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文 대통령, 간호사관학교 임관식 참석…현직 대통령 처음

    ...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정예 간호장교로 거듭난 생도 80명 모두에 직접 계급장 수여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임관식에 참석하지 못한 부모님들을 대신한 것이다. 본행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08년 야간 응급환자 헬기 후송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기상 악화로 인한 사고로 순직한 고(故) 선효선 소령 등 순직 군 의료인 4인의 추모 흉상에 헌화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3.05 14:55

  • thumbnail
    2020년 공군 최우수 조종사에 전영기 소령

    공군은 2일 '2020년 공군 최우수 조종사'에 제19전투비행단 전영기 소령(공사 53기, 주기종 F-16)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군 최우수 조종사는 일선 비행단에서 근무하는 전 조종사를 대상으로 한 해 동안의 비행경력과 작전참가 횟수, 비행 안전 기여도, 체력 등을 기준으로 선발한다. 전 소령은 1천점 만점에 735점을 얻어 이날 시상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우승자인 '탑건'(TOP GUN)과 달리 모든 임무수행 ...

    한국경제 | 2021.03.02 14:47 | YONHAP

  • thumbnail
    울릉도에 AZ 백신 군 헬기로 수송…군 자산 첫 활용(종합)

    ... 지역 노인요양병원으로 보내진다. 수송지원본부는 애초 민간 선박을 이용한 해상 수송을 계획했으나 현지 기상과 배송 거리·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군 헬기 수송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헬기를 조종한 조성모 공군 소령은 "오늘 수송된 백신 접종으로 울릉도 주민의 집단면역 형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앞으로도 기상 악화 등으로 민간 선박으로 수송이 어렵거나 긴급 수송이 필요할 경우 ...

    한국경제 | 2021.02.28 16:54 | YONHAP

  • thumbnail
    백신 수송에 軍자산 최초 투입…울릉도까지 군 헬기 떴다

    ... 고려한 결과 군 헬기 수송이 결정됐다. 군 수송기나 헬기를 활용한 수송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추진단은 앞으로도 기상 악화 등으로 민간 선박으로 수송이 어렵거나 긴급 수송이 필요할 경우 항공 수송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헬기를 조종한 조성모 공군 소령은 “오늘 수송된 백신 접종으로 울릉도 주민의 집단면역 형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8 13:44 | 송영찬

  • thumbnail
    울릉도에 AZ 백신 군 헬기로 수송…군 자산 첫 활용

    ... 지역 노인요양병원으로 보내진다. 수송지원본부는 애초 민간 선박을 이용한 해상 수송을 계획했으나 현지 기상과 배송 거리·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군 헬기 수송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헬기를 조종한 조성모 공군 소령은 "오늘 수송된 백신 접종으로 울릉도 주민의 집단면역 형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앞으로도 기상 악화 등으로 민간 선박으로 수송이 어렵거나 긴급 수송이 필요할 경우 ...

    한국경제 | 2021.02.28 11:47 | YONHAP

  • thumbnail
    서울대병원, 부정맥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 삽입술 첫 성공

    서울대병원이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성 부정맥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를 삽입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에서 전선이 없는 무선 심박동기 삽입을 시도하고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병원 부정맥 연구팀(오세일·최의근·이소령 교수)은 최근 심박동기 치료가 필요한 80세와 67세 여성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를 삽입해 무사히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서맥성 부정맥은 보통 분당 60∼100회 정도인 심장 박동 수가 50회 미만으로 떨어졌을 ...

    한국경제TV | 2021.02.26 16:46

  • thumbnail
    부정맥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 삽입술 국내 첫 성공

    ... 2명에 시술 서울대병원이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성 부정맥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를 삽입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에서 전선이 없는 무선 심박동기 삽입을 시도하고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병원 부정맥 연구팀(오세일·최의근·이소령 교수)은 최근 심박동기 치료가 필요한 80세와 67세 여성 환자에 무선 심박동기를 삽입해 무사히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서맥성 부정맥은 보통 분당 60∼100회 정도인 심장 박동 수가 50회 미만으로 떨어졌을 때를 칭한다. ...

    한국경제 | 2021.02.26 15:55 | YONHAP

  • thumbnail
    부산 대원정사 법상스님이 울리는 '목탁소리'

    ... "세상이 이렇게 행복한 것이구나 했어요. 그때 세운 원력이 제가 행복해진 것처럼 힘들어하는 젊은 사람들에게 마음만 바꾸면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어요. 군에 가야 한다면 군승으로 가보자고 했지요. " 최근 소령으로 예편하고서 세상으로 나온 그는 부산 대원정사를 운영하고 있다. 대원정사는 뜻이 맞는 군승 출신 스님들이 운영하는 사단법인 대원회 소속 사찰로, 도심 포교 도량이다. 얼마 전 부산 금정구 구서동에 새 둥지를 꾸리며 법당도 새로 ...

    한국경제 | 2021.02.21 09:01 | YONHAP

  • thumbnail
    [영상] 美 슈퍼볼 상공에 뜬 괴물병기 3인방…"실물 보니 소름"

    ... 아니지만 미국인들에게 이런식으로 포착된 건 드문 일이다. 한 현지 매체는 "코로나로 인해 평상시보다 슈퍼볼 규모가 작았지만 관중들은 전략폭격기에 큰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마이클 웹스터 미 공군 소령은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수백만명이 지켜보는 슈퍼볼에서 우리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어 대단한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 전략 폭격기 3인방은 한반도에도 종종 출현한다.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 랜서는 ...

    한국경제 | 2021.02.09 19:54 | 김정호

  • thumbnail
    '헌혈 200회' 육군대학 김사성 소령 적십자 명예대장

    육군 소령이 헌혈 2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명예대장'을 받았다. 9일 육군대학에 따르면 지휘 참모과정을 이수 중인 김사성 소령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헌혈을 시작해 2015년 헌혈 100회를 달성했고, 최근 첫 헌혈을 한 지 16년 만에 200회를 넘겼다. 김 소령은 헌혈이 가능한 신체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금주·금연을 비롯해 꾸준히 운동하고 있다고 육군대학 측은 설명했다. 김 소령은 "국가와 사회에 작은 도움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

    한국경제 | 2021.02.09 16: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