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

    ... 조에서 경기를 했다. 플리트우드와 챔프도 동반 플레이를 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가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는 모습은 거의 보기 힘들지만 이날만큼은 흔한 광경이 됐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선수 뿐 아니라 대회 진행 요원과 관람객도 우즈의 회복을 기원하는 ...

    한국경제 | 2021.03.01 10:29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

    ...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는 모습은 거의 보기 힘들지만 이날만큼은 흔한 광경이 됐다. 푸에르토리코 오픈 경기진행요원은 이날 전원이 빨간 셔츠와 검정 바지를 입었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TIGER'가 새겨진 볼로 최종 ...

    한국경제 | 2021.03.01 09:50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의 외출' 소렌스탐 "성공적…이제 쉬면서 청소"

    은퇴 이후 처음으로 LPGA 투어 대회 출전…가족과 추억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13년 만에 필드로 외출했다가 활짝 웃으면서 돌아왔다. 소렌스탐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를 74위로 마쳤다. 최종합계 13오버파 301타를 친 소렌스탐은 본선 진출자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다. 하지만 은퇴한 이후에도 정식 LPGA 투어의 ...

    한국경제 | 2021.03.01 08:29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올해 첫 출전한 대회서 4위…우승은 넬리 코르다

    ...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정상에 올랐다. 통산 4승째를 올린 그는 우승상금 30만달러를 챙겼다. LPGA투어 역대 두 번째 '자매 연속 대회 우승' 기록도 세웠다. 넬리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는 지난달 열린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자매가 2개 대회를 연속으로 휩쓴 건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에 처음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1 08:10 | 조희찬

  • thumbnail
    2021년 LPGA 투어 휩쓰는 코르다 자매…'가족은 나의 힘'

    ...에서 우승한 그가 미국 본토에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이 우승으로 넬리 코르다는 언니 제시카와 함께 LPGA 투어 역대 두 번째로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러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에 처음 나왔다. 소렌스탐 자매와 코르다 자매는 모리야-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자매와 함께 LPGA 투어의 3대 '우승 자매'다. 마침 이 대회에는 안니카 소렌스탐이 출전했다. 소렌스탐은 코르다 ...

    한국경제 | 2021.03.01 07:2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단독 4위…우승은 동생 코르다

    ...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는 코르다의 친언니인 제시카 코르다(28·미국)가 정상에 올랐다. 게인브리지 LPGA는 LPGA 투어의 올 시즌 두 번째 대회다.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에 처음 나왔다. 안니카 소렌스탐이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지 일주일 뒤에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이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공동 31위(최종합계 3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3.01 05:22 | YONHAP

  • 캐디와 '저녁내기' 승부욕 키웠나…고진영, 버디쇼 펼치며 3위 도약

    ... 진기록에 도전한다.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28·미국)는 지난달 열린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자매가 LPGA투어 대회에서 연속으로 우승한 기록은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 자매가 갖고 있다. 언니 안니카는 2000년 3월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1주일 뒤 동생 샬로타 소렌스탐은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도 출전한 안니카 소렌스탐은 3라운드까지 9오버파를 쳐 커트 통과한 ...

    한국경제 | 2021.02.28 18:03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우승 정조준(종합)

    ... 우승하면 역대 두 번째 '자매 연속 대회 우승' 기록을 쓰게 된다.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미국)는 지난달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역대 최초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은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 자매가 갖고 있다. 2000년 3월 언니인 안니카 소렌스탐이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일주일 뒤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이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31)은 3언더파 69타를 기록, 중간합계 9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2.28 08:47 | YONHAP

  • thumbnail
    '여제' 소렌스탐의 자식 걱정…"내일 생일 파티는 어쩌죠"

    선수·엄마로 1인 2역…생일 파티 초대받은 아들 데려다 주기 13년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로 돌아온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골프 전략을 짜는 동시에 자녀 일정도 챙겨주느라 바쁘다. 소렌스탐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를 쳤다. 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

    한국경제 | 2021.02.28 08:2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우승 정조준

    ... 6위에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다. 이날 1타를 줄인 전인지(27)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8위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8)은 이븐파 72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218타로 63위다.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최하위인 74위(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다.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 소렌스탐은 이날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8개를 적어내 7오버파 79타를 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8 06: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