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21-6130 / 7,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트트랙] 김민정.이호석 금메달 합창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언니ㆍ맏형' 듀오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첫날부터 화끈한 금빛 질주를 펼쳤다. 김민정(전북도청)은 7일(한국시간) 새벽 끝난 대회 첫날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1초432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중국의 주양(2분21초935)을 0.503초 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함께 결승에 올랐던 신새봄(광문고.2분22초012)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정은주(한국체대)와 중국의 ...

    연합뉴스 | 2009.03.07 00:00

  • thumbnail
    '亞상권 랜드마크'로…신세계의 야심

    ... 혈액순환 효과가 있는 온천수가 나온다. 숲속 온천 같은 분위기의 온천탕과 13개 찜질방,노천탕이 쇼핑 후 몸의 피로를 풀어준다. 서관 4층에는 '아이스링크'(2810㎡)가 있고 주위에 250석의 식당가도 마련돼 있다. 1990년대 '쇼트트랙의 여왕' 전이경씨를 전임 강사로 영입,스케이트 강습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외 국내 최대 스크린(27m×11.5m)을 갖춘 'CGV 스타리움관'(서관 · 1만7190㎡)과 '교보문고'(서관 · 3240㎡)가 들어선다. 부산=장성호 ...

    한국경제 | 2009.02.26 00:00 | 최진석

  • [동계U대회] 한국, 금 3개 추가

    ... 0.10초 차이로 제친 모태범은 이번 대회 500m에서 동메달에 그쳤던 아쉬움을 만회했다. 알렉세이 에신(러시아)이 1분50초33으로 3위를 차지했고 여상엽(한국체대)은 1분50초60(4위)으로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메달밭인 쇼트트랙에서도 우승 소식이 이어졌다. 쇼트트랙 남자 3,000m에서는 이승훈(한국체대)이 5분25초608로 우승하며 이번 대회 두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김성일(단국대)이 5분25초775로 바로 뒤를 따랐다.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서는 ...

    연합뉴스 | 2009.02.22 00:00

  • [동계U대회] 이상화.이강석 2연패

    ... 레이스에서 34초82로 1위를 차지하면서 합계 69초82을 기록, 유펭퉁(69초87)을 0.05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출전한 모태범(한국체대)은 1, 2차 레이스 합계 70초53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는 한국이 1~3위를 모두 휩쓸면서 전종목 석권을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이승훈(한국체대)은 이날 하얼빈 과학대 스케이트장에서 치러진 남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18초01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

    연합뉴스 | 2009.02.19 00:00

  • 쇼트트랙 대표팀 이호석 1,000m 金…2관왕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형 이호석(고양시청)이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이호석은 16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드레스덴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7초25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끝까지 경쟁을 펼친 J.R.셀스키(미국.1분27초438)를 0.183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500m 우승에 이어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이호석은 ...

    연합뉴스 | 2009.02.16 00:00

  • [쇼트트랙] 이호석.김민정 금메달 합창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형ㆍ맏언니' 이호석(경희대)-김민정(전북도청) 듀오가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월드컵 6차 대회 첫날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이호석은 15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드레스덴에서 치러진 대회 남자 500m 1차 레이스 결승전에서 41초275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후배 곽윤기(연세대.41초363)를 0.088초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호석이 월드컵 시리즈 500m에서 우승한 것은 지난해 10월 2차 ...

    연합뉴스 | 2009.02.15 00:00

  • "김연아 동계올림픽서 주목할 선수"

    ... 포함했다. LA타임즈는 15일(한국시간) '2010년 동계올림픽에서 지켜봐야 할 7명의 선수'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피겨스케이팅의 김연아와 패트릭 찬(캐나다)을 필두로 스키의 린제이 본(미국)과 아크셀 룬트 스빈달(노르웨이), 쇼트트랙의 왕멍(중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샤니 데이비스(미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하일라이 비켄하이저(캐나다) 등 7명을 조명했다. 김연아를 가장 먼저 언급한 LA타임즈는 "김연아는 최근 프레올림픽으로 치러진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09.02.15 00:00

  • 송중기│My name is..

    ... 있었지만, 지금은 관리 차원에서도 일부러 멀리하는 편이다. 학창 시절에 축구, 농구를 열심히 하기도 했다. 그런데 스스로도 참 재수가 없는 게, 나는 항상 자외선 차단제 바르고 모자도 쓰고 운동장에 나갔었다. 중학생 시절에는 쇼트트랙 대전광역시 대표선수였다. 전국체전에도 3번이나 출전했고, 다른 큰 대회에서 상도 받았었다. 결국 부상 때문에 포기 했지만. 두 살 터울의 형이 있다. 지금 군대에 있는데, 나와 달리 굉장히 남성적이고 근육질이다. 일곱 살이나 ...

    텐아시아 | 2009.02.10 14:48 | 편집국

  • 송중기│나무가 자란다

    ... 눈빛은 한층 더 빛을 발한다. “아! 정말, 그럴 수도 있겠네요”라고 탄성을 지르는 그는 당장이라도 비장한 느와르 영화의 오디션을 보러 달려 갈 기세다. 그의 귀여운 얼굴을 믿지 마세요 요컨대, 송중기는 사나이다. 십여 년간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면서 길러온 승부욕과 여전히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다닐 정도로 털털한 성격으로 이루어진 진짜 그를 알게 되는 일은 유쾌한 반전을 경험하는 것과 같다. 춤과 노래에 약해서 뮤지컬에 도전해 보고 싶고, 도통 재미있는 이야기를 ...

    텐아시아 | 2009.02.10 14:47 | 편집국

  • 동계체전 10일 개막… 4일간 열전

    ... 대회에는 2002년부터 종합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경기도가 505명의 선수와 임원을 보내 대회 8연패에 도전한다. 지난해 2위를 차지한 강원도는 388명, 3위였던 서울은 가장 많은 734명을 보내 1위 경쟁을 벌인다. 대회 쇼트트랙 종목에서는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인 안현수(24.성남시청)와 변천사(21.고양시청)가, 스피드 스케이팅에는 이상화(19.한국체대), 피겨스케이팅에는 남자 피겨의 기대주 김민석(16.불암고)과 신예지(20.서울여대) 등 많은 ...

    연합뉴스 | 2009.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