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51-5960 / 7,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中 왕멍 등 줄줄이 실격…"팔꿈치로 밀었다"

    쇼트트랙이 열리는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는 경기가 열리는 날마다 실격자가 속출한다. 종목 특성상 치열한 몸싸움과 강렬한 스피드가 혼재돼 있기 때문.여자 500m에 이어 2관왕 도전에 나선 중국의 왕멍은 21일 1500m 준결승에서 ... 나뉘고 경기 중 벌어지는 건 세 가지다. 레이스중 다른 선수를 밀거나(임피딩) 경쟁자의 진로를 고의로 방해(크로스트랙)하는 게 대표적인 실격 사유다. 주로 바깥쪽에서 달리다 안쪽으로 파고들 때 밀기와 진로방해가 벌어진다. 결승선에서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두번째 금 꿈만 같아"‥이정수 새 황제 등극

    ... 이정수(단국대)가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정수는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올림픽신기록인 1분23초747초로 결승선을 통과해 1위를 차지했다. 이정수는 1500m에 ... 간발의 차인 1분23초801로 은메달을 획득했고 동메달은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에게 돌아갔다. 111.12m트랙을 아홉 바퀴 도는 1000m는 중반부터 순위경쟁에 불이 붙었다. 출발 총성과 함께 캐나다의 샤를 아믈랭과 프랑수아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

  • [2010 동계올림픽] 김기훈·안현수의 '금빛 DNA'…20년 철옹성 쌓았다

    쇼트트랙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도 효자 종목임이 속속 입증되고 있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벌어진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금 · 은메달을 휩쓴 데 이어 여자 1500m에서는 은 ·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딴 21개 금메달 중 19개가 바로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한국인은 여름에 양궁을 하고,겨울에는 쇼트트랙을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돌 정도다. 한국이 쇼트트랙에서 유독 강한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은 우승 DNA(유전인자)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진수

  • thumbnail
    0.006초차에…

    성시백(용인시청 오른쪽 두 번째)이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 준결승에서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 맨왼쪽)와 샤를 아믈랭(캐나다 왼쪽 두 번째)과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캐나다 선수가 성시백을 밀쳤으나 심판은 인정하지 않았고 성시백은 0.006초차로 3위가 되는 바람에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김경수

  • [올림픽] 이정수의 비결 '힘ㆍ순발력ㆍ밸런스'

    한국 쇼트트랙의 '숨은 진주' 이정수(21.단국대)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 첫 2관왕에 오르며 최고 스타로 떠올랐다. 이정수는 12살에 첫 경기를 치르고 2008년에야 월드컵 무대를 밟은 '늦깎이 선수'다.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세대교체의 주역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이렇게 큰일을 해내리라고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하지만 국민체육진흥공단 산하 체육과학연구원이 지난해 2월과 7월 국가대표 쇼트트랙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thumbnail
    이건 아니잖아!

    21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미터 준결승에서 중국 왕멍이 밀어 조해리가 미끄러진 후 억울해 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골든 선데이' 이정수 2관왕에 시민 환호

    쇼트트랙 메달 행진에 탄성…"女 1500m 금 놓쳐 아쉬워" 모태범 빙속 1500m 5위에도 박수…온라인 축하댓글 물결 21일 시민들의 눈길은 오전부터 온통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중계하는 TV에 쏠렸다. 남자 쇼트트랙 1,000m와 여자 1,500m 결승전, 빙속 1,500m 결승전도 벌어져 `골든 선데이'라고 불린 이날 시민들은 TV 앞에 모여 한국선수의 선전을 숨 죽이며 지켜봤다. 한국 남녀 대표팀이 쇼트트랙과 빙속 결승에 잇따라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이은별 부모 "값진 은메달, 장하다"

    21일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천500m에서 이은별(19.인천 연수여고) 선수가 은메달을 따내자 이 선수의 부모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이 선수의 부모와 인천시체육회 관계자 등 10여명은 인천 시내의 한 사무실에 모여 텔레비전 앞에서 손을 꼭 쥐고 경기를 지켜봤다. 이날 준준결승이 시작되기 전인 오전 10시30분께 부터 이곳에 모여 딸의 경기를 지켜보던 이 선수의 부모는 준준결승과 준결승에서 이 선수가 무난히 1위로 통과하며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2관왕 이정수, 1억원 이상 포상금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른 쇼트트랙 황제 이정수(21.단국대)가 1억원이 넘는 목돈을 받을 전망이다. 남자 1,500m에 이어 21일(이하 한국시간) 1,000m에서도 우승한 이정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일시 장려금 5천만원을 받는다. 공단은 연금 점수 110점을 채우면 월정 최고액인 100만원을 매달 연금으로 준다. 총 점수가 110점을 넘거나 가중치가 큰 올림픽 금메달(연금 점수 90점)을 따면 110점을 채우지 않았더라도 ...

    연합뉴스 | 2010.02.21 00:00

  • [올림픽] 2관왕 이정수 "정말로 꿈만 같아요"

    ... 이정수(21.단국대)의 표정은 어린 아기의 표정처럼 해맑았다. 게다가 2관왕의 업적을 자신도 믿을 수 없다는 듯 연방 헛웃음만 터져 나왔다. 이정수는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치러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대표팀 선배 이호석(고양시청.1분23초801)과 막판 '날 들이밀기' 경쟁에서 0.054초 차로 이기면서 올림픽 신기록(1분23초747초)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이정수는 남자 1,500m 우승에 ...

    연합뉴스 | 2010.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