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051-6060 / 7,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트트랙월드컵] 남녀대표팀 1,500m 석권

    세계 최강인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녀부 1,500m 금메달을 휩쓸었다. 이호석(고양시청)은 26일 오후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진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3초922로 결승선을 통과, 지난 1차 대회 2관왕 이정수(단국대.2분13초924)를 0.002초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또 김성일(단국대.2분14초052)은 동메달을 차지해 한국이 1~3위를 ...

    연합뉴스 | 2009.09.26 00:00

  • thumbnail
    '엣지있는' 코너링

    25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대회 남자 1,000m 예선 경기에서 선수들이 힘차게 코너를 돌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연합뉴스 | 2009.09.25 00:00

  • [쇼트트랙월드컵] 남녀대표팀 '가볍게 8강'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2차 대회 500m와 1,500m 예선에서 가볍게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1차 대회 2관왕에 빛나는 이정수(단국대)는 24일 오후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진 대회 첫날 남자 1,500m 예선 7조에서 2분14초863으로 중국의 류셴웨이(2분15초132)를 가볍게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이호석(고양시청)과 김성일(단국대)도 각각 예선 4조와 ...

    연합뉴스 | 2009.09.24 00:00

  • 쇼트트랙 대표팀, 2차 월드컵 출격

    세계 최강 한국 쇼트트랙이 2009-2010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대회에서 다시 한 번 '금빛 질주'를 시작한다.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차대회에서 금메달 5개를 따내고 21일 귀국한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은 24일부터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월드컵 2차 대회에 출전한다. 지난 1차 대회에서 대표팀은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남녀 3관왕 안현수(성남시청)와 진선유(단국대)가 부상 후유증으로 ...

    연합뉴스 | 2009.09.22 00:00

  • [쇼트트랙월드컵] 한국, 금메달 5개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관왕에 오른 이정수(단국대)의 활약을 앞세워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 5개를 휩쓸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세대교체의 선봉 이정수는 20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63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캐나다의 샤를 해멀린(1분25초767)을 0.137초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함께 결승에 나선 김성...

    연합뉴스 | 2009.09.20 00:00

  • thumbnail
    송중기, 애교만점 해바라기 연기로 인기몰이

    탤런트 송중기가 MBC 수목드라마 '트리플'에서 애교만점 해바라기 사랑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송중기는 극중 귀여운 쇼트트랙 선수 '지풍호' 역으로, 하루(민효린 분)의 무반응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일편단심 애정공세를 편다. 특히 하루가 힘들 때마다 수호천사처럼 나타나 사랑스러운 애교작전으로 그녀를 웃게 만드는 모습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시청자들은 '트리플'의 시청률 부진에도 불구하고 꽃미남에 애교까지 갖춘 송중기에게 '초특급 훈남', '상큼미소 ...

    한국경제 | 2009.07.23 00:00 | mina76

  • thumbnail
    민효린 "트리플은 '내려놓음'이다" 애착 드러내

    ... "'트리플'을 통해 성숙하게 됐고 다른 것들에 얽매이지 않아 가벼워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지금 내게는 오직 '트리플'만 보인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송중기는 "트리플은 추억이자 향수"라고 정의했다. 실제 송중기는 중학교시절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했다. 그는 "얼음판위에서 청소년기 선수생활을 하며 보냈다"며 "드라마 촬영하며 자연스레 어렸을 때 생각이 난다"고 추억했다. 또한 "스케이트가 보기에는 쉽지만 정말 어렵다"며 "1년 넘게 연습한 민효린이 정말 대단하다"며 ...

    한국경제 | 2009.07.09 00:00 | show

  • thumbnail
    [천자칼럼] '바로 코 앞이다'

    ... 한걸음에 도달할 수 있는 곳이 아닌 셈이다. 코너는 돌기 힘들다. 갑자기 나타난 경우는 더하다. 길이 막힌 것처럼 느껴져 눈앞이 캄캄해지거나 가슴이 무너지는 수도 많다. 그러나 알고 보면 코너는 방향이 바뀌는 곳에 불과하다. 쇼트 트랙의 승부는 코너를 어떻게 도느냐에 달렸다고 하거니와 위험한 만큼 기회도 많은 구간이다. 넘어지지 않고 유연하고 빠르게 잘 돌면 순위가 바뀔 수도 있다. 단 그러자면 그동안 달려온 관성이나 타성에서 벗어나고,밖으로 튀어나가지 않도록 몸을 ...

    한국경제 | 2009.07.06 00:00 | 박성희

  • thumbnail
    송중기-민효린 '알콩달콩' 러브라인 기대만발

    MBC 수목드라마 '트리플'에 출연한 민효린 송중기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송중기는 17일 방송된 '트리플' 3회에서 초딩 같은 귀여운 매력을 지닌 쇼트트랙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지풍호로 깜찍하게 변신해 눈길을 모은 것. 하루(민효린 분)에게 반해 관심을 보이는 깜찍한 모습과 함께 티격태격 장난을 치는 유치하지만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또한 빙상장에서 자신의 옷과 가방, 스케이트 ...

    한국경제 | 2009.06.18 00:00 | mina76

  • thumbnail
    송중기 '차세대 톱스타' 예약

    ...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열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항상 노력하는 연기자가 되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송중기는 영화 '쌍화점'의 친위부대 건룡위로 활약하며 얼굴을 알리고, 최근 MBC 새 수목드라마 '트리플'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지풍호' 역을 맡아 극의 애정전선에 흥미를 더하는 비중있는 조연으로 출연하고 있다. 또한 7월 개봉을 앞두고 화제가 되고 있는 옴니버스 영화 '오감도'에서도 오기환 감독 편에 출연해 발칙하고 도발적인 고등학생의 ...

    한국경제 | 2009.06.1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