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51-6160 / 7,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 세계철도학술대회 폐막, 한국형 틸팅열차 "원더풀"

    ... 한강하저터널을 둘러본 뒤 한국철도 기술은 선진국 수준에 들어왔다고 평가하고 한국 철도가 국제 수출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내다봤다. 한국형 틸팅열차에 오른 이들은 속도와 안전성에 원더풀을 연발했다. 틸팅열차란 쇼트트랙 선수가 곡선부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기 위해 몸을 안쪽으로 기울이는 것처럼 곡선 선로에서 차체를 안쪽으로 기울여 원심력을 극복하는 차량이다. 더욱이 기존의 열차궤도를 이용하더라도 열차를 기존 시속 100∼140㎞에서 최고 200㎞ 수준으로 ...

    한국경제 | 2008.05.22 00:00 | 사회부

  • 베이징올림픽 성화 중국 국내봉송 개시

    ... 국내봉송에 들어갔다. 중국은 이날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해변 휴양지 하이난(海南)성 싼야(三亞)에서 수천명의 환영인파가 오성홍기를 흔드는 가운데 올림픽 성화 국내봉송을 개시했다. 국내봉송 1호 주자로 선정된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챔피언 양양(楊揚)은 삼엄한 경비 속에 올림픽 성화를 높이 치켜들고 국내봉송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2002년 중국 최초로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조국의 품에 안겨준 양양은 "중국 본토에서 첫 주자로 선정돼 흥분되기도 ...

    연합뉴스 | 2008.05.04 00:00

  •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에 박세우.전재목.주민진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08-2009 시즌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 새로운 코칭스태프에 박세우(36), 전재목(35), 주민진(25) 코치를 선임했다. 빙상연맹은 "최근 회장단 회의를 통해 3명의 대표팀 코칭스태프 가운데 기존에 활동했던 박세우 코치를 유임하고 전재목과 주민진 코치를 새로 대표팀에 합류시켰다"고 23일 밝혔다. 전재목 코치는 박세우 코치와 함께 출전했던 1993년 자코파네 동계유니버시아드 5,000m 남자 계주 우승 멤버로 2004년 ...

    연합뉴스 | 2008.04.23 00:00

  • 中, 올림픽 '붉은악마' 출현 가능성에 긴장

    ... 같다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중국은 작년 1월말 창춘(長春) 동계 아시안게임 시상식에서 있었던 한국 선수들의 이른바 '백두산 세리머니'를 중시하고 이런 내용의 세레머니 재발을 적극 방지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단은 시상식에서 '백두산은 한국땅'이라는 쓴 종이 7장을 펼쳐 보여 한·중 관계자들을 긴장시켰고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한국 정부에 정식 항의했다. 한편 베이지올림픽위원회(BOCOG)는 올림픽 축구경기에 훌리건들이 난동을 ...

    연합뉴스 | 2008.04.17 00:00

  • thumbnail
    [김기훈 대표의 백그라운드 잉글리쉬] 28. 성경에서 유래된 영어 표현 ③ Raise Cain, Salt of the Earth 등

    ... medals! B ; Wow. They must trained hard for this winter Olympics. No cross,no crown. That's the unchangeable truth. A ; 있잖아. 한국 쇼트트랙 스케이트 팀이 6개의 금메달을 땄어! B ; 와, 선수들은 틀림없이 이번 동계 올림픽을 위해서 많이 연습했을 거야. 고난이 있어야 영광이 있다. 그것이 불변의 진리야. ⊙ Armageddon 1998년에 개봉해서 큰 흥행을 거둔 ...

    한국경제 | 2008.04.11 14:52 | 박정호

  • thumbnail
    조재현 "아들은 쇼트트랙 딸은 연기… 스스로 결정했다"

    ... 알렸다. 조재현의 딸 조혜정양은 작년 7월 제9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SYIFF) '아름다운비상'의 개막식 행사에서 가수 설운도의 아들 이승현 군과 함께 사회를 보며 능숙한 영어 솜씨를 과시해 이슈가 된 바있다. 특히 조재현은 쇼트트랙 선수인 아들 조수훈군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오노가 사비로 한국을 방문해 아들의 팀에서 훈련받은 적이 있었다. 오노의 체류비를 절감하기 위해 아들팀의 코치가 영어를 잘하는 아들에게 오노 선수를 데려가서 재워달라고 부탁해 보름간 우리 ...

    한국경제 | 2008.04.03 00:00 | saram001

  • thumbnail
    조재현, '오노를 집에 재워준 건 그가 갈 데가 없어서였다'

    연기자 조재현이 '무릎팍도사'에 출연, 미국의 쇼트트랙 선수인 안톤 오노를 자신의 집에 재워준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조재현은 "안톤 오노 선수가 아들이 운동하는 팀에서 개인적으로 코치를 받고 싶은 점이 있어 사적으로 귀국했다"면서 "사실 아들이 쇼트트랙을 하게된 것은 오노 사건때문이었지만, 그에게도 장점이 있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조재현은 이내 "무엇보다 오노 선수가 ...

    한국경제 | 2008.04.03 00:00 | sin

  • thumbnail
    조재현, "갈 곳 없는 오노, 우리집에서 재워줬다"

    ... 미국의 안톤오노(26)선수를 자신의 집에 재워준 사연을 공개했다. 조재현은 "안톤 오노 선수가 아들이 운동하는 팀에서 개인적으로 코치를 받고 싶은 점이 있어 사적으로 귀국했다"라고 말하며 관심을 끌었다. 조재현의 아들은 쇼트트랙선수 조수훈. 실제 조재현은 "우리 아들이 운동을 시작하게 된 것도 오노 사건때문에 화가 나서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버지로서의 조재현은 "오너 선수에게도 휼륭한 장점이 있더라. 그리고 무엇보다도 오노선수가 우리집에 있어야만했던 ...

    한국경제 | 2008.04.02 00:00 | aile02

  • thumbnail
    조재현 "인기 연극 열전 이어갈 수 있을까?"

    ... 그리고 꿈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조재현의 고민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연극 열전'이 끝까지 그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의 여부였던 것. 한편, 조재현은 이날 부유한 집안에서 성장한 성장기와 아버지와의 애틋한 부정, 그리고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 중인 아들 조수훈에 대한 풀스토리로 스태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연기자 겸 연극 제작자 조재현의 인생 풀스토리는 오는 2일 저녁 11시 5분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

    한국경제 | 2008.04.02 00:00 | aile02

  • 빙상연맹 '안현수.진선유…어찌하오리까'

    대한빙상경기연맹이 4일부터 치러지는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을 앞두고 부상 때문에 선발전에 나서지 못하는 '남녀 에이스' 안현수(23.성남시청)와 진선유(20.단국대)의 대표자격 부여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안현수와 진선유는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나란히 3관왕에 올랐을 뿐 아니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남녀부 5연패와 3연패를 달성하면서 명실공히 세계 최고로 인정을 받아왔다. 하지만 안현수는 지난 1월 16일 태릉선수촌에서 대표팀 훈련 ...

    연합뉴스 | 2008.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