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9,5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참패 野 3당 선대위 '눈물의 해단식'

    ... 국민 기대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도 “미래한국당을 선택해주고 격려해주신 국민께 감사하다”고 했다. 총선에서 단 한 석도 얻지 못한 민생당은 심각한 분위기 속에서 해단식이 치러졌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낮은 득표율을 기록한 것에 대해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후보자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해단식도 침착한 분위기 속에서 열렸다. 안철수 대표는 “나름대로 ...

    한국경제 | 2020.04.17 15:42 | 성상훈

  • thumbnail
    손학규 "민생당 존립위기…제3지대 지키고 거대양당제 끝내야"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17일 "민생당이 누가 봐도 존립의 위기에 처해있다"면서도 "제3지대를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대한민국 미래 정치를 위해서 제3지대가 세를 펼쳐나가야 한다"며 "거대양당제를 끝내고, 다당제로 해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정치적 안정을 취할 때"라며 이렇게 말했다. 손 위원장은 "총선 결과는 비록 참담하지만, 열심히 노력하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한 데 대해 ...

    한국경제 | 2020.04.17 12:02 | YONHAP

  • thumbnail
    '0석 성적표' 민생당, 무거운 분위기 속 선대위 해단식 가져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0석'이라는 성적표를 받아든 민생당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열고 활동을 공식 종료했다. 17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는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김정화·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해단식은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만큼 다고 가라앉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손 상임선대위원장은 해단식에서 "우리당이 존립 위기에 처했다"면서 "국회의원 ...

    한국경제 | 2020.04.17 10:45 | 조준혁

  • thumbnail
    민생당, 창당 두달만에 원외정당으로 '소멸'…손학규 "물러난다"

    ... 지역에 출마한 현역 11명이 모두 낙선했다. 특히 천정배(광주 서구을), 박주선(광주 동구·남구을), 박지원(전남 목포), 정동영(전북 전주병), 유성엽(전북 정읍·고창) 등 중량급 다선의원들도 전멸했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참담한 결과에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모두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4.16 17:03 | YONHAP

  • thumbnail
    '여의도 올드보이' 줄줄이 퇴장…손학규·서청원·박지원 '고배'

    '노장' 포진했던 민생당 전멸…손학규 "모든 책임 지고 물러난다" '정치 9단' 박지원·'9선의 꿈' 서청원도 국회 재입성 실패 한 시대를 풍미하던 여야의 '올드보이' 정치인 상당수가 21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시며 여의도를 떠나는 처지가 됐다. 민생당의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정치 9단'으로 불리는 박지원(4선) 의원, 20대 ...

    한국경제 | 2020.04.16 15:49 | YONHAP

  • thumbnail
    '0석 성적표'에 고개 숙인 손학규 "민심 헤아리지 못했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다음날인 16일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결과에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모두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높은 투표율만큼이나 민심은 엄정했다. 이번 선거에서 제3지대는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며 "총선 결과를 ...

    한국경제 | 2020.04.16 14:59 | 조준혁

  • thumbnail
    4.15총선 투표율 28년만에 최고치

    ... 낮은 곳은 62.4%의 충남이었으며 제주가 62.9%, 인천이 63.2%로 다음을 기록했다. 한편 21대 총선 결과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총 180석을 확보하면서 야당에 대해 압승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번 총선 패배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혀 정치계의 지각변동이 예고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키즈맘 | 2020.04.16 14:58 | 김경림

  • thumbnail
    기호 3번 비교적 유리했는데…'원외정당' 신세 민생당

    20대 국회 제3당인 민생당이 4·15 총선에서 지역구와 비례를 포함해 단 한 명도 당선되지 못하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민생당은 원내교섭단체(20석)에서 원외정당으로 전락하게 됐다. 16일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참담한 결과를 들고 여러분 앞에 서게 되어 송구스럽기 그지없다"면서 "모두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손 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

    한국경제 | 2020.04.16 14:43 | 김명일

  • thumbnail
    손학규 "총선 참담한 결과, 책임지고 물러난다…국민께 죄송"

    "문 정부, 몰표 오해해 폭주해선 안돼…연동형 비례대표제 보완해야"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21대 국회의원 선거 다음날인 16일 "참담한 결과에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모두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높은 투표율만큼이나 민심은 엄정했다. 이번 선거에서 ...

    한국경제 | 2020.04.16 14:36 | YONHAP

  • thumbnail
    민생당, 창당 두달만에 교섭단체서 원외정당으로…사실상 '소멸'

    ... 한다는 지적도 있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다. 처음부터 싹수가 노랬다"며 "지도부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적당히 뭉개고 가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손학규 위원장과 공동선대위원장인 김정화 공동대표는 아직 총선 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달 초부터 최고위 회의에 불참해온 유성엽 공동대표는 통화에서 "참담한 총선 결과"라며 "지도부가 곧 모여 앞으로의 계획을 논의해야 ...

    한국경제 | 2020.04.16 10: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