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051-6060 / 7,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시백, 500M에서 '노 메달' 울분 풀까

    성시백이 1500M와 1000M의 불운을 딛고 메달을 목에 걸 수 있을까? 쇼트트랙 대표팀이 25일 치러질 남자 500M 예선에 성시백, 이호석, 곽윤기를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다관왕을 노리던 이정수는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아직 금메달이 없는 이호석도 이호석이지만, 성시백이 500M에 임하는 각오는 더욱 간절하다. 1500M에서 결승점을 눈 앞에 두고 이호석과 엉켜 넘어지며 메달을 놓쳤고, 1000M에서는 오노와 찰스 해믈린의 합동 작전에 말려들며 ...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mina76

  • [올림픽] 이승훈, 1만m '기적에 도전한다'

    ... 오르는 영광을 맛보며 하루아침에 '스포츠스타'가 됐다. 하지만 이승훈은 들뜨지 않았다. 자신의 두 번째 도전이 남아서다. 이승훈은 24일 오전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치러지는 남자 1만m 결승에 출전한다. 지난해 7월부터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이승훈은 지금까지 1만m 종목을 딱 두 번 치렀다. 이승훈은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브 때 치러진 제64회 전국남녀 종합 빙상선수권대회 1만m에서 14분01초64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 고병욱(...

    연합뉴스 | 2010.02.23 00:00

  • [2010 동계올림픽] 이승훈 10000m도 OK

    ... 아시아선수로는 첫 장거리 종목 메달리스트에 오르는 영광을 맛보며 하루아침에 '스포츠 스타'가 됐다. 하지만 그는 들뜨지 않았다. 자신의 두 번째 도전이 남아있었기 때문.이승훈은 24일 오전 치러지는 1만m 결승에 출전한다. 지난해 7월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이승훈은 지금까지 1만m 종목을 딱 두 번 치렀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 때 치러진 제64회 전국남녀종합빙상선수권대회 1만m에서 14분01초64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 고병욱에게 35초07이나 앞선 ...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김경수

  • thumbnail
    '패밀리가 떴다2' vs <보석비빔밥>

    ... 앉아있는 것 같았다. 글 김선영 마지막회 MBC 토-일 밤 9시 45분 결론적으로 은 보석과 비빔밥이란 제목에 정말 많은 의미와 강한 의지를 내포한 드라마였다. 슬픔과 기쁨, 행복과 불행, 눈물과 웃음은 마지막 회에서까지 쇼트트랙 게임처럼 엎치락뒤치락했다. 보석이 무엇인지는 해석하기 나름이지만 서먹한 재료들을 맛깔나게 비벼 결국 잔칫상을 내놓은 것이다. 막장인지 아닌지 헷갈리는 상황, 억지가 반쯤은 섞인 전개의 산맥을 넘어서 도착한 땅은 모든 이들이 행복한 ...

    텐아시아 | 2010.02.22 08:16 | 편집국

  • thumbnail
    한자리 모인 쇼트트랙 메달리스트

    쇼트트랙 메달리스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2일 오후(한국시간)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시상식이 열린 BC플레이스에서 남자 쇼트 2관왕 이정수를 비롯해 은메달 이호석, 이은별, 동메달 박승희 선수가 한자리에 모여 메달을 깨물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22 00:00

  • [사람들] 연아 마틴 "상원의원도 티켓사요"

    ... 지났지만 아직도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마틴 상원의원은 22일(한국시간) 밴쿠버시내 하얏트호텔 코리아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이번 밴쿠버올림픽에서 한국이 매우 강한 나라라는 이미지가 알려져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쇼트트랙에서 한국선수 경기는 너무나 인상적이었다"고 밝힌 그는 특히 "스피드스케이팅에서 한국 선수가 남녀 모두 500m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정말 자랑스럽다"고 속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하지만 마틴 의원은 이번 올림픽을 TV를 통해 시청할 뿐 ...

    연합뉴스 | 2010.02.22 00:00

  • thumbnail
    [시론] 밴쿠버 승전보가 던지는 과제

    그동안 '넘지 못할 벽'처럼 느껴왔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우리 선수들이 잇따라 메달을 획득하며 선전하자 한국도 어느새 스포츠 강국 반열에 들어선 듯한 느낌이다. 스피트 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은 이번 동계올림픽의 중점 지원종목으로서,일반 선수들에 비해 3배 정도 운동시간을 들여 집중 훈련을 해왔다. 강도 높은 훈련 때문에 선수들이 물리치료실에 업혀오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국민소득이 낮고 큰 공장조차 별로 없던 1966년,'코리아'를 국제사회에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홍성호

  • [올림픽] 金 못딴 日 '한국을 배우자'

    ... 추가하는 데 그쳤다. 22일 오후 4시 현재 성적(금메달 기준)은 20위. 이런 일본이 가장 부러워하는 건 같은 시각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5위를 달린 한국이다. 일본 언론은 한국이 전통적인 메달밭인 쇼트트랙 외에도 스피드스케이팅 종목에서 금메달을 쓸어담으며 중국을 앞서 아시아 최고 성적을 기록하는 데 놀란 듯 신문 지면을 비중 있게 할애해가며 한국 선수단의 선전소식과 한국의 반응 등을 전하고 있다. 특히 조.석간을 함께 발행하는 아사히신문은 ...

    연합뉴스 | 2010.02.22 00:00

  • [올림픽] 한국과 악연 오노, 미국선 전설

    한국 쇼트트랙과 악연이 깊은 아폴로 안톤 오노(28)가 미국 동계올림픽 역사를 새로 쓰며 살아있는 전설이 됐다. 오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4초12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한국의 이정수(단국대.1분23초747), 이호석(고양시청.1분23초801)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 참가한 오노는 이날 동메달 ...

    연합뉴스 | 2010.02.22 00:00

  • thumbnail
    [2010 동계올림픽] "연아가 연아에게 '일촌 신청' 했죠"

    ... 이민와 고교 교사를 하다 지난해 1월 한국인 최초로 캐나다 상원의원에 지명됐다.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마틴 의원은 22일 "이번 밴쿠버올림픽에서 한국이 매우 강한 나라라는 이미지가 알려져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쇼트트랙에서 한국 선수의 경기가 너무나 인상적이었다"고 말 한 뒤 "스피드스케이팅에서 남녀 모두 500m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정말 자랑스럽다"며 속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마틴 의원은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과 코리아하우스 운영 등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