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컷 통과 막차' 탔던 김지영, 2R까지 10타 차 뒤집고 우승할까

    ... 지난해 우승자 이정은(24)은 3라운드까지 선두에 2타 뒤진 6위였다가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역대 US여자오픈에서 최종 라운드 최다 타수 역전은 5타 차로 지금까지 6차례 나왔으며 최근 사례는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3라운드까지 시부노에 5타 뒤져 있는 고진영(25), 김세영(27), 김아림(25), 유해란(19) 등 김지영 이외의 한국 선수들에게도 우승 가능성은 열려 있는 셈이다. 1956년 대회 때는 아마추어였던 바버라 매킨타이어가 ...

    한국경제 | 2020.12.14 13:41 | YONHAP

  • 애처가 왓슨 "장인은 나의 파트너"…가족 골프 대회 출전

    ... 도전장을 낸 20명의 메이저 승수만 더해도 66승에 달할 정도로 ‘거물’이 대거 모습을 드러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 저스틴 토머스(27·미국),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 등이 출전을 확정했다. 우즈는 아들 찰리(11)와 함께 우승에 도전한다. 찰리는 2009년 우즈와 전 부인 엘린 노르데그렌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우즈는 “찰리와 함께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

    한국경제 | 2020.12.13 17:56 | 조희찬

  • thumbnail
    이정은의 '꿈의 라운드'는 우즈·소렌스탐·박세리와 함께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이 함께 골프를 치고 싶은 세 명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타이거 우즈(45·미국),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 박세리(43)를 지목했다. 이정은은 5일 미국골프협회(USGA)가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동영상 인터뷰에서 '네 명이 한 조로 골프를 친다면 어떤 선수들과 함께하겠느냐'는 물음에 이 세 명을 '꿈의 라운드 동반자'로 꼽았다. USGA는 10일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

    한국경제 | 2020.12.05 10:00 | YONHAP

  • thumbnail
    안니카 소렌스탐, 국제골프연맹 회장 됐다

    ‘여자 골프의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사진)이 국제골프연맹(IGF) 수장에 올랐다. IGF는 4일 이사회를 열고 소렌스탐을 2021년 1월 1일부터 2년 임기의 회장에 선임했다. IGF는 올림픽과 패럴림픽, 유스 올림픽 등에서 골프 경기를 주관하고 있는 경기 단체다. 2008년 올림픽골프위원회 가입을 승인받아 골프가 2014년 유스 올림픽,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에서 정식종목으로 ...

    한국경제 | 2020.12.04 17:32 | 김순신

  • thumbnail
    국제골프연맹 회장에 '여자골프 전설' 소렌스탐

    '여자 골프의 전설'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이 국제골프연맹(IGF) 새 회장에 선임됐다. IGF는 4일(한국시간) 비대면 방식의 이사회를 열고 소렌스탐을 2021년 1월 1일부터 2년 임기가 시작되는 새 회장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회장은 피터 도슨(72·스코틀랜드)으로 2010년부터 10년간 IGF를 이끌며 골프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 힘을 썼다. 소렌스탐 역시 2016년 골프가 올림픽 ...

    한국경제 | 2020.12.04 07:16 | YONHAP

  • thumbnail
    '골프황제' 우즈, 아들과 짝 이뤄 이벤트 대회 출전

    ... 모습을 지켜보는 것과 PNC 챔피언십에서 팀을 이뤄 함께 골프를 치는 것은 굉장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대회에는 우즈와 찰리 외에도 존 댈리(미국)와 아들, 짐 퓨릭(미국)과 아들, 맷 쿠처(미국)와 아들이 출전한다. 게리 플레이어(남아공)는 손자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아버지와 팀을 이룬다.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없이 이틀간 36홀 대회로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0 08:55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품은 첫 메이저 왕관…'빨간 바지의 승부사' 김세영(종합)

    ... 수식어도 따라다닌다. 2018년 7월 마라톤 클래식에선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LPGA 투어 사상 72홀 역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을 세워 굵직한 족적도 남겼다.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은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종전 기록(27언더파)을 경신했다. 이렇게 남부럽지 않은 커리어를 만들어왔지만, '메이저대회 우승'만큼은 숙제로 남아있었다. 이 대회 전까지 그는 LPGA 투어에서 '현재 활동하는 선수 중 메이저 우승 없이 가장 많은 ...

    한국경제 | 2020.10.12 10:26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찾아온 메이저 왕관…'빨간 바지의 승부사' 김세영

    ... 마법' 같은 수식어도 따라다닌다. 2018년 7월 마라톤 클래식에서는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LPGA 투어 사상 72홀 역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은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종전 기록(27언더파)을 경신했다. 지난해 11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LPGA 통산 10승을 돌파,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로 네 번째로 LPGA 투어 두 자릿수 ...

    한국경제 | 2020.10.12 02:52 | YONHAP

  • thumbnail
    만 50세 소렌스탐, 내년 시니어 US여자오픈 출전은 '글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누구보다 더 굵고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9일 만 50세 생일을 맞았다. 소렌스탐은 LPGA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0승을 포함해 통산 72승을 올렸고 8차례 올해의 선수에 올랐던 역대 최강이었다.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59타를 쳤다. 2008년 현역에서 은퇴한 소렌스탐은 하루짜리 이벤트 대회가 아니면 공식적으로 코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남편 마이크 맥기와 골프아카데미와 각종 ...

    한국경제 | 2020.10.09 09:42 | YONHAP

  • thumbnail
    '골프 여왕' 박세리 "사업은 백돌이죠…신인의 마음으로 도전"

    ... ‘박세리 재단’은 유망주 발굴을 위해 그가 시작한 또 하나의 사업.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유망주가 걱정 없이 성장하도록 돕는 것이 목표다. 박세리는 “지난해 레전드매치 때 한국을 찾은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등과 이야기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던 부분”이라며 “소렌스탐과 오초아 같은 세계적인 선수는 재단을 통해 유망주 골퍼를 돕고 있고, 나 역시 한국 유망주의 성장을 도와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한국경제 | 2020.08.28 17:19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