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8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이낙연 회동 사실상 합의…주말께 만날듯

    ... 후보로 뽑힌 뒤 사흘 만에 충남 홍성에 있는 안희정 당시 충남지사의 관사를 찾아 지지를 요청했다. 그 이튿날엔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만났다. 경선 후 닷새 만인 같은 달 8일엔 문 대통령을 포함해 경선 후보 4명이 한 자리에 모여 '소맥 회동'을 하면서 "우리는 원팀"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경선 때는 후보 선출 후 6일 만에 당시 경쟁자였던 손학규 당시 경선 후보와 조찬 회동을 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2 19:38 | YONHAP

  • thumbnail
    노영민 "문대통령 '대장동 수사 지시', 이재명 겨냥 아니다"

    ...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경선 결과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를 법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노 전 실장은 "2012년 대선 때 손학규 당시 경선 후보가 대선 후보로 선출된 문 대통령과 포토라인에 같이 서는 것을 거부했다"며 "제가 손 후보의 집으로 찾아가 새벽까지 사정했음에도 결국 당이 하나가 되지 못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의 경우 대승적으로 ...

    한국경제 | 2021.10.14 21:30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원팀 '마지막 퍼즐' 이낙연과 손 언제 잡을까

    ... 홍성에 있는 안희정 당시 충남지사의 관사를 찾아 지지를 요청했다. 그 이튿날엔 이 후보(당시 성남시장)를 만났다. 경선 후 닷새 만인 같은 달 8일엔 문 대통령을 포함해 경선 후보 4명이 한 자리에 모여 '소맥 회동'을 하면서 "우리는 원팀"이라고 외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역시 대선후보로 선출됐던 2012년 경선 때는 결과 발표 후 6일 만에 당시 경쟁자였던 손학규 후보와 조찬 회동을 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3 20:42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측 "김어준, 편파적이고 음모론적"

    ...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미 16대 민주당 경선에서도 그 당시 이인제 후보가 사퇴했다"며 "그때도 마찬가지로 다 무효 처리하고 집계했다"고 발언했다. 또 "18대에서도 그때 손학규 후보가 똑같은 주장을 했다"며 "경선 과정에서 사퇴하면 무효 처리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했는데 그때도 지금처럼 처리했고 다 무효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차례 나눠 ...

    한국경제 | 2021.10.13 09:07 | 김소연

  • thumbnail
    '2012년 무효표 논란 제기' 김두관 "본선 경쟁력에 부정적 작용"

    ... 민주당 전신인 민주통합당 경선 당시 자신의 경험을 꺼내 들며 이같이 말했다. 당시 후발주자로 경선에 참여했던 김 의원은 경선룰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중도 사퇴자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는 조항이 포함되자, 결선투표로 역전을 노리던 손학규 정세균 등 다른 후보들과 함께 해당 규정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당시에) 진영에서 룰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그렇게 했었는데 이번에 일어난 현상과 비슷하다"며 "지금 돌아보면 굳이 그렇게 할 필요가 있었느냐(라는 ...

    한국경제 | 2021.10.12 10:17 | YONHAP

  • thumbnail
    與 경선마다 반복된 '무효표 논란'…이번엔 막판 뇌관 부상

    ... 신경전이 벌어진 바 있다. 중도 사퇴자의 표가 무효화될 경우 당내 지지율 1위를 달리던 문재인 당시 후보가 과반 득표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다른 주자들의 문제제기였다. 당시에도 추격 주자로 결선투표에서 역전을 노리던 손학규 김두관 후보 등의 캠프에서 이 문제를 제기했다. 다만 이로 인해 룰이 바뀌지는 않았고, 실제로 사퇴하는 후보도 나오지 않아 경선 판도에는 영향도 없었다. 2002년 민주당 경선에서는 7명의 후보가 나섰으나 이 가운데 5명이 ...

    한국경제 | 2021.10.11 18:18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내가 원팀 1번 공격수"…이낙연 측 "결선투표해야 원팀"

    ... 취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대신 한 걸음 물러나 대장동 사태 상황을 관망할 것이란 얘기다. 2012년 민주당 경선 모습이 되풀이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당시 문재인 후보가 선출되는 과정에서 손학규, 정세균, 김두관 후보 등이 모바일투표 방식을 문제삼아 경선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후 경선이 재개됐지만 후보들이 선거운동에 적극 동참하지 않는 등 계파 갈등이 대선 당일까지 봉합되지 못했다. 이 후보는 이날 지도부와의 간담회 ...

    한국경제 | 2021.10.11 17:30 | 고은이

  • thumbnail
    이재명 본선행에 소환된 역대 민선 경기지사들의 '대권 도전사'

    ... 전임 도백들의 대선 도전 역사를 되짚어보면 이런 위상이 무색할 정도다. 심지어 '대선주자의 무덤'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그 도전의 과정과 결과에서 모두 흑역사로 남아 있다. 이재명 지사 이전 5명의 전임 민선 지사 중 이인제,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등 4명이 차례로 대선에 도전장을 냈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 이인제 전 지사는 1997년 15대 대선 때 신한국당 경선에서 이회창 후보에게 석패하자 같은 해 지사직을 사퇴하고 국민신당을 창당해 본선에 나섰지만 3위에 ...

    한국경제 | 2021.10.11 16:31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신승 이재명에 "후보됐다고 대장동사태 끝난 것 아냐"

    "경선 결과, 국민이 李를 '대장동 본산'으로 의심하고 있음을 보여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선 누적 득표율에서 '턱걸이 과반'으로 신승한데 대해 "국민들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토건 세력과 유착한 정치 세력'의 본산으로 의심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이재명 후보 선출과 대장동 사태'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 후보에게 당선을 축하한 뒤 "이 후보와 여당이 ...

    한국경제 | 2021.10.11 12:50 | YONHAP

  • thumbnail
    '턱걸이 과반' 이재명, 대장동 리스크 속 원팀·중도공략 과제

    ... 승리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지사측이 이른바 '용광로 선대위'를 계속 언급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2012년 대선 때의 분열상이 되풀이돼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손학규 정세균 김두관 후보 등이 모바일투표 방식을 문제삼아 경선 보이콧을 선언할 정도로 진통을 겪었다. 이후 후보들이 복귀하면서 경선이 재개됐지만 이후에도 비문(비문재인) 진영이 적극적으로 선거운동에 결합하지 않는 등 계파 간 갈등은 ...

    한국경제 | 2021.10.10 18: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