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001-6010 / 7,3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硏 "스피드스케이팅, 경영에 접목하자"

    ... 자세를 떠올리게 한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또 "당장 성과에 조급해하지 않고 14년에 걸친 지원이 5개의 메달 획득에 기여한 것"이라며 "기업도 미래 가능성에 대한 투자에 더욱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의 성과가 기술적ㆍ정신적 측면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성과 향상에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며 "산업에서도 융합적 사고를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안타까운 실격

    태극기를 흔들며 우승 세리머니를 하던 조해리가 심판의 실격 판정을 보고 황당해 하고 있다. 어부지리로 금메달을 딴 중국선수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기뻐하는 모습과 비교된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으나 심판의 석연찮은 '임페딩 판정'으로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34,35면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올림픽] 중국 선수들, 기뻐하다 얼굴에 상처

    25일(한국시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 직후 중국 선수가 얼굴에 피를 흘린 건 금메달 획득을 서로 기뻐하다 빚어진 우연한 사고로 확인됐다. 경기 후 TV 중계화면에 중국 선수가 피가 흐르는 왼쪽 턱을 치료하는 장면이 잡혀 한국의 김민정과 충돌 여부에 관심이 쏠렸고 누리꾼들은 한동안 인터넷에서 이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외신과 사진을 살펴본 결과 얼굴에 상처를 입었던 선수는 장후이로 밝혀졌다. 심판진이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안타까운 실격의 순간

    25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로 들어온 한국대표팀이 중국과의 몸싸움으로 실격처리됐다. 사진은 실격처리 사유가 된 장면으로 한국 김민정이 중국 선린린과 부딪히는 모습.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얼굴을 쳤다고?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김민정(오른쪽)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3000m 계주에서 6바퀴를 남겨두고 오른팔을 지치며 선린린(중국)을 앞질러 달리고 있다. 심판은 김민정이 선린린의 얼굴을 쳤다며 석연찮은 '임페딩(밀치기 반칙)' 판정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2010 동계올림픽] 8년전 '오노 사건' 심판 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잊고 싶었던 악몽이 8년 만에 재연됐다. 25일 벌어진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한국에 실격 판정을 내린 주심은 공교롭게도 8년 전인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미국) 남자 1500m ... 마치 진로에 방해를 받았다는 듯한 '할리우드 액션'을 취했다. 휴이시는 "김동성이'투스텝'을 했기 때문에 '크로스트랙'으로 실격시켰다"고 밝혔다. '투스텝'이란 '발을 교차하지 않고 한쪽 발로 두 번 이상 연속해서 스케이팅을 하는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진수

  • thumbnail
    "뭐? 오노가 삼성 모델?" "아닌데요"

    ... 삼성전자의 기업블로그 삼성투모로우에는 한 트위터 사용자의 지적이 올라왔다. 미국에서 방영되고 있는 한 올림픽 TV광고에 삼성 옴니아2 스마트폰이 등장했으며 여기에 비신사적 플레이와 언동으로 한국민의 미움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미국 쇼트트랙 대표선수 아폴로 안톤 오노가 등장한다는 게 지적의 골자였다. 국내에서는 큰 부정적 여론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소재였지만 문제는 1시간여만에 해결됐다. 삼성그룹과 삼성전자가 발빠르게 나서 이를 해명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李대통령, 내달 3일 동계오륜선수단 靑초청

    ... 실제 이 대통령은 지난 24일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만m의 이승훈 선수와 피겨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의 김연아 선수 경기를 관전하며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오전 일찍 열린 이승훈 선수의 경기를 관저에서 지켜본 뒤 "쇼트트랙에서 전향한 지 얼마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정말 기적같은 일"이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고 한다. 이어 이 대통령은 본관 백악실에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뒤 정정길 실장, 박재완 국정기획수석 등과 함께 일본의 아사다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2010 동계올림픽] 女쇼트트랙 계주…25일 중국 잡는다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노골드'에 그치고 있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25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리는 3000m 계주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여자 쇼트트랙은 남자와 더불어 전통적인 효자 종목이었으나 이번 대회에는 전이경 고기현 진선유 같은 특출한 에이스가 없는 것이 약점이다. 그런 탓인지 한국은 급성장한 중국세에 밀리고 있는 양상이다. 중국은 500m에서 세계 최강자 왕멍이 금메달을 획득했고 1500m에서는 저우양이 이은별과 ...

    한국경제 | 2010.02.24 00:00 | 김경수

  • [올림픽] 쇼트트랙→빙속 전향 `성공시대'

    이승훈.이상화.데이비스, 쇼트트랙 출신 `한국의 쇼트트랙 1세대는 대부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출신이었지만 이제는 쇼트트랙에서 스피드로 전향해 성공하는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0m에서 금메달 쾌거를 이룬 이승훈(22.한국체대)은 쇼트트랙 선수 출신으로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다. 이승훈은 지난 14일 열린 5,000m에서는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4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

    연합뉴스 | 2010.0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