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41-5950 / 7,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쇼트트랙 男·女 삼총사, 준결승 동반 진출

    한국 쇼트트랙 선수단 남녀 국가대표가 준결승에 동반 진출했다. 이정수(단국대)와 성시백(용인시청), 이호석(고양시청)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서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1500m 금메달리스트인 이정수는 2조 예선에서 여유있게 1위를 차지했다. 성시백과 이호석도 가벼운 주법으로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더불어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도 나란히 준결승에 오르며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gene

  • 여자쇼트트랙 첫 메달 '이제 금사냥'

    "너무 쉽게 금메달을 내줘서 아쉽습니다"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약체 전력이라는 평가속에 힘겨운 경기를 펼친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마침내 은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건져올리며 본격적인 메달 레이스에 뛰어 들었다. 여자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치러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이은별(19.연수여고)과 박승희(18.광문고)가 중국의 저우양(2분16초993)에게 밀려 각각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트리오, 준결승 진출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첫 메달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조해리(고양시청)와 이은별(연수여고), 박승희(광문고)는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밴쿠버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예선에서 나란히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2조 예선에 출전한 박승희는 2분24초129를 기록해 강력한 라이벌인 중국의 저우양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고 4조의 조해리와 마지막 6조의 이은별도 기분좋은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아슬아슬 쇼트트랙…실격 사유도 제각각

    치열한 몸싸움과 강렬한 스피드가 섞여 보는 이들에게 손발이 오그라들 만큼 짜릿한 재미를 주는 쇼트트랙에서 선수들에게 최대 걸림돌은 바로 실격과 싸움이다. 21일(한국시간)까지 쇼트트랙 4종목의 메달이 가려진 가운데 경기가 열리는 ... 경쟁자의 반칙도 잘 피할 줄 알아야 한다. 레이스 중 다른 선수를 밀거나(임피딩) 경쟁자의 고의로 진로를 방해(크로스트랙)하는 게 대표적인 실격 사유다. 주로 바깥쪽에서 달리다 안쪽으로 파고들 때 밀기와 진로방해가 벌어진다. 결승선에서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쇼트트랙 男 1000m, 이정수 金, 이호석 銀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던 남자 쇼트트랙 이정수 선수(단국대)가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두번째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이정수는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올림픽 신기록인 1분23초747초로 결승선을 넘어서며 1위를 차지했다. 이호석 선수(경희대)는 간발의 차이로 이정수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미국의 아폴로 안톤 오노는 동메달을 가져갔다. 뉴스팀 newsinfo@ha...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gene

  • [올림픽] 쇼트트랙, 왕멍 실격…한국 파란불

    여자 쇼트트랙 세계 최강자인 중국의 왕멍이 준결승에서 실격당해 한국의 금메달 사냥에 청신호가 켜졌다. 왕멍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미국의 캐서린 뤼터와 몸싸움을 벌이다 실격 처분을 받았다. 결승선을 2바퀴 남긴 상황에서 조해리(고양시청)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뒤를 쫓던 왕멍은 뤼터를 밀어 같이 넘어졌으며 그 여파도 조해리마저 걸려 넘어졌다. 경기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中 왕멍 등 줄줄이 실격…"팔꿈치로 밀었다"

    쇼트트랙이 열리는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는 경기가 열리는 날마다 실격자가 속출한다. 종목 특성상 치열한 몸싸움과 강렬한 스피드가 혼재돼 있기 때문.여자 500m에 이어 2관왕 도전에 나선 중국의 왕멍은 21일 1500m 준결승에서 ... 나뉘고 경기 중 벌어지는 건 세 가지다. 레이스중 다른 선수를 밀거나(임피딩) 경쟁자의 진로를 고의로 방해(크로스트랙)하는 게 대표적인 실격 사유다. 주로 바깥쪽에서 달리다 안쪽으로 파고들 때 밀기와 진로방해가 벌어진다. 결승선에서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

  • [2010 동계올림픽] 김기훈·안현수의 '금빛 DNA'…20년 철옹성 쌓았다

    쇼트트랙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도 효자 종목임이 속속 입증되고 있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금 · 은메달을 휩쓴 데 이어 여자 1500m에서는 은 ·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딴 21개 금메달 중 19개가 바로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한국인은 여름에 양궁을 하고,겨울에는 쇼트트랙을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돌 정도다. 한국이 쇼트트랙에서 유독 강한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은 우승 DNA(유전인자)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진수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두번째 금 꿈만 같아"‥이정수 새 황제 등극

    ... 이정수(단국대)가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정수는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올림픽신기록인 1분23초747초로 결승선을 통과해 1위를 차지했다. 이정수는 1500m에 ... 간발의 차인 1분23초801로 은메달을 획득했고 동메달은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에게 돌아갔다. 111.12m트랙을 아홉 바퀴 도는 1000m는 중반부터 순위경쟁에 불이 붙었다. 출발 총성과 함께 캐나다의 샤를 아믈랭과 프랑수아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0.006초차에…

    성시백(용인시청 오른쪽 두 번째)이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 준결승에서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 맨왼쪽)와 샤를 아믈랭(캐나다 왼쪽 두 번째)과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캐나다 선수가 성시백을 밀쳤으나 심판은 인정하지 않았고 성시백은 0.006초차로 3위가 되는 바람에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