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8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대선출마에 소환된 역대 경기지사 '대권도전 흑역사'

    ... 전국 최대 광역지자체이다. 이 때문에 경기지사가 되면 유력 대선 후보로 업그레이드되는 '기회'를 가졌지만, 역대 경기지사들의 대선 도전사를 보면 '경기지사는 대선주자의 무덤'이라고 불릴 정도로 흑역사로 남아 있다. 이인제,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등 전직 경기지사 4명은 본선 또는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지사 재직 당시 모두 유력한 대선주자 중 한 명으로 꼽혔지만, 막판 정치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낙마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이인제 전 지사다. ...

    한국경제 | 2021.07.01 08:30 | YONHAP

  • thumbnail
    김경민 민생당 전북도당 위원장 "윤석열, 민생당 오라"

    ... 28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전 총장은 고건, 반기문, 안철수가 갔던 길로 가지 말라"면서 "거대 양당에 기대는 순간 그들의 말로를 봤지 않느냐. 민생당으로 오라"고 촉구했다. 그는 "정동영, 손학규, 천정배, 조배숙, 유성엽 등 쟁쟁한 인적자원과 미래가치인 윤석열 전 총장이 제3당의 깃발 아래 서로 협력해 선의의 경쟁으로 국민적 관심을 끌면 거대 양당 의원들도 모여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오면 기꺼이 ...

    한국경제 | 2021.06.28 11:30 | YONHAP

  • thumbnail
    윤석열측 "27일께 대권도전 선언…민생투어 후 7월 중순 입당 결정"

    ... 거론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예의가 아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공식 출마 일정이 나오면서 여야의 견제는 더욱 심해졌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민생투어에 대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민생투어를 했는데, 모양새를 갖추기 위해서라면 이런 행동은 안 하는 게 현명하다”며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는 것은 국민을 짜증나게만 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6.18 17:08 | 이동훈

  • thumbnail
    김종인 "윤석열, 간보기 처신…국민 짜증만 나게 해"

    ... 김 전 위원장은 "5월 중순에 확실한 입장을 천명했으면 지금 윤 전 총장의 입지가 훨씬 더 좋아졌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이 본격적인 정치 행보의 신호탄으로 염두에 둔 민심 경청 투어에 대해서는 "옛날에 손학규(바른미래당 전 대표) 씨 같은 사람도 민심 투어를 했고, 안철수(국민의당 대표)도 똑같이 했다"면서 "사실 인위적으로 모양새 갖추기 위한 행동들은 안 하는 게 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

    한국경제 | 2021.06.17 20:25 | YONHAP

  • thumbnail
    '협치 거목' 이한동 마지막길…여야 넘나든 애도행렬(종합)

    ... 모습"이라며 "그런 모습을 다시 복원하게 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전 총리도 지금의 정치를 좀 안타깝게 생각하시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여야간 협치를 잘 해주셨던 진짜 정치인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별안간에 돌아가셨다고 해 마음이 아프다"며 "정치가 갈수록 각박해지는 데 이 전 총리 같은 분의 정치력이 정말 아쉽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10일 오후에 조문할 예정이다. 이 전 총리가 16대 국회의원을 ...

    한국경제 | 2021.05.09 18:47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비주류 기용…사무총장 윤관석 유력, 수석대변인 고용진

    ... 친문 색채를 빼는 한편 당 운영의 구심력을 높이려는 차원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고 수석대변인 역시 친문 색채가 상대적으로 옅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근무한 바 있으나 한때 손학규계로도 분류됐으며 이낙연 전 대표와도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으로 발탁된 재선의 김영호 의원도 '더미래' 소속이긴 하지만 친문 직계와는 거리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용빈 대변인의 경우 광주 출신으로 1987년 전남대 ...

    한국경제 | 2021.05.03 18:04 | YONHAP

  • thumbnail
    "부끄럽다"며 금뱃지 던진 이철희…'靑 가교'로 복귀

    ... 주류인 친문과 각을 세워온 비주류 소장파의 상징이다. 1994년 정치권에 첫발을 들인 뒤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 캠프를 거치기도 했지만 김한길 전 대표의 보좌관을 거쳐 손학규 전 대표의 전략 브레인을 지내는 등 비노(비 노무현)·비주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2012년 총선에 출마했지만, 공천 서류심사에서 탈락하며 고배를 마셨다. '정치인 이철희'의 체급을 키운 것은 민주당이 ...

    한국경제 | 2021.04.16 17:17 | YONHAP

  • thumbnail
    故신춘호 각계서 추모…박찬호·손경식·강부자 조문(종합)

    ... 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김남호 DB그룹 회장, 이건영 대한제분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대상 임정배 사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등이 조문했다.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강희석 이마트 대표,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등도 빈소에 들러 고인을 추도했다. 연예계에서는 농심과 유독 인연이 깊은 탤런트 강부자가 빈소를 찾았다. 그는 1980∼1990년대 ...

    한국경제 | 2021.03.29 17:53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윤석열, 새 세력 결집해야…중도의 자세로"

    "친문, 尹 신임했다가 조국 사태로 표변…보복은 안돼"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어렵더라도 새로운 길을 가야 하고, 새로운 세력을 결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은 이제 진영논리가 아니라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정치, 옳은 길을 가는 중도의 자세가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조언했다. 손 전 대표는 "검사를 떠나 정치인이 된 윤석열은 ...

    한국경제 | 2021.03.11 10:05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신드롬은 진짜일까…'대선 D-1년' 1위 후보들 보니 [신현보의 딥데이터]

    ... 2006년 12월 3주차 여론조사에서는 이명박 당시 전 서울시장이 지지율 41.6%로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였던 박근혜 당시 전 한나라당 대표(22.3%)와는 20%포인트 가량 차이가 났다. 이어 고건 전 총리(13.9%), 손학규 당시 전 경기도지사(4.9%), 정동영 당시 전 열리우리당 의장(3.7%) 등 순이었다. 앞서 15대와 16대 대선 1년 전에는 누가 대통령이 될지 가늠하기 어려웠다. 15대 대선 1년 전에는 박찬종 전 의원이 내내 부동의 1위를 ...

    한국경제 | 2021.03.08 15:17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