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91-2400 / 2,5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퇴출 금융사 임직원 불법만 손배청구" .. 남궁훈 예보 사장

    남궁훈 예금보험공사사장은 29일 "퇴출금융기관 임직원에 대한 민사상 손해 배상청구는 불법 부당행위를 한 경우로 한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 사장은 예보가 퇴출금융기관에 쏟은 공적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부실 책임 규명조사를 강화하면서 금융인들이 불안해 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일인여신한도를 넘겨 대출하는 등 규정을 위반한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 책임을 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궁 사장은 또 "임직원...

    한국경제 | 1999.10.29 00:00

  • [종합면톱] 부실금융 현직임원도 손배청구 .. 재경부

    정부는 금융기관이 퇴출되지 않았더라도 공적자금이 투입됐거나 투입이 결정된 부실금융기관의 전현직 임직원, 대주주 등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에따라 공적자금이 투입된 한빛 조흥 제일 서울 등 은행과 생보사 금고 신협 등 금융기관의 전현직 임직원이나 대주주 등 사실상의 이사들에 대한 공사의 재산상 책임추궁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재정경제부는 19일 예금자보호법을 이같이 고쳐 입법예고하고 이번 정기국회...

    한국경제 | 1999.10.19 00:00

  • 거액 손배소송 피하려 권총생산 중단 .. 미국 콜트

    미국의 유명한 권총메이커인 콜트는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피하기 위해 일반용 권총시장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고 미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최신호 (18일자)에서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권총의 대명사 콜트가 이달말 일반용 권총시장에서 철수, 군사용 및 수집용 권총만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잡지는 최근 미국에서 총기사고 피해자 가족과 지방자치단체들이 총기업체를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잇달아 제기하자 콜트가 이에 위협을 느껴 일...

    한국경제 | 1999.10.11 00:00

  • [로&비즈니스] "사법시험 문제 오류 정부에 손배소송"

    지난해 치른 1차 사법시험 문제의 일부 오류로 주관부처인 행정자치부가 또 다시 위자료등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행자부는 지난 20일 제40회 사법시험 1차시험에서 4개 문제가 정답이 2개인 점을 인정, 5백27명에 대해 1차시험 합격처분을 내렸다. 행자부의 이같은 직권취소 결정으로 불합격자들이 무더기로 구제됐지만 당사자들의 불만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임재철 변호사는 26일 "최근 행자부가 불합격처분에 대한 직권취소로...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흡연폐암' 국내 첫 소송..56세환자 "36년간 담배피워 발병"

    ... 재판부는 "담배와 폐암사이의 인과관계는 인정되지만 원고측이 흡연에 따른 폐해를 알고 있었다"며 청구를 기각했다. 첫 소송 이후 유사소송이 잇달았다. 한 주정부는 담배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 담배관련 질환으로 지출된 의료보험 손배배상을 받아냈다. 또 개인흡연자는 물론 간접흡연자까지 소송에 동참,담배회사들은 아예 소송 비용이나 배상액 등을 따로 적립해 놓기 시작했다. 최근 미국 마이애미 법원은 흡연자들의 집단소송에서 "흡연이 폐암 등 질환의 직접적 ...

    한국경제 | 1999.09.05 00:00

  • 수해 집단손배소 추진 .. 연천주민 대책위 구성

    연천댐 붕괴로 침수 피해를 입은 이 지역 주민들이 집단으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5일 연천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연천읍과 전곡읍 장남면 지역 주민들은 96년에 이어 이번에도 연천댐 일부 붕괴와 함께 7개 수문을 한꺼번에 열어 침수피해가 가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주민들은 피해배상을 청구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연천댐 상류지역인 청산면 백의리 주민들도 주민대책위원회를 구성, 연천댐과 관련한 ...

    한국경제 | 1999.08.05 00:00

  • 국가 관리소홀 입증해야 승산 .. '수해주민 손배소송'

    물난리로 큰 피해를 입은 경기도 연천 파주 등 일부지역 주민들이 정부의 무대책으로 지난 98년에 이어 또 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국가와 지자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집단소송을 준비중이다. 이들은 또 대책위원회를 구성, 증거수집에 나서는 한편 항의집회을 여는 방안도 논의중이다. 법조계에서는 천재지변의 하나인 홍수피해에 대해 국가에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수해로 인한 피해보상 차원의 집단소송에서 이기는 사례...

    한국경제 | 1999.08.04 00:00

  • [국제II면톱] 손배소송 봇물...기업 목줄 죈다

    "제대로 만들지 못할 바엔 아예 만들지 않는 게 낫다". 결함있는 제품을 출시했다가 거액의 피해배상금을 물어주게 된 기업들이 잇달아 나오자 미국업계에 나돌고 있는 말이다. 피해배상액이 한두푼도 아니고 기업의 존폐를 위협할 정도로 엄청나기 때문이다. 최근 캘리포니아 지방법원 배심원은 최근 세계최대 자동차메이커인 GM에 대해 자동차연료탱크의 결함을 이유로 49억달러(5조8천억원)를 피해자에게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포드자동차도 지난 9...

    한국경제 | 1999.07.14 00:00

  • 미국 담배회사 '흡연사망' 피소 .. 2천억달러 손배 위기

    필립모리스 등 미국의 5대 담배회사들은 최악의 경우 흡연피해자들에게 2천억달러(2백40조원)의 손해배상을 해줘야 할 위기에 빠졌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지방법원 배심원단은 7일 열린 흡연피해배상 집단 소송재판에서 담배회사들이 폐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결함이 있는 제품을 생산했다고 평결했다. 이번 평결은 담배관련 소송중 집단소송에 대한 첫번째 평결이다. 이에 따라 이번 평결이 최종 확정될 경우 담배업체들이 배상해야 할 ...

    한국경제 | 1999.07.09 00:00

  • 제조물 책임법 논란 가열 .. 재경부-업계 이견

    ... 소멸되도록 명문화했다. 이에대해 산업자원부와 업계는 "이 법은 기업의 간접적인 원가상승요인으로 작용할 뿐 만 아니라 신제품개발을 저해하는 부작용이 있다"면서 "3년이상 시행시기를 늦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산자부 관계자는 "특히, 제조물의 내용 연한이 보통 5년 안팎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재경부가 손배청구권 소멸시효를 10년으로 정한 것은 현실을 무시한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9일자 ).

    한국경제 | 1999.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