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골프 레전드' 박세리,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 상' 받는다

    ...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가수 빙 크로스비, 코미디언 밥 호프 등 골프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한 인사들도 수상했다. 작년에는 흑인으로는 마스터스에 사상 최초로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첫 수상이다. ...

    한국경제 | 2020.01.16 09:09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LPGA 투어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에 선정

    ... LPGA 투어에서 무려 18승을 거뒀고 그중 메이저 우승이 6차례나 됐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과 명예의 전당 가입 등의 성과를 남겨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의 강력한 후보로 지목됐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최근 L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LPGA 투어는 지난해 말부터 16명의 후보를 추려 토너먼트 형식의 ...

    한국경제 | 2020.01.11 05:50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LPGA 10년간 최고 선수 팬 투표 결승서 헨더슨과 격돌

    ... 성적을 놓고 보면 박인비가 헨더슨을 압도한다. 박인비는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LPGA 투어에서 18승을 거뒀고 그중 메이저 우승이 6차례나 됐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지난주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최근 10년간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가 되는 것이 맞다"고 말한 바 있다. 박인비의 결승 상대 헨더슨은 최근 10년 사이에 LPGA ...

    한국경제 | 2020.01.04 06:28 | YONHAP

  • thumbnail
    하루 1시간 주 3회 '징검다리 연습'보다 하루 3시간 주 1회 '몰아치기'가 더 낫다

    ... 파세이브가 취약한지, 10m 거리 2퍼트 홀아웃이 유달리 안 된다든지를 되짚어보는 거죠. 짧은 퍼팅이 많았는지, 지나간 퍼팅이 많았는지도 좋고요. 제가 미국투어를 뛸 때입니다. ‘여자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경기가 끝나면 늘 이런저런 통계를 빼곡히 적은 노트를 옆에 두고 연습을 하곤 했습니다. 범접하기 힘든 ‘1인자’였으면서도 말이죠. 요즘 미국 투어 프로들의 ‘데이터 사랑’은 ...

    한국경제 | 2020.01.02 18:26

  • thumbnail
    소렌스탐 "지난 10년 최고 선수는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

    현역 시절 '골프 여제'로 군림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10년부터 2019년 사이 최고의 선수로 박인비(32)를 지목했다. 소렌스탐은 2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최근 10년간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가 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LPGA 투어는 지난해부터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선수 16명을 선정해 ...

    한국경제 | 2020.01.02 07:19 | YONHAP

  • thumbnail
    CNN "트럼프 올해 최소 85일 골프장행…이라크 공습날도 골프"

    ... 당시 대통령의 '골프사랑'을 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취임 후에는 골프광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 등과 자주 골프를 치는 것은 물론 '골프여제'로 불렸던 안니카 소렌스탐 등 은퇴한 유명선수들과도 여러 번 골프장을 찾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사랑을 공략해 여러 차례 골프를 같이 치며 친분을 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현역선수 중 처음으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에게 ...

    한국경제 | 2020.01.01 01:31 | YONHAP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원, 봉사 활동 120시간으로 징계 수위를 재조정했습니다. 4위 2019년 9월, 여자 골프계 전설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 국내 골프 4번째 이슈입니다.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에서 레전드 매치가 열리면서 줄리 잉크스터,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박세리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

    The pen | 2019.12.25 13:50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원, 봉사 활동 120시간으로 징계 수위를 재조정했습니다. 4위 2019년 9월, 여자 골프계 전설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 국내 골프 4번째 이슈입니다.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에서 레전드 매치가 열리면서 줄리 잉크스터,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박세리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

    The pen | 2019.12.25 13:50 | 강방수

  • thumbnail
    랭킹은 2년 성적 토대로 계산…최근 13주 성적이 가장 큰 비중

    ... 랭킹’으로 정해진다. 롤렉스 랭킹은 2004년 5월 제1회 세계여자골프총회에서 단일화된 세계 랭킹을 만들자는 합의가 도출되면서 2006년 2월 21일 처음 발표됐다. ‘여자 골프의 전설’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이 처음 발표된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랭킹은 최근 2년(104주) 성적을 토대로 계산한다. 대회마다 순위에 따른 차별화된 점수가 부여되는 가운데 점수의 총합을 104주에 걸쳐 참가한 대회 수로 나눠서 ...

    한국경제 | 2019.12.22 17:42 | 김병근

  • thumbnail
    상금왕·베어트로피까지 석권 고진영 "최선 다했다…이제 시작"

    ...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1위를 확정했고, 이 대회 결과로 상금과 평균 타수 1위까지 휩쓸었다. 상금에서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12년 만에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 또 평균 타수에서는 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17년 만에 69타 미만을 노렸으나 이 두 명의 '전설'이 세운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다. 올해 고진영의 상금은 277만달러, 평균 타수는 69.062타다. 2017년 박성현(26)에 이어 2년 만에 한국인 ...

    한국경제 | 2019.11.25 06: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