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대가 육군간부·부부 장교…학사·간부사관 531명 임관

    ... 소위의 조부(육군 중사 전역)는 6·25전쟁, 외조부(육군 중사 전역)는 베트남전에 각각 참전했다. 아버지(학사 21기)는 육군 중령으로 전역했고, 어머니 유진형 원사는 육군 제2경비단에서 급양관리관으로 근무 중이다. 외삼촌(육군 소령 전역)과 사촌형(육군중위 전역)도 학사장교 출신이다. 정 소위는 "육군에서 장교와 부사관으로 헌신하신 할아버지, 외할아버지, 부모님의 영향을 받아 어려서부터 장교가 되는 게 꿈이었다"며, "3대를 이어 군 생활을 한다는 자긍심과 ...

    한국경제 | 2022.06.24 14:58 | YONHAP

  • thumbnail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 "최강의 비대칭 우위는 한미동맹"(종합)

    ...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한 '한국군 군사혁신 조력자' 등 4가지 역할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지닌 최강의 비대칭 우위는 바로 하나된 한미동맹"이라고 강조했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환영사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연합사를 함께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말했다. 안 부사령관은 육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1군단장, 육군 참모차장 등을 역임했으며 연합사 근무는 2001년 소령 때 이후 두 번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3 17:53 | YONHAP

  • thumbnail
    다자무대 보폭 넓히는 김건희 여사…나토서 외교 데뷔전?

    ... 벗어나 광폭 행보를 본격화하는 시점에 다자 외교무대까지 활동 범위를 넓히는 셈이어서 주목된다. 김 여사는 지난주에만 7건의 외부 일정을 소화한 바 있다. 전직 대통령 부인들을 예방하는 관례적인 일정뿐만 아니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 비공식 개인일정으로 참석해 공개연설을 하기도 했다. 나토 정상회의가 다자외교 무대라는 점도 주목할 지점이다. 주로 부부 동반으로 이뤄지는 양자 정상외교와 달리, 다수의 정상들이 이른바 '풀어사이...

    한국경제 | 2022.06.22 15:57 | YONHAP

  • thumbnail
    이종섭, 윤영하 소령 부친 등 보훈병원 국가유공자 위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2일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들을 위문하고 감사를 표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이 장관은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윤영하 소령의 부친이자 해군 장교로 1970년 서해 영흥도 북방에서 간첩선을 나포해 인헌무공훈장을 수훈한 윤두호(80) 예비역 대위 등을 위문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를 이은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선배님과 고 윤영하 소령같이 ...

    한국경제 | 2022.06.22 14:23 | YONHAP

  • thumbnail
    한덕수, 제2부속실 질문에 "윤 대통령이 그렇게 쉽게 부활시킬까"

    ... 그건 정말 내가 모르겠다. 언제 (윤 대통령을) 한번 뵐 기회가 있으면 여쭤보겠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최근 김 여사는 역대 영부인 예방, 여당 4선 이상 중진의원 배우자들과의 오찬에 이어 고(故) 심정민 소령 추모음악회에 참석해 첫 연설까지 마치는 등 이른바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다만 김 여사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야권의 공세가 그림자처럼 따라오고 있어 체계적인 '영부인 의전'이 ...

    한국경제 | 2022.06.22 11:06 | 홍민성

  • thumbnail
    김어준 "김건희, 尹 퇴임해도 50대…조용히 살기엔 아직 젊다"

    ... 49세다. 김 씨는 "이전 대통령의 부인들은 보통 대통령 퇴임 후에는 대중에게 드러나지 않는 삶을 살았지만, 김건희 씨는 그러기에는 너무 젊다"고 했다. 최근 김 여사는 역대 영부인 예방, 여당 4선 이상 중진의원 부인들과의 오찬, 고(故) 심정민 소령 추모음악회에 참석하는 등 점차 보폭을 넓히고 있다. 특히 심 소령 추모 행사에서 김 여사는 첫 공개석상 연설까지 마쳤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22 10:18 | 홍민성

  • thumbnail
    광폭 김건희 여사, 첫 연설까지…"故심정민 소령 우리를 지켜"(종합)

    '천공스승 영부인역할론 영상'도 뒤늦게 입길…"정치는 영부인이 하는 것"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8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서 공개연설을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 여사가 공개석상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김 여사는 비공식 개인일정으로 종로구 평창동에서 진행된 추모음악회를 찾았지만, 독자 제공 또는 시청자 제공 식으로 일부 언론에 관련 사진들도 보도된 상황이다. 20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2.06.20 21:37 | YONHAP

  • thumbnail
    김건희 여사 첫 연설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사진)가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제에서 연설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18일 서울 평창동에서 열린 ‘심정민 추모음악제’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동행하지 않은 단독 일정이었다. 추모음악제는 지난 1월 KF-5E 전투기를 몰던 중 기체 이상에 따른 추락 사고로 순직한 심 소령을 추모하기 위해 열렸다. 심 소령은 기체가 민가에 충돌하는 것을 막기 위해 ...

    한국경제 | 2022.06.20 17:43 | 김인엽

  • thumbnail
    광폭 행보 나선 김건희, 첫 연설 "故 심정민 소령, 대단한 희생"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지난 18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서 첫 공개석상 연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의 이날 일정은 '비공개 단독' 일정으로, 윤 대통령은 동행하지 않았다. 20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연설에서 "젊은 이 군인의 희생 덕분에, 우리가 하루하루 고통스럽지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대단한 사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

    한국경제 | 2022.06.20 14:08 | 홍민성

  • thumbnail
    광폭 김건희 여사, 첫 연설까지…"故심정민 소령 대단한 희생"

    '심정민 추모음악회' 연설 뒤늦게 알려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8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서 공개연설을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 여사가 공개석상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김 여사는 비공식 개인일정으로 종로구 평창동에서 진행된 추모음악회를 찾았지만, 독자 제공 또는 시청자 제공 식으로 일부 언론에 관련 사진들도 보도된 상황이다. 20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연설에서 "젊은 이 ...

    한국경제 | 2022.06.20 1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