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9,8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시민 vs 통합-한국, '원팀 마케팅' 시동 걸고 수도권 공략(종합)

    ... 한다"고 말했다. 다만 통합당은 '교도소 친환경 무상급식' 발언은 사과했다. 황 대표도 'n번방 호기심' 발언에 대해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에는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론적인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민생당은 이날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끄는 중앙선대위 체제를 공식 출범하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정의당은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진보정당'이라는 점을 부각하며 표심 모으기를 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전남 여수시에서 국토 종주 선거운동에 ...

    한국경제 | 2020.04.01 17:56 | YONHAP

  • thumbnail
    민생당 경남도당 선대위 출범…손학규 "민생이 최고인 실용정당"

    민생당 경남도당은 4·15 총선 선거운동일을 하루 앞둔 1일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민생비전을 선포했다. 민생당 도당은 이날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손학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 강익근 도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총선 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대위를 출범하고 민생비전을 알렸다. 손학규 위원장은 "민생당은 거대 양당의 횡포를 끝장내고 제3지대를 굳건히 세우는 확고한 사명을 갖고 있다"며 "일하는 국회, 생산적인 국회로 정치가 경제발전에 기여하면서 민생을 ...

    한국경제 | 2020.04.01 17:19 | YONHAP

  • thumbnail
    총선 공식선거전 내일 개막…여야 '최대승부처' 수도권 화력집중

    ... 세력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한국당 김기선 수석공동선대위원장도 "이번 선거는 '내가 조국이다'를 외치는 '조국 수호' 세력을 응징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생당은 이날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끄는 중앙선대위 체제를 공식 출범하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손 위원장은 선대위 발대식에서 "1번도 2번도 아닌 3번, 중도개혁 정당 민생당에 한 표를 주셔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한국경제 | 2020.04.01 12:05 | YONHAP

  • thumbnail
    민생당 선대위 출범…손학규 "거대양당 아닌 3번에 투표해야"

    ... 사라져…진짜 정치 실현" 지지 호소 4·15 총선 슬로건 '오로지 민생'…"먹고사는 문제 최우선으로" 민생당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를 하루 앞둔 1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대식에서 "이번 총선에서 1번도 2번도 아닌 3번, 중도개혁 정당 민생당에 한 표를 주셔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이념에 매몰된 기득권 거대양당은 국가적 위기 속에서 ...

    한국경제 | 2020.04.01 11:26 | YONHAP

  • 손학규 "야심 있었다…국민과 당원께 죄송"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31일 “비례대표 순번과 관련해 국민과 당원에게 심려를 끼쳐 마음 깊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례 2번으로 내정돼 노욕으로 비친 점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위원장은 지난 26일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 요청으로 비례대표 후보에 신청해 비례 2번으로 배치됐으나 당 안팎에서 논란이 거세게 일자 최고위가 ...

    한국경제 | 2020.03.31 19:50 | 김소현

  • thumbnail
    긴급재난지원금 총선쟁점 부상…여 "2차추경"·통합 "매표행위"(종합)

    ... 민주당과 통합당의 양강 구도로 짜여진 가운데 민생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은 '거대 양당 심판론'으로 한 표를 호소했다. 비례대표 후보 선출 과정에서 극심한 내홍을 겪은 민생당도 갈등을 수습하고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비례대표 논란에 사과하고 '다당제 연합정치'를 실현시켜 줄 것을 호소했다. 정의당은 민주당과 시민당, 열린민주당이 적자·서자 공방을 주고받는 것을 거론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3.31 18:29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비례대표 순번 파동에 머리 숙여…"국민과 당에 죄송"

    비례대표 후보 순번 2번에 이름을 올리며 '노욕 논란'을 빚었던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민생당의 비례대표 순번과 관련하여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된 데 대해 마음 깊이 죄송하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손 위원장은 31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갖고 "나는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된다는 노욕보다는, 국회의원이 되어서 다당제 연합정치를 위해 개헌을 해야겠다는 ‘야심’이 ...

    한국경제 | 2020.03.31 13:41 | 조준혁

  • thumbnail
    총선 D-15…여야, 재난지원금 격렬공방 속 초반 '기선잡기' 총력

    ... 말은 이들이 왜 공수처를 만들었는지 분명히 보여준다"면서 "조국 살리기와 윤석열 죽이기를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여야 지지층이 민주당과 통합당으로 결집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민생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은 거대 양당 심판론으로 한 표를 호소했다. 특히 비례대표 후보 선출 과정에서 극심한 내홍을 겪었던 민생당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비례대표 논란에 대해 사과하면서 다당제를 지켜줄 것을 읍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31 12:01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비례 2번 '노욕'으로 비춰 죄송…총선 목표는 교섭단체"

    "비례 위성정당으로 정치가 웃음판돼…총선 후 개헌 논의 주도"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31일 "비례대표 순번과 관련, 국민과 당원에게 심려를 끼쳐 마음깊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달 24일 바른미래당 대표를 내려놓고 평당원으로서 백의종군하겠다느는 말씀을 드린 바 있었는데, 비례 2번으로 내정돼 노욕으로 비친 점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손 위원장은 지난 ...

    한국경제 | 2020.03.31 11:55 | YONHAP

  • [4·15 총선 후보자 등록] 비례대표(최종)-1

    ... 6억9천860만원, 병역필, 1천914만원(소득 1천577만원·재산 1천317만원), 전과기록 없음 ▲ 문정선(51·여·정당인) = 1억1천558만원, 해당없음, 8만원(소득 8만원), 업무방해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등 2건 ▲ 손학규(72·남·정당인) = 4억8천956만원, 병역필, 673만원(소득 17만원·재산 541만원), 전과기록 없음 ▲ 한성숙(48·여·사업가) = 8천482만원, 병역 해당 없음, 679만원(소득 643만원·재산 37만원), 전과기록 ...

    한국경제 | 2020.03.28 20: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