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041-6050 / 6,2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솔트레이크 삼성 홍보관 관람객 5만명 돌파

    ... 14일(현지시간) 데이팅게임과 얼음 조각전, 미니 콘서트 등의 행사를 마련했다. 또한 이날 삼성전자 홍보관에는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우승한 로스 파워스가 방문해 큰 호응을 받았다. 0... 김운용 대한체육회장은 이날 선수촌을 방문해 전날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 은메달을 획득한 고기현(목일중), 최은경(세화여고) 선수에게 각각 1만달러와 5천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올림픽] 전이경.양양A , IOC 위원 각축

    전이경(26)이 현역 시절 세계 쇼트트랙여왕 자리를 놓고 다투던 양양A(楊楊.26)와 IOC 선수위원 후보로 또 한번 격돌한다.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양양A는 대회 기간 참가선수들의 투표로 선출되는 4명(임기 8년.4년 각 2명)의 IOC 선수위원 후보 11명 가운데 전이경과 함께 가장 강력한 후보. 특히 양양A는 11명(남자 6명, 여자 5명)의 IOC 선수위원 후보 중 전이경과 종목이 겹치는 유일한 선수이고 아시아권 후보 4명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올림픽소식] 민룡, 퇴원해 선수촌에서 치료

    전날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도중 넘어진 뒤 병원으로 후송됐던 민룡(계명대)이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15일(한국시간) 퇴원했다. 민룡은 정밀 검사 결과, 다행히 뼈나 신경에는 이상이 없고 허리와 골반에 타박상만 심한 것으로 진단돼 선수촌으로 돌아왔지만 경기에는 나설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전명규 감독은 남자 1000m 예비 엔트리에 올라 있던 민룡을 이승재(서울대)로 교체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동계올림픽] '고기현은' .. 대표팀 최연소 파워.배짱 두둑

    한국선수단의 막내인 고기현은 5살때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 놀러갔다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신은지 10년만인 지난해 4월 정식으로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고 곧바로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급성장했다. 고기현은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한국 여자 대표팀중 가장 큰 체격(1백68㎝/58㎏)에서 뿜어나오는 탁월한 파워와 두둑한 배짱을 앞세워 초반부터 독주하는 스타일. 고기현의 진가는 올시즌 월드컵에서 확인됐다. 고기현은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세계 정상인 ...

    한국경제 | 2002.02.14 17:32

  • [동계올림픽] 16세 여중생 '金빛 드라마'..쇼트트랙 여자 1500m

    ... 소녀 고기현과 최은경이 결승선을 나란히 통과하던 순간,2분30여초동안의 긴박했던 드라마는 막을 내렸다. 한국이 쇼트트랙의 최강국임을 전세계에 다시 한번 확인시키는 순간이었다. 16세 여중생 고기현(목일중)은 14일(한국시간) 미 유타주 ... 고기현에 0.029초 뒤진 2분31초610을 기록,강호 에브게니아 라다노바(불가리아)를 제치고 은메달을 추가했다. 트랙 13바퀴 반을 도는 이날 레이스에서 최은경은 처음부터 선두로 나섰다. 반면 고기현은 초반 3위로 처지며 페이스를 ...

    한국경제 | 2002.02.14 17:28

  • 고기현 동계올림픽 첫 금메달 .. 쇼트트랙 女 1500m

    고기현(목일중.16)과 최은경(세화여고.18)이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천5백m에서 금.은메달을 휩쓸었다. 고기현은 14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1천5백m 결승에서 1위(2분31초581)로 결승선을 통과,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의 낭보를 전했다. 또 고기현의 중학교 선배인 최은경도 고기현에 0.029초 뒤진 2분31초610을 기록, 에브게니아 라다노바(2분31초723.불가리아)를 ...

    한국경제 | 2002.02.14 17:27

  • thumbnail
    쇼트트랙 첫 메달

    고기현이 쇼트트랙 여자 1천5백m 결승에서 최은경과 불가리아의 예브게니아 라다노바를 따돌리고 선두로 질주하고 있다. /솔트레이크 시티(미 유타주) AP연합

    연합뉴스 | 2002.02.14 13:31

  • thumbnail
    메달 '부푼꿈'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 참가중인 베테랑 김동성 선수가 13일(현지시간) 솔트레이크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남자 1000미터 경기에서 힘차게 질주 하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 AP.연합)

    연합뉴스 | 2002.02.14 11:57

  • [올림픽 쇼트트랙] 고기현.최은경, 준결승 진출

    한국이 메달밭으로 여기는 쇼트트랙에서 순조롭게 출발했다. 고기현(목일중)과 최은경(세화여고)은 14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아이스센터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 예선에서 각각 조 1위로 15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중국의 양양(A)는 4조 예선에서 최은경에 이어 2위에 준결승에 올랐고 양양(S)는 1조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혼선 소동

    0...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여자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1500m 우승자를 놓고 국내외 언론의 '오보사태'가 빚어졌다. 한국 선수끼리 치열한 선두 다툼끝에 고기현(목일중)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생방송으로 이를 중계한 국내 방송사들은 최은경(세화여고)이 금메달리스트라고보도했다가 나중에 이를 바로 잡았다. 세계적 통신사 AFP도 경기 직후 최은경이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긴급(Urgent)'으로 전세계에 타전했다가 ...

    연합뉴스 | 2002.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