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ANA 인스피레이션 첫날 3언더파…박인비는 2언더파

    ...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9월로 늦춰 치른 이 대회에서 우승해 6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 이미림은 사상 두 번째 2연패 불씨를 지폈다.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대회 2연패는 2001년∼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한 번밖에 없다. "아이언과 퍼트는 괜찮았는데 드라이버는 미흡했다. 그래도 만족한다"는 이미림은 "디펜딩 챔피언이라는 부담이 없진 않지만 크지도 않다"고 말했다. 2주 연속 우승과 2013년에 ...

    한국경제 | 2021.04.02 10:27 | YONHAP

  • thumbnail
    '통산 21승' 박인비, 내친김에 메이저 우승 시계도 다시 돌리나

    ... 전인지(27)의 출사표도 눈길을 끈다. 최근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회원이 된 전인지는 일찌감치 대회장으로 이동해 코스 점검에 나섰다. 이미림의 타이틀 방어 여부도 관심사다. 이 대회 2연패는 2001년∼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한 번밖에 없다. 박인비에 세계랭킹 2위를 내준 김세영(28)의 반격도 지켜볼 대목이다. 올해 초반 3차례 대회에서 우승을 나눠 가진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 자매,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는 시즌 2승째를 놓고 박인비와 ...

    한국경제 | 2021.03.30 09:06 | YONHAP

  • thumbnail
    BMW, 여자프로골프대회 후원 확대

    ... 156명의 여성 및 남성 프로골퍼가 단 하나의 상금과 트로피를 두고 동일한 코스에서 경쟁한다. 순위는 남녀 구분 없이 집계하지만 세계골프랭킹 포인트는 각 투어에 모두 제공한다. 이번 대회는 스웨덴 출신의 메이저 대회 우승자인 아니카 소렌스탐과 헨릭 스텐손이 주최자로 나선다. 이어 BMW는 7월에 열리는 LPGA 투어 5대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의 공식 파트너로도 참여한다. 1994년 에비앙 마스터즈로 시작해 2013년에 LPGA 투어 5대 메이저로 승격된 ...

    오토타임즈 | 2021.03.09 10:03

  • thumbnail
    진격의 코르다家…전인미답 '3연속 자매 우승' 초석

    ... 자매는 올해 LPGA 투어를 지배하고 있다. 제시카는 2021년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고, 넬리는 시즌 두 번째 대회 게인브리지 LPGA에서 챔피언이 됐다. 2000년 3월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과 샬로타(48) 자매 이후 21년 만에 나온 자매 연속 우승. 코르다 자매가 이번 대회까지 석권한다면 사상 초유의 3연속 자매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게 된다. 코르다 자매의 대항마로 나섰던 고진영은 동반 ...

    한국경제 | 2021.03.05 06:58 | 김순신

  • 필드 지배한 '붉은 셔츠·검정 하의'…"타이거 우즈 쾌유 빌어"

    ...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 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의 상징색이다. 은퇴 후 13년 만에 LPGA투어 정규 대회에 나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를 치렀다. WGC 워크데이챔피언십에선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34·호주), 패트릭 리드(31·미국) ...

    한국경제 | 2021.03.01 16:55 | 조희찬

  • LPGA 휩쓴 코르다…21년 만에 자매 연속 우승

    ... 기록도 세웠다. 지난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는 언니 제시카가 정상에 올랐다. 게인브리지 LPGA는 LPGA 투어의 올 시즌 두 번째 대회다. 자매의 대회 연속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이다. 이번 대회에서 공동 31위(3언더파 285타)를 기록한 제시카는 동생이 챔피언 퍼트를 넣는 모습을 지켜보고 기쁨의 포옹을 나눴다. 넬리는 “언니의 지난 대회 우승이 큰 동기 부여가 ...

    한국경제 | 2021.03.01 16:53 | 김순신

  • thumbnail
    빨간 셔츠 입긴 입었는데…바람막이로 가린 채 경기한 미컬슨

    ... 근교 애리조나주립대와 이날 경기가 열린 애리조나주 투산의 애리조나대는 대학 골프에서 라이벌이다. 애리조나주립대는 미컬슨을 비롯해 욘 람(스페인), 폴 케이시(잉글랜드), 체즈 리비(미국) 등을 배출했다. 애리조나대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걸출한 여자 선수와 짐 퓨릭(미국)의 모교다. 미컬슨은 빨간 셔츠를 입긴 했지만,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를 드러낸 채 경기를 치를 수는 없었던 셈이다.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가 새겨진 ...

    한국경제 | 2021.03.01 16:36 | YONHAP

  • 매킬로이·소렌스탐…美골프대회 '검빨 패션' 통일한 이유

    ... 셰플러, 제이슨 코크랙(이상 미국) 역시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고 대회에 임했다. 매킬로이, 셰플러, 리드, 코크랙은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서 톱10에 입상하며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역시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섰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검빨 패션으로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대회 진행 요원과 대회 관람객도 검정 하의와 빨간 셔츠를 입어 우즈를 ...

    한국경제 | 2021.03.01 14:38 | 오정민

  • 우즈의 공·셔츠·바지까지…필드에 '호랑이떼' 나타난 까닭

    ...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학의 상징색이다. 은퇴 후 13년 만에 LPGA투어 정규 대회에 나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라운드를 치렀다. 그의 캐디를 맡은 남편과 아들도 같은 패션을 장착했다.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선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

    한국경제 | 2021.03.01 14:33 | 조희찬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2보)

    ... 테네시주에서 발이 묶였다. 모리카와는 "우즈에게 감사한다"며 우즈가 골프의 위상을 키워준 데 고마움을 표시하고 "하루빨리 필드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선수뿐 아니라 대회 진행 요원과 관람객도 우즈의 회복을 기원하는 ...

    한국경제 | 2021.03.01 14: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