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육군 2군단 장병 1천300여 명 사랑의 헌혈 동참

    ... 9일까지 단체 헌혈을 진행하고 있다. 장병 1천300여 명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약 52만㎖의 혈액을 모았다. 이는 도내 의료기관이 5.2일 동안 필요로하는 혈액량에 달한다. 군단 사령부에서 의무계획장교로 복무하는 유희서 소령은 "헌혈은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일로서 장병들은 국민을 지키는 역할로 여기며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도 2군단에서는 연인원 1만2천400여 명이 헌혈에 동참해 약 578만㎖의 혈액을 모았다. 이를 통해 3천600여 ...

    한국경제 | 2021.02.09 10:02 | YONHAP

  • thumbnail
    호주 국민훈장 받는 前 우리나라 1호 대통령 헬기 조종사

    ... 때문이다. 그는 1953년초 공군 조종간부 7기로 입대해 2년제 조종교육을 마치고 1955년 소위로 임관했다. 이후 텍사스주 미 공군 영어학교와 네바다주 미 공군 비행학교 훈련과정을 각각 수료하고, 1959년 귀국했다 1963년 소령으로 진급하고 청와대의 요청으로 박정희 대통령을 군산 계화도 제방(현재 새만금으로 확대) 공사장으로 안내하는 비행을 했다. 이 인연으로 이듬해 '대통령 1호 헬기' 조종사가 됐다. 제35비행대가 창설되고, 대장을 지낸 그는 한 ...

    한국경제 | 2021.02.07 08:20 | YONHAP

  • thumbnail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 3명 코로나 확진…해외파병 첫 사례(종합)

    해외 파병 한국군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방부는 3일 레바논 유엔임무단(UNIFIL) 소속 서부여단에 파병 중인 육군장교 2명(소령 1, 대위 1)과 바레인 소재 연합해군사(CMF)에 개인파병 중인 해군 소령(진급예정) 1명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레바논 파병 장교 확진자들은 전날 부대 내 식당 현지 종업원이 확진되면서 추가검사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21.02.03 14:14 | YONHAP

  • thumbnail
    해군 3함대, 코로나19 속 비대면 문화활동 아이디어 '눈길'

    ... 논하고 소통하던 충무공 이순신의 서재 '운주당'에서 착안했다. 이곳에는 신간 도서와 진중 문고, 부대 추천 도서 등 3천여 권이 비치돼 있고, 개별 칸막이가 설치된 공간에서 독서 등을 할 수도 있다. 3함대 공보정훈실장 정원주 소령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고 혹한과 폭설로 장병들이 대기 시간에 할 수 있는 활동도 줄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추진하게 됐다"며 "장병들이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가족들과 소통하고 자기 계발을 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1.02.02 16:32 | YONHAP

  • thumbnail
    첫 외부일정 군병원 찾은 바이든…장병 격려·백신배포 점검

    ... 대통령은 상원의원이었던 1988년 2월 뇌동맥 수술을 위해 구급차에 실려 월터 리드에 간 적이 있다. 거기서 수술 후 6개월을 입원했다. 부통령 시절엔 이곳에서 뇌암 치료를 받던 아들 보 때문에 종종 찾곤 했다. 델라웨어 주방위군 소령으로 이라크 파병 장병이기도 했던 보는 결국 2015년 이곳에서 숨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월터 리드 군 병원이 "아들의 마지막 순간들을 돌봤다"고 말했다. 그는 군 병원 종사자들과 장병을 "진정한 영웅들"이라고 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1.01.30 08:51 | YONHAP

  • thumbnail
    미 '트랜스젠더 복무허용' 잉크도 안말랐는데…장교가 공개 비난

    군목소령, 바이든 행정명령한 날 軍SNS에 올려…군 당국 "조사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허용한 가운데 한 군목 장교가 이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가 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NBC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 포트후드 제3보안군 지원여단 소속 군목인 앤드루 캘버트 소령은 지난 25일 군사신문인 아미타임스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글을 올려 "어떻게 (생물학적) 실제를 거부하는 것이 그 사람이 ...

    한국경제 | 2021.01.29 01:42 | YONHAP

  • thumbnail
    중공군 포탄에 67년간 '휠체어 인생'…故목진홍 소령 "조국 위한 삶 후회는 없다"

    “당신의 몸이 그리 됐는데도 국가에 감사하고 오히려 뿌듯하게 생각하셨습니다.” 6·25전쟁 참전용사 고(故) 목진홍 예비역 소령(사진)의 장남 목모씨(58)는 2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께서는 국가를 지키기 위해 나서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돌아가실 때까지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목 소령은 6·25전쟁 중 부상으로 오른쪽 전신이 마비돼 67년간 ...

    한국경제 | 2021.01.26 17:33 | 송영찬

  • thumbnail
    중공군 포탄에 67년 휠체어 인생…"조국 위한 희생 후회는 없다"

    “당신의 몸이 그리 됐는데도 국가에 감사하고 오히려 뿌듯하게 생각하셨습니다.” 6·25전쟁 참전용사 고(故) 목진홍 소령의 장남 목모씨(58)는 26일 부산 덕천동에서 한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께서는 국가를 지키기 위해 나서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돌아가실 때까지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인은 6·25전쟁 중 부상으로 오른쪽 전신이 마비돼 67년간을 ...

    한국경제 | 2021.01.26 14:15 | 송영찬

  • thumbnail
    '바이든 반려견' 챔프·메이저도 백악관 입성…산책하다 부상도

    ... '일어나, 챔프'라고 격려했던 데서 따온 이름인 것으로 전해졌다. 메이저의 이름에 대해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설명한 적은 없다. 2015년 세상을 떠난 장남 보가 델라웨어주 주방위군에서 맡았던 직책이 메이저(소령)이었다고 NBC방송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린 시절 독일셰퍼드를 키워 이 종에 애착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1월29일 당선인 신분일 때 메이저와 산책을 하다 발목을 삐는 부상을 입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1.26 09:38 | 강경주

  • thumbnail
    "아빠, 나 왔어!" 바이든 반려견 챔프·메이저도 백악관 입성(종합)

    ... 줄임말인데 바이든 대통령이 어린 시절 낙심할 때마다 아버지가 '일어나, 챔프'라고 격려했던 데서 따온 이름이라고 한다. 메이저의 이름에 대해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설명한 적은 없다고 한다. 영어단어 메이저에는 '소령'이라는 뜻이 있는데 2015년 세상을 떠난 장남 보가 델라웨어주 주방위군에서 맡았던 직책이 소령이었다고 NBC방송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린 시절 독일셰퍼드를 키워 이 종에 애착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21.01.26 0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