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골프 전 세계 1위 쩡야니 "코스에서 운 적도 여러 번"

    25일 개막 게인브리지 LPGA에서 약 2년 만에 복귀전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에 이어 쩡야니(32·대만)도 25일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른다. 미국 골프 전문지 골프위크는 11일 "쩡야니가 게인브리지 LPGA를 통해 약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쩡야니는 LPGA 투어에서 통산 15승을 거뒀으며 그 가운데 5승이 메이저에서 따낸 승수다. 2011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2.11 09:19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은퇴 13년 만에 LPGA 대회 나간다

    여자골프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렌스탐이 25일 개막하는 게인브리지 LPGA에 나온다”고 발표했다. 총상금이 200만달러인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다. 소렌스탐은 현역 시절 메이저 대회에서만 ...

    한국경제 | 2021.02.10 16:36 | 김순신

  • thumbnail
    소렌스탐,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 LPGA 대회 출전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개막 게인브리지 LPGA에 출격 여자 골프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렌스탐이 25일 개막하는 게인브리지 LPGA에 나온다"고 발표했다. 총상금 200만 달러인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다. ...

    한국경제 | 2021.02.10 07:04 | YONHAP

  • thumbnail
    '개막전 여왕의 귀환'…제시카 코르다 3년 만에 우승

    ... 선보이며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전인지가 톱4에 든 건 2019년 10월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후 1년3개월 만이다. 초청명사 부문에 출전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134점으로 9위를 차지해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줬다. 초청명사 부문은 매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변형 스테이블포드)으로 진행됐다.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40·미국)가 ...

    한국경제 | 2021.01.25 17:18 | 김순신

  • thumbnail
    대니엘 강, LPGA 개막전 연장패…전인지 15개월 만에 4위(종합)

    ... 281타로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LPGA 투어 우승자 25명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는 유명인들이 참가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변형 스테이블포드)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하는데,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58점을 올려 정상에 올랐다. 선수가 아닌 유명인으로 참가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34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5 08:39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대니엘 강, LPGA 개막전 아쉬운 연장패…)

    ... 281타로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LPGA 투어 우승자 25명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는 유명인들이 참가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변형 스테이블포드)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하는데,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58점을 올려 정상에 올랐다. 선수가 아닌 유명인으로 참가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34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5 07:43 | YONHAP

  • thumbnail
    대니엘 강, LPGA 개막전 아쉬운 연장패…전인지 4위

    ... 281타로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LPGA 투어 우승자 25명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는 유명인들이 참가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변형 스테이블포드)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하는데,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58점을 올려 정상에 올랐다. 선수가 아닌 유명인으로 참가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34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5 07:40 | YONHAP

  • thumbnail
    제시카 코르다 '신들린 60타'…LPGA 다섯번째 진기록 썼다

    ... 기록했다. 사흘 합계 19언더파 194타. 단숨에 단독 2위로 올라섰다. 60타는 LPGA투어 역사상 다섯 번째로 나온 진기록이다. 여자 골프에서 50대 타수는 지금까지 딱 한 번 나왔다. 2001년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 2라운드에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기록한 59타가 유일하다. 마침 소렌스탐은 유명인들이 선수와 함께 경기하는 이번 대회에 명사로 초청받아 참여하고 있다. 코르다는 “이런 날이 자주 찾아오지 않는다”며 “모든 ...

    한국경제 | 2021.01.24 18:06 | 조희찬

  • thumbnail
    전인지, LPGA 투어 개막전 3R 4위…선두 대니엘 강과 8타 차(종합)

    ... 대회에선 유명인들이 참여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한다. 유명인 부문에선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17점을 올려 사흘째 선두를 지켰다. 지난 2년 연속 유명인 부문 우승자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는 103점으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01점으로 10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4 11:15 | YONHAP

  • thumbnail
    전인지, LPGA 투어 개막전 3R 4위…선두 대니엘 강과 8타 차

    ... 대회에선 유명인들이 참여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한다. 유명인 부문에선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17점을 올려 사흘째 선두를 지켰다. 지난 2년 연속 유명인 부문 우승자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는 103점으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01점으로 10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4 07: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