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91-5900 / 7,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쇼트트랙 女 3000m 계주 실격‥제임스 휴이시 심판과의 악연

    25일(한국시간) 오전 박승희, 이은별, 김민정, 조해리가 출전한 2010밴쿠버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계주에서 한국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음에도 불구하고 실격당해 다잡은 금메달을 놓쳤다. 중국과 치열하게 1,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순간 5바퀴를 남겨놓고 김민정과 중국선수와 약간의 충돌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중국선수는 옆으로 밀렸고 한국 선수들은 중국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점을 통과했다.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한국 선수들은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mina76

  • thumbnail
    쇼트트랙 곽윤기 '어이쿠!…큰일날 뻔'

    25일 오전(한국시간)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500m 예선이 열린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곽윤기 뒤를 따라오던 미국의 말론 조단이 넘어지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2010 동계올림픽] 1위로 들어오고도 '날아간 金'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3000m 계주에서 1위로 골인하고도 심판의 석연찮은 실격 판정으로 아깝게 금메달을 놓쳤다. 조해리(24 · 고양시청)-김민정(25 · 전북도청)-이은별(19 · 연수여고)-박승희(18 ... 호흡도 잘 맞았고 컨디션도 전반적으로 좋았다. 이날 한국과 중국은 초반부터 선두 다툼이 치열했다. 111.12m의 트랙을 27바퀴 도는 3000m 결승에서 중국 캐나다 미국과 함께 나선 한국은 3위로 출발했지만 세 바퀴째 이은별이 2위로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삼성硏 "스피드스케이팅, 경영에 접목하자"

    ... 자세를 떠올리게 한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또 "당장 성과에 조급해하지 않고 14년에 걸친 지원이 5개의 메달 획득에 기여한 것"이라며 "기업도 미래 가능성에 대한 투자에 더욱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의 성과가 기술적ㆍ정신적 측면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성과 향상에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며 "산업에서도 융합적 사고를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2010 동계올림픽] 8년전 '오노 사건' 심판 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잊고 싶었던 악몽이 8년 만에 재연됐다. 25일 벌어진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한국에 실격 판정을 내린 주심은 공교롭게도 8년 전인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미국) 남자 1500m ... 마치 진로에 방해를 받았다는 듯한 '할리우드 액션'을 취했다. 휴이시는 "김동성이'투스텝'을 했기 때문에 '크로스트랙'으로 실격시켰다"고 밝혔다. '투스텝'이란 '발을 교차하지 않고 한쪽 발로 두 번 이상 연속해서 스케이팅을 하는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올림픽] 중국 선수들, 기뻐하다 얼굴에 상처

    25일(한국시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 직후 중국 선수가 얼굴에 피를 흘린 건 금메달 획득을 서로 기뻐하다 빚어진 우연한 사고로 확인됐다. 경기 후 TV 중계화면에 중국 선수가 피가 흐르는 왼쪽 턱을 치료하는 장면이 잡혀 한국의 김민정과 충돌 여부에 관심이 쏠렸고 누리꾼들은 한동안 인터넷에서 이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외신과 사진을 살펴본 결과 얼굴에 상처를 입었던 선수는 장후이로 밝혀졌다. 심판진이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안타까운 실격

    태극기를 흔들며 우승 세리머니를 하던 조해리가 심판의 실격 판정을 보고 황당해 하고 있다. 어부지리로 금메달을 딴 중국선수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기뻐하는 모습과 비교된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으나 심판의 석연찮은 '임페딩 판정'으로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34,35면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thumbnail
    안타까운 실격의 순간

    25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로 들어온 한국대표팀이 중국과의 몸싸움으로 실격처리됐다. 사진은 실격처리 사유가 된 장면으로 한국 김민정이 중국 선린린과 부딪히는 모습.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얼굴을 쳤다고?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김민정(오른쪽)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3000m 계주에서 6바퀴를 남겨두고 오른팔을 지치며 선린린(중국)을 앞질러 달리고 있다. 심판은 김민정이 선린린의 얼굴을 쳤다며 석연찮은 '임페딩(밀치기 반칙)' 판정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올림픽] 김동성 오심 휴이시, 한국과 질긴 '악연'

    2010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쇼트트랙에 악몽을 안긴 주심은 공교롭게도 2002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때 김동성의 금메달을 빼앗아 갔던 바로 그 심판이다.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김동성은 압도적인 ... 의문을 제기했다. 휴이시는 복귀 이후에도 2006년 4월 미국에서 열린 200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안현수를 실격처리한 전력도 있다. 안현수가 마지막 바퀴에서 코너를 돌다 트랙 ...

    연합뉴스 | 2010.0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