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11-5920 / 7,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칼럼] 종목 바꾸기

    ... 프로농구 스타 야오밍은 수구선수 출신이다. 모두 재능을 뒤늦게 알아채고 종목 바꾸기란 승부수를 띄워 성공한 케이스다.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은메달리스트 이승훈이 24일 100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지 6개월여 만에 이룬 성과여서 기적에 가깝다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승훈은 한때 쇼트트랙 유망주로 꼽혔으나 지난해 4월 국가대표 선발전 도중 넘어져 탈락하고 말았다. 잠시 방황하다 종목을 바꾼 후엔 ...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이정환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고글 던져버린 크라머 "코치 때문에 실격"

    ...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이 세웠던 한국기록(13분21초04)을 불과 45일 만에 21초49나 단축하는 놀라운 상승세를 보였다. 16명 중 5조 인코스에 편성돼 반 데 키에프트 아르젠과 함께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은 출발부터 여유가 넘쳤다. 쇼트트랙 선수 출신으로 직선 주로보다 코너링에서 완벽한 주법을 펼치며 더욱 속도를 높인 이승훈은 마지막 바퀴를 돌 때는 같이 뛴 선수를 한 바퀴 이상 추월하며 7년 묵은 올림픽기록을 0.37초 앞당기는 새 기록을 작성했다. 레이스를 마친 ...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김경수

  • [올림픽] 일본, 8년 만에 '노골드' 위기

    ... 보태며 주최국의 자존심을 살렸다. 종목도 다채로웠다. 첫 금메달은 스키점프에서 가사야 유키오가 목에 걸었고 나가노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시미즈 히로야스가 금빛 질주를 펼친 데 이어 남자 스키점프에서 2개, 남자 쇼트트랙과 여자 프리스타일 스키에서 금맥을 캤다. 그러나 2002년 시미즈가 500m에서 따낸 은메달과 동메달 1개 등 메달 2개로 대회를 초라하게 끝냈고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는 여자 피겨 스케이팅에서 아라카와 시즈카가 예상을 깬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올림픽] 이승훈의 메달 행진 '기적에 또 기적'

    말 그대로 '기적의 연속'이다. 불모지나 다름없던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종목에 혜성같이 등장, 연거푸 한국 신기록을 갈아 치우더니 급기야 동계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트랙에서 전향한 이승훈이 천운을 앞세워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기적 시리즈'를 또 한 번 연출했다. 경기를 지켜보던 관중은 물론 선수 본인과 코칭스태프까지 모두 놀라버린 기적의 레이스였다. 24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놀랍다 한국 빙속…세계 최강 우뚝

    이쯤 되면 한국을 빙속 최강국이라 불러도 손색없는 수준이다. 오랜 `효자종목' 쇼트트랙이 아니라 유럽과 북미가 판쳤던 롱트랙 스피드스케이팅에서 한국이 상상을 뛰어넘는 성적을 올리고 있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 이승훈이 5,000m 은메달에 이어 `빙판의 마라톤'인 10,000m까지 석권해 세계를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환한 지 7개월에 불과한 이승훈의 성장세는 코칭스태프조차 믿지 못하고 있다. 이날 12분58초55로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고글 던져버린 크라머 "코치 때문에 실격…"

    이승훈이 장거리 최강자로 우뚝 섰다. 이승훈은 지난달 10일 일본 홋카이도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이 세웠던 한국기록(13분21초04)을 불과 45일 만에 21초49나 단축하는 놀라운 상승세를 보였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지 불과 7개월밖에 되지 않았다는 사실로 미뤄볼 때 믿어지지 않는 레이스였다. 16명의 참가선수 중 5조 인코스에 편성돼 반 데 키에프트 아르젠(네덜란드)과 함께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은 7년 묵은...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김진수

  • [올림픽] 이승훈의 심폐지구력…패러다임 바꿨다

    ... 선수들은 17차례나 금메달을 가져갔다. 1924년부터 시작된 5,000m에서도 17차례나 금메달을 따낸 유럽은 아시아 대륙이 메달을 따는 것조차도 허락하지 않았다. 그러나 86년이 지난 밴쿠버에서 이승훈이 모든 금기를 다 깼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지 7개월밖에 안 된 초보 선수가, 그것도 장거리 선수로는 비교적 작은 키(177㎝)에도 불구하고 거구의 유럽 선수들을 모조리 꺾고 올림픽 신기록(12분58초55)으로 우승, 아시안 파워를 세계에 알렸다.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빙속 金' 이승훈 "정말 기적 같아요"

    ... 금메달을 따서 내가 살짝 묻혔다는 생각도 들었다. (웃음) 그런 게 더 큰 자극제가 됐다. 모태범도 크라머가 경기를 하던 도중 '너 금메달이다'라고 알려줬다. 주변에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 도움을 많이 줬다.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의 차이점은. ▲쇼트트랙을 타면 재미가 있다. 레이스를 펼치면서 없는 공간을 찾아들어 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하지만 스피드스케이팅도 나름대로 재미가 있다. 쇼트트랙을 타면 스피드스케이팅 훈련도 함께 된다. 쇼트트랙도 ...

    연합뉴스 | 2010.02.24 00:00

  • thumbnail
    [이봉구 칼럼] 한국기업 견제론

    ... 우리 선수들이 보여주는 활약상은 참으로 감동적이고 드라마틱하다. 모태범 이상화 선수가 육상 100m에 비견되는 빙속 500m경기에서 사상 최초의 남녀 동반우승을 이끌어냈고 이승훈 선수는 아시아인 최초로 빙속 장거리 경기를 제패했다. 쇼트트랙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있고 피겨의 김연아 선수 또한 분전 중이다. 훈련시설이나 각종 지원이 미비한 어려움을 딛고 이뤄낸 결실이어서 더욱 값지다. 세계 언론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특히 일본과 중국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 ...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이봉구

  • [올림픽]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도 '새 역사'

    ... 한국에서 꽃을 피웠다. 일본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종목에서 한 명도 10위권에 진입하지 못하고 전멸하더니 이번 대회에서도 지지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일본이 주춤한 사이 한국에서 놀라운 일을 해냈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꾼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승훈이 5,000m에서 단숨에 2위에 오르며 아시아 선수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따는 사건을 저지른 것이다. 이승훈은 이어 1만m에서 금메달까지 목에 걸며 단숨에 아시아 ...

    연합뉴스 | 2010.0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