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41-5950 / 7,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한국 선전 세계가 놀랐다"…이건희 前 삼성 회장 귀국

    ... 위원 등 국제스포츠계 인사들도 만나 강원도 평창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에는 이학수 삼성전자 고문,최도석 삼성카드 부회장,김순택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와 영접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화제뉴스 1 35세 '골드미스' 연봉 5천만원 넘어야 화제뉴스 2 '쇼트트랙' 곽윤기 김연아에 관심? 화제뉴스 3 홈플러스 안산점 '디카 1위'의 비밀은?

    한국경제 | 2010.03.01 00:00 | 유근석

  • [올림픽] 박용성 회장 "이제는 4년 뒤를 준비"

    ... 뛰어난 활약은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도 아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다음은 박용성 회장과 일문 일답. --이번 대회에서 한국선수단이 거둔 성적을 평가한다면? ▲최고로 만족스러운 결과다. 과거에는 쇼트트랙에서만 금메달을 땄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에 이어 피겨스케이팅에서도 우승하면서 빙상 최강국이 됐다. 이제 외국 사람들로부터 동계올림픽 대신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나 유치하라는 농담은 안듣게 됐다. --이 정도 성적을 기대했었나? ...

    연합뉴스 | 2010.03.01 00:00

  • thumbnail
    [올림픽] 굿바이 밴쿠버…4년 뒤 소치에서

    ... 빙상과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봅슬레이-스켈레톤, 루지 등 5개 종목에 46명의 선수가 참가한 한국은 역대 최다 메달인 금메달 6개와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해 국가별 종합순위에서 5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과거 쇼트트랙에만 의존했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과 피겨스케이팅까지 금메달 영역을 확대해 세계적인 빙상 강국으로 우뚝 섰다. 4년 전 토리노올림픽에서 6개의 금메달을 땄던 쇼트트랙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4개, 동메달 ...

    연합뉴스 | 2010.03.01 00:00

  • 中왕멍 은퇴 고려…"올림픽 더는 힘들어"

    ◆…밴쿠버동계올림픽 3관왕에 오른 중국 여자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 왕멍(25)이 은퇴를 고려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1일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대회 여자 500m,1000m,3000m계주에서 우승해 3관왕을 차지한 왕멍은 "이제 곧 스물다섯 살이 되는데 차기 대회인 소치동계올림픽이 열리는 2014년에는 스물아홉 살이나 된다. 다시 올림픽에서 경쟁하는 장면을 상상하기 어렵다. 지금 너무 피곤하다"라고 말했다고 차이나데일리는 ...

    한국경제 | 2010.03.01 00:00 | 김경수

  • thumbnail
    루돌프 김연아

    ... BC플레이스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렸다. 김연아가 폐막식에서 루돌프 모자를 쓰고 있다. 한국은 5개 종목에 46명의 선수가 참가해 금메달 6개와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는 사상 최고의 기록으로 국가종합순위 5위에 올랐다. (밴쿠버=연합뉴스)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화제뉴스 1 '쇼트트랙 銀' 곽윤기 '피겨퀸' 김연아에 관심 화제뉴스 2 김연아 피겨사상 첫 金 일본 대 실망 화제뉴스 3 일장기는 태극기 아래에‥ 일본 분노

    연합뉴스 | 2010.03.01 00:00

  • `올림픽 참관' 이건희 전 삼성 회장 귀국

    ... 밝혔다. 이달 초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복귀한 이 전 회장은 지난달 11일 밴쿠버 웨스틴 베이쇼어 호텔에서 열린 제122차 IOC 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15일 밴쿠버 BC플레이스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 시상식에서 메달 수여자로 나서 우리나라의 이정수 선수에게 금메달을 걸어주는 등 IOC 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 중 각국의 동료 IOC 위원 등 국제스포츠계 인사들도 만나 강원도 평창이 2018년 ...

    연합뉴스 | 2010.03.01 00:00

  • [올림픽] 쇼트트랙 대표팀 "아쉽지만 만족스럽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4개, 동메달 2개의 성적을 거두며 '메달 텃밭'의 역할을 해준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아쉽지만 모두 온 정성을 쏟은 만큼 만족할 만하다"라는 평가를 내렸다. 남녀 쇼트트랙 메달리스트들은 2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시내 하얏트호텔에 마련된 코리아하우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올림픽을 목표로 모두 열심히 운동했다. 각자 전력을 기울였고 결과에 만족한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번 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10.02.28 00:00

  • thumbnail
    쇼트트랙 대표팀 기자회견‥성시백 "얼음이 깨지는 바람에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총8개의 메달을 획득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기자회견을 가졌다. 2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시내 하얏트호텔 코리아하우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은 "아쉽지만 모두 온 정성을 쏟은 만큼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계속되는 불운에 안타까움을 샀던 성시백(용인시청)도 "스스로 만족한다"한다며 "500m 결승에서 넘어지는 순간 '금메달이 날아갔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최대한 스케이트날을 ...

    한국경제 | 2010.02.28 00:00 | mina76

  • [2010 동계올림픽] 또 미끄러진 성시백‥금 못지않은 은메달

    성시백(23 · 용인시청)이 쇼트트랙 마지막날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성시백은 지난달 27일 열린 남자 500m 결승에서 41초340을 기록하며 캐나다의 샤를 아믈랭(40초981)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성시백은 세 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단독 1위로 치고 나가 가장 먼저 결승선에 이르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코너를 돌다 속도를 이기지 못한 성시백의 스케이트날이 미끄러져 넘어졌고 아믈랭이 행운의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성...

    한국경제 | 2010.02.28 00:00 | 김경수

  • thumbnail
    너무나 운이 좋았던 오노, 마지막에 고개 숙였다

    ... 통산 총 8개의 메달을 목에 건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를 두고 하는 얘기다. 하지만 마지막 개인전에서, 그것도 2연패를 노렸던 종목에서 그는 고개를 숙여야 했다. 27일 오전(한국시각),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선에서 오노는 두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마지막 바퀴를 남겨놓고 추월하는 과정에서 캐나다의 프랑수아 트램블리를 손으로 민 것이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확인이 되면서 오노는 개인전 전 종목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

    한국경제 | 2010.02.2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