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세리 "1998년 US오픈 역대 최고의 샷…실수였어도 후회 없어"

    ... 12타 차 우승에 40.4%-59.6%로 패해 2위를 차지했다. 박세리는 1회전에서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의 아마추어 우승 장면을 77.6%-22.4%로 따돌렸고, 2회전에서는 '골프 여제'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의 1995년 첫 메이저 우승을 역시 54.2%-45.8%로 제쳤다. 준결승에서는 미키 라이트의 1961년 대회 우승에 50.6%-49.4% 신승을 거두고 결승까지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 외에 박인비의 2008년 우승, ...

    한국경제 | 2020.05.11 13:14 | YONHAP

  • thumbnail
    스윙 아크 커 헤드 스피드 빨라지지만 정확도는 글쎄?

    ... 커지면 무게중심이 낮고 관성모멘트가 커져 관용성이 좋아진다. 협회의 ‘규제화’ 움직임은 용품 발달과 연관이 깊다. 2000년 캘러웨이가 들고나온 반발계수 0.87의 ERC 드라이버가 문제의 발단이었다. 안니카 소렌스탐 등 이 드라이버를 쓴 여자선수들의 비거리가 300야드가 넘어가자 협회가 제동을 걸었다. 드라이버 비거리가 400야드가 넘는 선수들이 나타나면 전통적인 코스에서 골프 경기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 협회 판단이었다. 이후부터는 거리를 ...

    한국경제 | 2020.05.03 18:25 | 김순신

  • thumbnail
    '골프 전설' 소렌스탐·플레이어, 대통령 자유의 메달 '나중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 대통령 메달 수여식 행사 연기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에 대한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 수여식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됐다. AP통신은 24일 "이날 백악관에서 예정됐던 자유의 메달 수여식 행사가 무기한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 대한 자유의 메달 수여는 ...

    한국경제 | 2020.03.24 08:39 | YONHAP

  • 소렌스탐·플레이어 '美 자유 메달'

    ‘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왼쪽)과 게리 플레이어(오른쪽)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재임 시절에 제정됐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는 모두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회원이기도 하다.

    한국경제 | 2020.03.08 18:08

  • thumbnail
    '골프 전설' 소렌스탐·플레이어, 미국 대통령 자유 메달 수상

    '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백악관은 7일(한국시간)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 대한 자유 메달 수여식을 23일에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

    한국경제 | 2020.03.07 15:41 | YONHAP

  • thumbnail
    [스타 스윙 따라잡기] 통산 20승 고지 '골든슬래머' 박인비의 스윙 비밀은 '3대 1' 템포

    ... 박세리(통산 25승)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은 한국인이 됐다. 통산 상금(1568만3289달러·4위)에선 이미 박세리(1258만3713달러·9위)를 넘어선 지 오래다. 통산 상금 1위 아니카 소렌스탐(2257만3192달러)을 690만달러가량 뒤에서 쫓고 있으니, 1위에 오르는 일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박인비 스윙의 가장 큰 특징은 대략 4가지다. 느리고 가파른 백스윙, 높은 백스윙톱, 수동적 체중이동, 임팩트 때 공을 보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2.26 16:18 | 이관우

  • thumbnail
    '메이저퀸' 린드베리, 남자골프 뉴질랜드 오픈 출전

    ... 뉴질랜드 '뉴스허브'와 인터뷰에서 "나는 현실적으로 내다보는 편이다. 남자들과 경쟁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잡지 '리스너'에는 "이번 대회 목표는 남자 선수 1명을 제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 등 여자 선수들이 남자 프로 대회에 도전한 적이 있지만,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6 09:30 | YONHAP

  • thumbnail
    23개월 만에 '아홉수' 깬 박인비…'LPGA 통산 20승' 금자탑

    ... 진군하는 기록 제조의 ‘여제’ 박인비는 20승을 달성하는 동안 다양한 진기록을 쏟아냈다. 2015년 KPMG 위민스PGA챔피언십 3년 연속 우승으로 메이저대회 3연패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당시 안니카 소렌스탐(2003~2005년) 이후 10년 만에 나온 기록이었다. 같은 해 8월에는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LPGA투어 역대 일곱 번째 그랜드슬램(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중 메이저대회 트로피가 절반에 ...

    한국경제 | 2020.02.16 16:18 | 조희찬

  • thumbnail
    [어제 뭐 봤어?] '밥먹다' 박세리, #200억 상금 #성형설 #결혼 #이상형...솔직함도 1등

    ... 이미지 때문이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세리는 1996년 데뷔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했다. 1998년 US Women`s Open에서 우승하며 국민적 스타 반열에 올랐으며 2000년대 중반까지 아니카 소렌스탐, 캐리 웹과 함께 여자 골프 시장을 삼등분 하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였다. 2016년 은퇴했으며,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을 맡았다. 이어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 감독까지 수행하게 됐다. 노규민 ...

    텐아시아 | 2020.01.21 09:50 | 노규민

  • thumbnail
    박세리, 美골프협회 `밥 존스 상` 받는다…한국인 최초

    ...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가수 빙 크로스비, 코미디언 밥 호프 등 골프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한 인사들도 수상했다. 작년에는 흑인으로는 마스터스에 사상 최초로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첫 수상이다. ...

    한국경제TV | 2020.01.16 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