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인지, LPGA 투어 개막전 3R 4위…선두 대니엘 강과 8타 차

    ... 대회에선 유명인들이 참여해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유명인들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순위를 정한다. 유명인 부문에선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117점을 올려 사흘째 선두를 지켰다. 지난 2년 연속 유명인 부문 우승자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는 103점으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01점으로 10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4 07:49 | YONHAP

  • thumbnail
    전인지, LPGA 투어 개막전 2R 4타 차 3위…선두는 대니엘 강

    ... 20위에 올랐다. 프로 선수들과 같은 조로 편성된 유명인들이 경쟁하는 '유명인 부문'에서는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미국)가 78점으로 이틀 연속 1위를 달렸다. 유명인 부문은 매 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순위를 정한다. 최근 2년 연속 이 대회 '유명인 부문' 정상을 지킨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는 68점으로 6위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65점을 얻어 공동 9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3 07:05 | YONHAP

  • thumbnail
    '덤보의 부활' 시동 건 전인지 "조울증 털고 멘탈 다잡았죠"

    ... 구하고 싶었다”며 “이제는 더 편하게 안정적으로 지낼 수 있어 골프에만 전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8년 은퇴 후 공식경기에 처음 출전한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버디 1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해 34점으로 초청 명사 부문 7위에 올랐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메이저리그 전설’ 존 스몰츠는 35점으로 공동 4위에 올랐다. 김순신 기자 soonsin...

    한국경제 | 2021.01.22 17:25 | 김순신

  • thumbnail
    '작년처럼'… 대니엘 강, LPGA 투어 개막전 첫날 선두

    ... 10점, 홀인원 8점, 이글 5점, 버디 3점, 파 2점, 보기 1점, 더블 보기 이상 0점 등 홀마다 점수를 부여해 총점으로 순위를 가린다. 12년 만에 LPGA투어 공식 대회에 출전한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버디 1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4점을 땄다. 이 대회는 최근 3년 동안 LPGA 투어 대회 우승자 25명이 경쟁하는 '왕중왕전'이다. 하지만 지난해 상금랭킹 1∼3위 고진영(26), 김세영(28), ...

    한국경제 | 2021.01.22 11:06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LPGA투어 개막전 유명인 부문 첫날 2오버파 7위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모처럼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첫날 경기에서 2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소렌스탐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LPGA 투어 2021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1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소렌스탐은 이번 대회 유명인 부문에 출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1.22 10:48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13년만에 출격…'MLB 전설' 스몰츠 누를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72승의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13년 만에 공식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의 포시즌스GC(파71)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초청 명사’로 출전한다. 이 대회는 2018∼2020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와 스...

    한국경제 | 2021.01.21 18:05 | 김순신

  • thumbnail
    트럼프 대통령이 준 훈장 받은 소렌스탐 "뒷북 자책 안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한테 자유의 메달을 받아 눈총을 산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난 뒷북 자책은 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비난에 개의치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셀럽' 부문 대회에 출전하는 소렌스탐은 20일(한국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나간 일에 힘을 쓰고 싶지 않다. 앞만 보고 가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1.20 11:11 | YONHAP

  • thumbnail
    LPGA대회 나서는 소렌스탐 "9세 아들이 골프 열정 일깨워"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설명이 필요 없는 여자 골프 사상 최고의 선수였다. 프로 무대에서 무려 90승을 올린 소렌스탐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0승을 포함해 72승을 따냈다. 8차례나 LPGA투어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18홀 59타의 기록을 남겼고 은퇴한 지 12년이 지난 지금도 LPGA투어 통산 상금 1위(2천257만 달러)를 지키고 있다. 2008년 시즌을 마치고 소렌스탐은 은퇴했다. ...

    한국경제 | 2021.01.19 12:11 | YONHAP

  • thumbnail
    '역대 최대 규모' 2021 LPGA 투어 21일 개막…허미정 등 출전

    미국 플로리다주서 '왕중왕전'…'전설' 소렌스탐 유명인 부문에 나서 끝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역대 최대 규모의 2021시즌을 시작한다. 2021시즌 LPGA 투어는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지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로 막을 올린다. ...

    한국경제 | 2021.01.19 09:1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한테 안받겠다' NFL 감독, 자유의 메달 거부

    ... 이끄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함께 역대 최다 타이인 6회 우승을 달성한 미국 최고의 명문 구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이 팀의 팬을 자처해왔으며, 벨리칙 감독과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사당 난입 사태 다음날인 지난 7일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과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골퍼 게리 플레이어 등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2 11: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