남녀 선수가 78명씩 출전해 총상금 100만 유로(약 13억5천만원)를 놓고 나흘간 경쟁한다. 같은 코스에서 남녀 선수가 한 조로 묶여 경기하는데, 티샷 지점만 남녀 별도로 둔다. 전장은 남자 선수 7천60야드, ...

    한국경제 | 2021.06.11 12:41 | YONHAP

  • thumbnail
    쉬웨이링, LPGA 퓨어실크 챔피언십 우승…김세영 공동 7위

    ...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이 직전 대회였던 이달 초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 이번 대회에서 언니 모리야가 우승했더라면 자매가 2개 대회 연속 우승컵을 가져갈 수 있었다. 자매의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00년 안니카, 샤로타 소렌스탐(스웨덴) 자매, 올해 제시카, 넬리 코르다(미국) 자매가 달성한 바 있다. 김세영(28)이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를 친 김세영은 로런 스티븐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

    한국경제 | 2021.05.24 07:18 | YONHAP

  • thumbnail
    이번에 언니가…쭈타누깐 '자매 2연승' 이룰까

    ... 자매가 나란히 활약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지난 1~2월 제시카 코르다(30)와 넬리 코르다(25·이상 미국)가 21년 만에 자매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거슬러 올라가면 2000년 3월 안니카 소렌스탐, 샬러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가 잇따라 우승한 적도 있다. 코르다 자매도 이번 대회에서 만만찮은 기세를 보이고 있다. 언니 제시카는 쭈타누깐에게 1타 뒤진 단독 3위에 올라 있다. 모리야와 제시카는 쉬웨이링과 함께 최종 ...

    한국경제 | 2021.05.23 17:44 | 조수영

  • thumbnail
    LPGA투어 '자매 2연승' 또 나오나…'언니' 쭈타누깐 선두

    ... 올랐다. 쭈타누깐이 우승하면 지난 9일 혼다 타일랜드 정상에 오른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에 이어 자매가 2개 대회 연속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운다. LPGA투어에서 자매 2연승은 이미 두 번 나왔다. 2000년 3월 안니카 소렌스탐, 샬러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이 잇따라 우승했고, 이번 시즌 개막전과 두 번째 대회를 제시카 코르다와 넬리 코르다(미국)가 우승했다. 2018년 휴젤-JTBC LA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쭈타누깐은 3년 만에 생애 2승을 ...

    한국경제 | 2021.05.23 07:43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7월 개막하는 US 시니어 여자오픈 골프대회 출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72승을 거둔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올해 7월 개막하는 US 시니어 여자오픈에 출전한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13일 "소렌스탐이 US 시니어 여자오픈 출전 신청을 마쳤다"고 보도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만 10차례 우승하며 현역 시절 최강자로 이름을 날린 소렌스탐은 2008년 은퇴했으며 은퇴 후 13년 만인 올해 3월 LPGA 투어 게인브리지에 출전해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냈다. 2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2021.05.13 06:43 | YONHAP

  • 나흘간 버디 29개…'돌아온 천재' 리디아 고, 3년 만에 우승컵

    ... 공동 2위 그룹을 7타 차로 따돌리고 완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3000만원). 7타 차 이상의 우승 기록은 2018년 7월 손베리클래식에서 9타 차로 우승한 김세영(28) 이후 2년9개월 만에 나왔다. 여전히 소렌스탐·우즈보다 빨라 리디아 고는 2018년 4월 열린 메디힐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LPGA투어 16번째 우승을 신고했다. 1997년생인 리디아 고는 10대였던 2016년까지 투어 14승을 쓸어 담았다. ‘골프 ...

    한국경제 | 2021.04.18 17:50 | 조희찬

  • thumbnail
    '돌아온 골프여제' 소렌스탐 "이번엔 유럽 투어"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은퇴 13년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데 이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도 복귀한다. LET는 소렌스탐이 오는 6월10일부터 나흘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리는 LET 스칸디나비안 믹스트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16일(한국시간) 밝혔다. 소렌스탐이 고국 스웨덴에서 경기하는 것은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소렌스탐이 출전하는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와 ...

    한국경제 | 2021.04.16 12:14 | 조수영

  • thumbnail
    소렌스탐, 이번엔 유럽투어…6월 스웨덴 대회 출전

    은퇴한 지 13년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 출전했던 왕년의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도 복귀한다. LET는 소렌스탐이 오는 6월10일부터 나흘 동안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리는 LET 스칸디나비안 믹스트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16일(한국시간) 밝혔다. 소렌스탐이 고국 스웨덴에서 경기하는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소렌스탐이 출전할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는 남녀 선수 ...

    한국경제 | 2021.04.16 09:25 | YONHAP

  • 하나은행 모자 쓰고 360야드 장타…LPGA 술렁이게 한 '괴물 신인'

    ... 9언더파를 친 이미림은 타와타나낏에게 5타 모자란 공동 2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그는 지난해 최종 라운드에서 2타 차 열세를 뒤집고 연장 접전 끝에 역전 우승했다.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2년 연속 우승한 선수는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2001·2002년)이 유일하다. 이미림은 “오늘(3라운드)처럼 내일도 많은 버디를 잡아보겠다”고 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4 18:04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ANA 인스피레이션 첫날 3언더파…박인비는 2언더파(종합)

    ...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9월로 늦춰 치른 이 대회에서 우승해 6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 이미림은 사상 두 번째 2연패 불씨를 지폈다.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대회 2연패는 2001년∼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한 번밖에 없다. "아이언과 퍼트는 괜찮았는데 드라이버는 미흡했다. 그래도 만족한다"는 이미림은 "디펜딩 챔피언이라는 부담이 없진 않지만 크지도 않다"고 말했다. 2주 연속 우승과 2013년에 ...

    한국경제 | 2021.04.02 11: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