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01-6110 / 7,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단거리 여제' 확인한 왕멍

    마치 혼자 레이스를 펼치는 것처럼 느껴질 만큼 '마땅한 경쟁자가 없는' 완승이었다. 여자 쇼트트랙의 최강자 왕멍(25.중국)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2연패를 달성했다.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왕멍은 마리안 셍젤라(캐나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등 경쟁자들을 멀찍이 따돌리고 손쉽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왕멍은 1992년과 1994년 여자 500m 금메달리스트 케이시 터너, 1994년과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데이비스 1,000m 2연패 …최강확인

    ... 때부터 스케이팅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두 살 때부터 롤러스케이트를 탔으며 6살 때부터 빙판에 서기 시작했다. 17살이 되던 2001년에는 미국 스케이팅 사상 첫 흑인 대표선수가 되면서 유명세를 탔다. 스피드스케이팅뿐 아니라 쇼트트랙에서도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미국 남자 스케이팅 선수로는 처음으로 2004년과 2005년 두 부문에서 동시에 국가대표가 되기도 했다. 이처럼 쇼트트랙에도 각별한 애정을 가진 데이비스는 1,000m에서 금메달을 딴 후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에게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빙속 선수 허벅지 비밀은 '훈련+자세'

    ... 선수들이 불리하다고 평가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5,0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승훈이 이번 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 장거리 메달리스트가 된 것을 두고 전 세계가 주목한 이유 역시 여기에 있다. ◇비슷해 보이지만 쇼트트랙과도 달라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까지만 해도 많은 한국인에게 '스케이터'와 관련해 떠오르는 이미지는 가늘고 호리호리한 체구의 선수들이었다. 전통의 메달밭인 쇼트트랙 선수들의 경우 똑같이 스케이트를 타고 허리를 잔뜩 굽힌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올림픽] '연아팀' 준비 완료…경쟁자 속속 도착

    '준비는 모두 끝났다.이제 메달 사냥만 남았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이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의 선전으로 연일 '메달쇼'를 벌이는 가운데 피겨퀸 김연아(20.고려대)가 '금빛 축제'에 동참할 준비를 마쳤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최종 마무리 훈련에 집중해온 김연아는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밴쿠버에 입성해 본격적인 올림픽 분위기 적응에 나선다. 또 김연아와 함께 경쟁할 '동갑내기' 아사다 마오(일본)는 21일 밴쿠버에 ...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thumbnail
    성시백, 신기록 달성하며 1000m 준준결승 진출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성시백(용인시청 24) 선수가 올림픽 신기록을 달성하며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성시백 선수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서 1분 24초 245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성시백 선수 이외에도 이정수(단국대 22) 선수, 이호석(고양시청 25) 선수가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참가해 예선을 통과했다. 남자 쇼트트랙 1000m ...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mina76

  • thumbnail
    달려!

    18일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5천미터 계주 예선에서 이호석과 성시백이 주자를 바꾸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18 00:00

  • [2010 동계올림픽] 이상화, 19일 1000m 꽃 피면…한국 '톱5' 청신호

    ... 자신의 몫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이상화는 "즐기면서 타려고요"라며 "500m 금메달을 딴 걸로 만족하고 1000m는 부담 없이 열심히 하려고 해요"라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의 초반 선전으로 당초 목표(톱10 진입)를 넘어 '톱5' 진입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쇼트트랙 남녀 부문과 '피겨퀸' 김연아(20 · 고려대)가 예상대로 금메달을 추가하면 역대 최고 성적(6위)을 넘어서는 것도 가능한 상황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2.18 00:00 | 김진수

  • thumbnail
    쇼트트랙의 '코너링 마법'…氷速의 스피드를 높였다

    ... '싹쓸이'하자 외신들은 이같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도 마찬가지다. 메달 소식에 환호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론 한국 스프린트의 수직 상승 비결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멀리 보는 투자와 체계적인 훈련,쇼트트랙의 성공DNA를 공유한 게 성공 비결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마디로 일을 낼 만해서 냈다는 얘기다. ◆지옥훈련과 통 큰 투자 대한빙상연맹은 2006년 토리노 올림픽(이탈리아)이 끝나자마자 '2010 밴쿠버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

    한국경제 | 2010.02.17 00:00 | 김진수

  • thumbnail
    '金사냥' 나서는 쇼트트랙 대표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중인 쇼트트랙 대표팀이 17일 밴쿠퍼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밴쿠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02.17 00:00

  • "日 '올림픽 메달' 한국서 배워라"

    ... 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16일 사설에서 1980년대까지만 해도 일본은 동계스포츠에서 아시아를 주름잡으면서 경기 기술을 전수하는 입장이었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1992년 프랑스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쓸어담은 반면 일본은 동메달 1개에 머물면서 상황이 역전됐다고 지적했다.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까지 일본이 동계올림픽에서 획득한 메달 총수는 32개, 중국이 33개, 한국이 31개였으나 ...

    연합뉴스 | 2010.0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