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81-3886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계] 미 IMG사, 한국지사 설립

    ... 관리하는 외에 TV방영 프로모션등 여러가지 스포츠마케팅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골프부문은 세계에서 독보적 지위를 구축하고 있다. IMG 소속 프로골퍼로는 아놀드 파머를 비롯 닉 팔도, 베른하르트 랑거, 비제이 싱, 애니카 소렌스탐 등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이며, 교습가 데이비드 리드베터도 이 회사가 관리하고 있다. 에이츠부회장은 "한희원이나 박세리정도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 주니어골퍼들을 미국으로 데려가 체계적으로 교육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1995.10.19 00:00

  • [삼성여자골프선수권] 소렌스탐, 극적 연장 우승..최종 분석

    .연장 첫번째 홀에서의 극적인 20m칩샷버디로 15일의 95삼성세계 여자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애니카 소렌스탐(25,스웨덴)의 골프는 수많은 "분석 거리"를 제공한다. 그녀의 우승요인을 한마디로 집어 낸다면 과연 무엇일까. 그것은 "자연"이었고 자연중에서도 바람이었다. 연장전 파트너인 로라 데이비스(32,영국)는 웬만한 파5홀에서는 모두 "투온"시킬수 있는 세계최고의 장타자. 이번 대회에서 보니까 데이비스는 드라이버로 300야드는 날리고 ...

    한국경제 | 1995.10.16 00:00

  • [삼성여자골프선수권] 데이비스 등, 6언더파 공동선두 .. 2R

    ... 산증인들의 "관록 골프"가 어떻게 부딪치고, 어떻게 변화할지 흥미롭다. 한국의 이오순은 이날 보기4에 버디 1개로 3오버파 75타를 쳐 합계 3오버파 147타로 참가선수 16명중 공동 14위권이다. "미녀 삼총사"중에서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만이 이날 보기없이 3버디로 69타를 기록,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아직은"우승의 꿈을 버리지 않고 있다. 소렌스탐은 18홀 전홀에서 파온후 모두 5m안쪽의 버디찬스를 잡았으나 넣은 것은 단 3개에 그쳤다. 소렌스탐을 ...

    한국경제 | 1995.10.13 00:00

  • 삼성세계여자골프선수권 12일 티오프..세계랭킹 1~14위 출전

    ... 먼저 떠오를지 모르지만 이번대회 참가선수 16명을 훑어보면 천만의 말씀이다. 로라 데이비스(영국)같은 "거구의 장타자"도 있지만 그 보다는 골프도 잘 치고 외모도 뛰어난 "미녀 삼총사"도 있다. 올 US여자오픈우승자 애니카 소렌스탐(25,스웨덴)은 참가선수중 가장 나이 어린 "최고의 미녀프로"로 손꼽히고 미국의 미셸 맥건(27,95미상 금랭킹7위)도 현란한 "모자 패션"과 더불은 인기스타이다. 여기에 크리스 채터(31,현 상금랭킹 11위)도 둘째라면 기분 나빠할 ...

    한국경제 | 1995.10.11 00:00

  • [골프] 신소라 공동4위 .. 일본 다카라월드인비테이셔널 1R

    일본에서 확약중인 신소라가 총상금 80만달러의 다카라월드인비테이셔널에서 첫라운드 공동 4위에 올랐다. 신소라는 5일 도쿄 동쪽의 칼레도니안골프프럽에서 벌어진 대회 첫라운드에서 전후반 35타씩 70타를 기록,영국의 앨리슨 니콜라스등 5명과 함께 공동4위를 달리고있다. 대회선두는 4언더파68타를 친 스웨덴의 애니커 소렌스탐이 올라있고 일본의 히라세 마유미와 히라타 미스요가 공동2위에 랭크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10.06 00:00

  • [골프] 이글링, 15년만에 첫 우승 .. 올스모빌 클래식

    ... 파이브클래식에서 우승한뒤 우승경력이 없었던 이글링은 5일오전(한국시간)미시간주 이스트랜싱의 월낱힐스 골프클럽 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에 그쳤으나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이글링은 15년만에 정상에 오르며 9만달러의 우승 상금을 차지했다. 스웨덴의 애니카 소렌스탐과 미국의 멕 맬론, 얼레인 크로스비 등은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준우승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6일자).

    한국경제 | 1995.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