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691-9700 / 9,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가산책] 신한국당 손대변인, "괴전화 삼가야" 촉구

    .신한국당의 손학규대변인은 8일 "고위당직자회의에서 요즘 대검중수부를 사칭하며 여야정치인 또는 경제인들을 소환하는 괴전화가 자주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사회분열을 조장하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이런 일을 삼가해줄 것"을 촉구. 손대변인은 "이들은 전화를 걸어서 언제까지 대검중수부로 출두해라, 보안을 지켜라는 식으로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기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고 괴전화내용을 소개. 손대변인은 "이것은 검찰당국과 전혀 관계가 없는 일로써 ...

    한국경제 | 1995.12.09 00:00

  • [정치면톱] 민자당명, '신한국당'으로 변경..'3당야합' 탈피

    ... 민정당과의 "3당야합"이라는 정치적 부담에서 벗어나겠다는 여권핵심부의 의지에 따른 것이어서 향후의 지도체제개편내용및 외부인사영입규모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당명변경에 따라 과거 민정당출신 일부인사들의 이탈여부도 주목된다. 손학규대변인은 "신한국당 출범은 새로운 변화와 개혁의 시작을 의미하는 것으로 우리당이 먼저 변화하고 김영삼대통령의 개혁의지를 뒷받침하여 새로운 정치, 새로운 한국, 새로운 세계, 나아가 새로운 문명창조를 위한 21세기 국민정당으로 태어나겠다는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정치면톱] 김윤환대표 사의 철회 .. 김대통령 만류따라

    ... 흐트러진 모습으로 보여질 수 있다"며 적극 만류,이를 받아 들였다. 김대표는 "내년 1월중순께 소집되는 전국위나 전당대회까지 지도체제 개 편을 없을 것"이라고 밝힌후 "정치권사정에 대해서는 검찰이 발표할 것"이 라고 말했다. 손학규대변인은 "김대표가 대구.경북지역 출신들의 어려운 입장을 알고 있지만 대표는 특정지역의 대표가 아니라 당의 대표이기때문에 대승적 견 지에서 대표직 사의표명을 철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대표는 청와대회동후 5.18특별법 제정및 ...

    한국경제 | 1995.12.05 00:00

  • [노씨 기소] "사용처 '예상대로' 언급 회피" .. 여야 반응

    ...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소도둑은 그냥두고 바늘도둑을 어떻게 수사하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않는 발상이며 그같은 사정설을 흘리는 의도는 일부인사의 여권이탈 등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일뿐"이라고 치부하기도. 한편 손학규대변인은 이날 "노전대통령 구속기소는 헌정사에 되풀이 돼서는 안되는 부끄러운 일이나 비리척결에는 성역과 예외가 없음을 다시 한번 일깨운 역사적 교훈"이라고 논평. 손대변인은 또 "사용처가 미확인된 비자금내역과 정치권에 유입된 자금에 ...

    한국경제 | 1995.12.05 00:00

  • "전씨구속 적절" 환영, 검찰 엄정수사 촉구 .. 여야 논평

    여야는 3일 전두환전대통령의 전격 구속과 관련, 역사를 바로잡기위한 적절한 조치로 환영하면서 검찰은 국민이 납득할수 있는 엄정한 수사로 의법처리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자당 손학규대변인은 "또 다시 전직대통령이 구속되는 불행한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게돼 유감"이라고 밝히고 "그러나 전씨는 역사앞에 진실을 밝히고 다시는 이땅에서 이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겸허하고 진지한 자세로 수사에 협조해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손대변인은 이어 ...

    한국경제 | 1995.12.04 00:00

  • [전씨 소환불응] 민자, 비뚤어진 역사관 .. 여야 반응

    ... 같다며 우려하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민자당은 전전대통령의 성명에 대해 대변인 부대변인을 총동원, "자신의 살상행위로 국가를 혼란에 빠뜨린 책임을 망각하고 국가공권력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망발"이라며 융단폭격식 비난공세. 손학규대변인은 전전대통령의 성명발표직후 논평을 통해 "법과 정의,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방자한 태도"라고 통박. 손대변인은 이례적으로 다시 논평을 내 전전대통령을 "반란의 수괵"로 단정하고 "후안무치" "헌정유린"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등 ...

    한국경제 | 1995.12.03 00:00

  • 속전속결로 '특검제' 논의 차단..전씨 소환배경/정치권반응

    ... 일환으로 당연히 밟아야할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이다. 한 당국자는 "전씨 검찰소환은 군사쿠테타등으로 헌정을 파괴한 5.18 수괴자에 대해 당연한 법절차를 밟고 있는 것 아니냐"며 더 이상의 언급을 자제했다. 민자당도 1일 손학규대변인 섬영을 통해 "전전대통령에 대한 검찰소환은 역사를 바로잡고 다시는 헌정파괴행위가 있어서는 안되겠다는 국민여망을 반영한 것으로 5.18문제처리의 당연한 순서"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손대변인은 "검찰은 전전대통령 소환을 계기로 ...

    한국경제 | 1995.12.02 00:00

  • [정가스케치] 민자,개헌논의 신중해야

    민자당은 29일 5.18특별법제정과 관련,특별법기초소위위원 일부가 헌법에 부칙을 신설하는 개헌을 할수도 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개헌 논의는 상당히 신중해야한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견지. 손학규대변인은 이날 "지금 개인적인 입장에서 개헌이 낫다거나 불가피하 다고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당차원에서도 그것을 거론할 단계 는 아니다"고 부정적 반응. 한 관계자는 "개헌문제는 헌재에서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특별법을 만들 ...

    한국경제 | 1995.11.29 00:00

  • 민자, 소선거구제 유지 .. 선거구, 인구 하한선 조정 검토

    ... 2백60개 선거구중 19개 선거구가 재조정돼야 하며 특히 10개 선거구는 폐지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민자당은 선거구가 2백50개로 줄어들 경우 전국구의석을 지금의 39석에서 49석으로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학규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당으로서는 중.대선거구제를 검토한 바 없다"고 공식 부인한뒤 "우리당은 총선전에 선거구제 개정은 어렵다는 입장이며 헌재에서 위헌결정이 나오면 인구등가성을 조정하는 방향으로 논의할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1995.11.28 00:00

  • [정가스케치] 민자 새 당명에 `선진' 포함될듯

    ... 결론.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2월 공모분과 PC통신을 통해 접수된 당명을 50개로 추려놓고 고위당직자들이 하나씩 낙점했다고. 김윤환대표위원은 "선진민주당", 윤원중대표비서실장은 "선진한국당", 박범 진총재비서실장은 "통일한국당", 손학규대변인은 "21세기선진민주당"을 각각 새당명 감으로 지목. 한 관계자는 "새당명엔 "선진"이라는 자구가 포함될 것으로 안다"며 약칭 선진당이 채택될 가능성을 점친뒤 "선진당의 경우 5.6공과의 단절을 통해 역 사를 바로잡고 ...

    한국경제 | 1995.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