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우승 정조준

    ... 6위에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다. 이날 1타를 줄인 전인지(27)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8위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8)은 이븐파 72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218타로 63위다.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최하위인 74위(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다.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 소렌스탐은 이날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8개를 적어내 7오버파 79타를 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8 06:50 | YONHAP

  • thumbnail
    컷 통과 소렌스탐 "내일 딸 배구장 데려다주기로 했는데…"

    경기 위원 잘못된 규정 적용에도 공동 67위로 3라운드 진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경기 위원의 잘못된 규정 적용으로 인한 손해에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컷을 통과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소렌스탐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틀 합계 2오버파 146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공동 67위로 컷 통과 막차를 탔다. 투어 ...

    한국경제 | 2021.02.27 09:47 | YONHAP

  • thumbnail
    전인지, 게인브리지 LPGA 2R 단독 4위…51세 소렌스탐 컷 통과

    ... 또 1타 차인 3위다.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 외에 최운정(31)이 6언더파 138타, 공동 5위로 10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 '51세 베테랑'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소렌스탐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 중간 합계 2오버파 146타로 컷 통과 막차를 탔다. 순위는 공동 67위다. 특히 소렌스탐은 이날 7번 홀(파4)에서 칩인 ...

    한국경제 | 2021.02.27 08:57 | YONHAP

  • '이웃사촌' 소렌스탐·쩡야니·리디아 고, 엇갈린 성적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 쩡야니(32·대만), 리디아 고(24·뉴질랜드)는 이웃사촌이다. 한때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여자골프 패권을 장악했던 이들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GC(파72·6701야드) 안 주택단지에 산다. 골프여제들이 26일(한국시간) 집 앞마당 같은 홈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1라운드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성적표를 받았다. ...

    한국경제 | 2021.02.26 17:25 | 김순신

  • thumbnail
    리디아 고 1위·쩡야니 최하위…전 세계 1위 '엇갈린 희비'

    현 세계 1위 고진영은 선두에 3타 차 4위, 소렌스탐은 3오버파 77위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를 지냈던 리디아 고(24·뉴질랜드)와 쩡야니(32·대만)의 희비가 1위와 최하위로 극명하게 엇갈렸다. 리디아 고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

    한국경제 | 2021.02.26 08:38 | YONHAP

  • thumbnail
    박성현, '롤모델' 쩡야니와 장타 대결

    ... 박성현은 지난해 어깨 부상 등에 시달리면서도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 30위(260.77야드)를 기록했다. 쩡야니 역시 결과가 좋지 않을 뿐 270야드를 넘기는 장타는 여전하다는 평가다.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은 같은 스웨덴 출신의 후배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4), 마델레네 삭스트롬(29)과 한 조에서 경기한다. 삭스트롬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고진영은 앞서 열린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자인 미국의 제시카 코르다(28), ...

    한국경제 | 2021.02.25 17:54 | 조희찬

  • thumbnail
    소렌스탐 LPGA투어 복귀전에 가족 총출동…남편이 캐디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전을 일종의 가족 행사로 꾸밀 예정이다. 소렌스탐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리는 게인브리지 LPGA에 출전한다. LPGA 투어 통산 72승 대기록을 작성한 소렌스탐은 2008년 가족과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프로 은퇴를 선언했지만, 13년 만에 LPGA 투어 정식 대회에 돌아왔다. 소렌스탐은 ...

    한국경제 | 2021.02.25 09:27 | YONHAP

  • thumbnail
    세계 1·2위 고진영·김세영 "경쟁보다 각자 좋은 경기가 우선"

    ... 밝혔다. 김세영은 "비시즌에 골프 클럽은 잡지 않고 필라테스 요가를 하면서 코어 근육 강화에 중점을 뒀다"고 2021시즌 준비 과정을 소개했다. 두 선수는 또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에 대해 "함께 경기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단 1라운드에서 고진영은 스테이시 루이스, 제시카 코르다(이상 미국)와 동반 플레이를 하고, 김세영은 이정은(25), ...

    한국경제 | 2021.02.24 08:30 | YONHAP

  • thumbnail
    '고진영·김세영 출격' 게인브리지 LPGA 25일 개막

    소렌스탐·쩡야니 등 '왕년의 골프 여제'들도 모처럼 출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두 번째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가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다. 1월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 달러) 이후 약 한 달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세계 ...

    한국경제 | 2021.02.23 10:21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에 선수로 뛰는 '女帝' 소렌스탐

    “예전에는 ‘자동 모드’로 샷 하면 원하는 곳에 떨어졌는데, 이제는 마음대로 안 되네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72승에 빛나는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흘러간 세월이 야속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출전을 앞두고서다. 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요새는 기복이 ...

    한국경제 | 2021.02.22 17:45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