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회난입 파문 속 트럼프, '골프친구' 소렌스탐에 자유의 메달

    게리 플레이어·고 자하리아스에게도 수여…행사 비공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다음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과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골퍼 게리 플레이어 등에게 자유의 메달을 줬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LPGA 투어에서 41승을 올리며 활약하다 1956년 세상을 떠난 고 베이브 자하리아스도 ...

    한국경제 | 2021.01.08 08:41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고진영의 저력…단 4개 대회 뛰고 상금왕 올랐다

    ... 박인비(32) 이후 고진영이 7년 만이다. 올 시즌 열린 18개 대회 중 4개 대회에만 출전해 이룬 상금왕이라 더욱 뜻깊다. 이는 역대 LPGA투어 상금왕 가운데 최소 대회 출전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3년 상금왕 안니카 소렌스탐의 17개 대회였다. 고진영은 코로나19로 시즌 초반 한국에 머물다 지난달에야 LPGA투어로 돌아왔다. 복귀 후 첫 대회인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34위로 부진했으나 이어진 볼론티어오브아메리카 클래식에서 5위, US여자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0.12.21 17:47 | 조희찬

  • 고진영, 4개 대회 출전만에 '상금왕' 올라…일주일만에 17억 벌어

    ... 큰 대회 1, 2위가 바로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이다. 고진영은 2019년 7월부터 세계 랭킹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선수다. 또 4개 대회만 뛰고 상금왕에 오르면서, 역사적인 기록을 썼다. 1989년 이후 LPGA 투어 사상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이 된 것이다. 1992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은 2003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기록한 17개 대회였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07:57 | 채선희

  • thumbnail
    1주일 사이에 17억원 번 고진영, 통산 상금 500만 달러 돌파

    ... 대회가 시즌 4번째 대회였다. 4개 대회만 뛰고 상금왕이 된 것은 1989년 이후 LPGA 투어 사상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에 해당한다. 1992년 이후 지난해까지 상금왕 가운데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은 2003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17개 대회였다. 또 1989년부터 1991년까지도 당시 상금왕들이 최소한 5개 대회 이상 출전한 사실이 확인된다. 투어 초창기인 1950년대 등의 상금왕 기록이 변수가 될 수 있지만 사실상 4개 대회 출전에 상금왕은 ...

    한국경제 | 2020.12.21 07:32 | YONHAP

  • thumbnail
    김아림 우승한 US여자오픈, 2023년엔 페블비치에서 열린다

    ... US오픈을 5차례 개최한 명문 코스지만 US여자오픈은 한 번도 열지 않았다. 2022년 개최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골프클럽이다. 이미 3차례 US여자오픈을 유치한 US여자오픈 단골 코스다. 1996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1년 카리 웹(호주), 그리고 2007년 크리스티 커(미국)가 각각 우승한 곳이다. 2023년에는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US여자오픈이 열린다. 페블비치는 US오픈 5차례를 포함해 USGA ...

    한국경제 | 2020.12.16 10:51 | YONHAP

  • thumbnail
    '골프 여제' 소렌스탐, 내년 1월 LPGA투어 대회 출전

    13년 만의 대회 참여…선수 아닌 초청 명사 부문서 경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최강의 '골프 여제'로 꼽히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내년 1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포시즌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한다고 16일 골프위크 등이 보도했다. 2008년 은퇴한 소렌스탐은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12.16 08:33 | YONHAP

  • "원정길 함께한 어머니가 해준 밥심이 우승 원동력"

    ... “가족과 스폰서, 매니지먼트사와 조금 더 시간을 두고 고민한 뒤에 결정하겠다.” -대회 기간 중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우승이 확정된 후 USGA(미국골프협회) 직원을 통해 ‘여자골프의 전설’인 안니카 소렌스탐(50)과 축하 영상 통화를 했다. 어릴 때부터 소렌스탐 선수를 정말 좋아했다. 굉장히 영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5 17:23 | 조희찬

  • thumbnail
    '전설' 소렌스탐 축하 전화 받은 김아림 "아이 러브 유!"

    생애 처음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메이저 퀸'에 오른 김아림(25)이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의 깜짝 축하 전화를 받고 감격했다. 김아림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 사이프러스 크리크 코스(파71)에서 끝난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3언더파 281타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해온 김아림은 처음으로 도전한 미국 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한국경제 | 2020.12.15 14:02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퀸' 김아림 "제 우승이 누군가에게 희망 됐으면"(종합)

    ... 프레셔가 오는 느낌을 주는 잔디는 처음이었다. 그런 면에서 기술을 더 정교하게 칠 수 있는 잔디라고 느꼈고, 여기서 연습하면 행복하겠다는 생각도 했다. -- 언제 골프를 시작했고, 닮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 ▲ 어릴 때부터 안니카 소렌스탐 선수를 너무 좋아했다. 골프는 아버지와 놀려고 시작했는데 점차 하면서 골프가 좋아져서 선수를 꿈꾸게 됐다. 좋아하는 골프를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겨 프로가 됐고, 그래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 -- 박세리가 US오픈 우승할 때인 ...

    한국경제 | 2020.12.15 06:42 | YONHAP

  • thumbnail
    한국 장타여왕 김아림, 처음 출전한 US여자오픈 제패(종합)

    ... 히나코(일본)에 5타 뒤진 공동 9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다. 올해 75회째를 맞은 US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5타가 넘는 타수 차이를 뒤집고 우승한 사례가 없다. 그러나 5타 차이를 따라붙어 우승한 선수는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비롯해 6명이다. 김아림은 US여자오픈 최다 타수 차 역전 우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셈이다. 김아림은 5번(파5), 6번(파4), 8번 홀(파3) 버디로 역전극의 토대를 만들었다. 10번(파4), 11번 홀(파4) ...

    한국경제 | 2020.12.15 05: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