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22,5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먹거리 물가 무섭네…4인 가구 식비 9.7%↑, 외식비 17.0%↑

    ... 볼 때 지출하는 식료품·비주류 음료 구입비(58만773원)가 4.3% 증가했다. 식당 등에서 외식비로 지출하는 식대(48만6천129원)는 1년 새 17.0%나 뛰어오르며 더욱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최근 먹거리 물가를 중심으로 소비자물가가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1∼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8% 올랐는데, 특히 외식 물가가 6.1%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상승에 따른 재료비 인상이 누적된 가운데 사회적 ...

    한국경제 | 2022.06.26 06:05 | YONHAP

  • thumbnail
    치솟는 기름값에 국내서도 '횡재세' 논의…정유사들은 '긴장'

    ... 못하면서 정제마진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진 결과다. 올해 2분기에도 정유사들은 앞선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의 호실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정유사들이 세계적인 에너지 대란 속에 비정상적인 이익을 낸 만큼 물가안정과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초과 이익의 일부를 환원하라는 것이 최근 정치권에서 나오는 횡재세의 논리다. 해외에서도 정유사 횡재세 도입 논의가 나오고 있다. 영국은 지난달 에너지 요금 급등에 대응해 석유와 가스업체에 25%의 초과 이윤세를 ...

    한국경제 | 2022.06.26 06:01 | YONHAP

  • thumbnail
    과거 환율 1,300원=경제위기…이번에도 위기인가

    ... 있다. ◇ "무역수지 적자 등 우려 반영…스태그플레이션 진행" 우리 경제의 심각성을 논할 때 가장 먼저 등장하는 건 고물가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물가는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5.4% 올라 13년 9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우리 실물 경제의 둔화 조짐도 나타나면서 '스태그플레이션'(경제 불황 속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 4월 생산·소비·투자가 ...

    한국경제 | 2022.06.26 05:56 | YONHAP

  • thumbnail
    서아프리카 '프랑스어권' 가봉·토고, 영연방 가입

    ... 허용했다. 우리는 모두 그들을 영연방 가족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두 국가의 영연방 가입은 지난 2009년 르완다 이후 처음이다. 로버트 뒤세이 토고 외무부 장관은 회원 자격을 갖춤으로써 영연방 25억 명의 소비자에 다가갈 수 있게 되고, 새로운 교육 기회를 부여받으며 영어 '열풍'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56개국 모임이 된 영연방은 폐막식에서 기후변화 대처와 교역 증진에 대해 폭넓은 약속을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영연방 수장인 ...

    한국경제 | 2022.06.26 04:44 | YONHAP

  • thumbnail
    암호화폐 폭락에 채굴도 급감…"전력소비 반토막"

    ... 일간 가디언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암호화폐 분석 플랫폼 디지코노미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일부 주요 암호화폐의 경우 채굴에 쓰이는 전력의 양이 50% 넘게 줄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경우 현재 전력소비량이 연 131TWh(테라와트시) 내외로 추산됐다. 이는 아르헨티나의 연간 전력소비량과 맞먹는 양이지만, 최고치를 기록했던 작년 6월보다는 3분의 1가량 줄어든 것이다. 비트코인과 함께 양대 암호화폐로 꼽히는 이더리움의 전력 소비량은 ...

    한국경제 | 2022.06.25 21:39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G7·나토회의 참석…식량위기 개도국에 수천억원 지원(종합)

    ... 지바현에서 유권자 상대 가두연설에서 "한 나라로는 자국을 지킬 수 없다. 정상외교를 통해 많은 나라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기간 저물가가 지속되다가 최근 나타난 물가 상승은 참의원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일본 소비자물가는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 4월과 5월 2개월 연속으로 2.1%씩 상승했다. 이런 상승률은 미국과 영국 등 다른 선진국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지만, 일본에서는 2015년 3월(2.2%) 이후 7년 1개월 만에 가장 많이 ...

    한국경제 | 2022.06.25 17:45 | YONHAP

  • thumbnail
    '中 불매 표적' H&M, 상하이 대표 매장 폐쇄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이 중국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 속에서 상하이 플래그십 매장을 폐쇄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H&M은 두 달간의 상하이 봉쇄가 끝나자 이달 현지 플래그십 매장의 문을 다시 열었으나, 3층짜리 해당 매장은 판자로 덧씌워졌고 간판도 떼어졌다. H&M 측은 오는 29일 상반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공개 발언이 금지된 '블랙아웃' 기간이라며 이에 대한 입장 발표를 거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세계 최대 패스트 ...

    한국경제TV | 2022.06.25 14:54

  • thumbnail
    美 인플레로 소비 둔화에 중국발 미국행 컨테이너 운임 하락세

    미국에서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 둔화로 중국발 미국행 컨테이너 운임이 하락세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5일 보도했다. 화물운송 가격 서비스 업체 프레이토스가 집계하는 해상 운임 지수(FBX)에 따르면 아시아에서 로스앤젤레스와 롱비치 등 미국 서부 해안으로 가는 컨테이너 2TEU(40피트짜리 표준 컨테이너 1대)의 현물 운임은 이번 주 3% 하락한 8천934달러(약 1천158만원)를 기록했다. 해당 운임은 ...

    한국경제 | 2022.06.25 13:02 | YONHAP

  • thumbnail
    3주 만에 20만개 팔더니…'탈모 속앓이' 김희철도 쓴다 [오정민의 유통한입]

    ... 피부감작성을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하면서 국내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다만 규제개혁위원회(규개위)가 지난 3월 모다모다 샴푸에 들어간 성분을 화장품 사용 금지 원료로 지정한 식약처에 재검토를 권고하면서 시간을 벌었다. 조만간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주관으로 추가 위해성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시장에 뛰어든 화장품 브랜드들은 모다모다 사태를 의식한 듯 각사 핵심성분이 식약처 허용 성분임을 강조했다. LG생활건강은 닥터그루트 신제품에 대해 "큐티클을 열어 ...

    한국경제 | 2022.06.25 12:58 | 오정민

  • thumbnail
    기시다 日총리, 선거 기간 G7·나토회의 참석…외교력 과시 목적

    ... 유권자를 상대로 한 가두연설에서 "한 나라로는 자국을 지킬 수 없다. 정상외교를 통해 많은 나라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기간 저물가가 지속되다가 최근 나타난 물가 상승은 참의원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일본 소비자물가는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 4월과 5월 2개월 연속으로 2.1%씩 상승했다. 이런 상승률은 미국과 영국 등 다른 선진국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지만, 일본에서는 2015년 3월(2.2%) 이후 7년 1개월 만에 가장 많이 ...

    한국경제 | 2022.06.25 11: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