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81-6190 / 7,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버지보다 더 '잘나가는' 스타자녀 화제

    최근 개그맨 서세원과 배우 조재현이 스포트라이트를 톡톡히 받고 있다. 스타인 아버지보다 더 '잘나가는' 자녀들 때문이다. 지난 20일,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19)은 전국동계체육대회 빙상 쇼트트랙 부문 500M 남자 대학부에서 43.35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조재현을 쏙 빼닮은 '얼짱'외모로 네티즌들에게 인기를 얻은바 있는데, 쇼트트랙 실력도 만만치 않아 다시금 네티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서세원의 딸 서동주(25)가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saram001

  • thumbnail
    스타 가족 '인기' … 출중한 외모에 재능까지

    ... 연예인 '얼짱' 가족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MBC '뉴하트'의 카리스마 외과의사 최강국으로 열연중인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19)은 스케이트 선수다. 강렬한 눈빛을 지닌 수훈군은 외모도 '얼짱'으로 손색이 없지만 전국동계체육대회 빙상 쇼트트랙 부문 500M 남자 대학부에서 43.35초를 기록 영예의 금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서세원의 딸 서동주(25)양은 현재 미국 MIT 공과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있고 오는 6월 졸업과 함께대학원에 진학하는 재원이다. 세계 최고의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crispy

  • 안현수, 28일 재검진…세계쇼트트랙선수권 '저울질'

    훈련 도중 왼쪽 무릎 슬개골이 손상돼 안타깝게 시즌을 마감한 안현수(23.성남시청)가 조심스럽게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3월7~9일.강릉) 출전 여부를 타진한다. 손세원 성남시청 빙상단 감독은 25일 "안현수가 28일 부상 부위에 대한 재검진을 받을 예정"이라며 "검진 결과를 토대로 의료진 설명과 선수 본인의 의지 등을 종합해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설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현수는 지난달 16일 태릉선수촌에서 ...

    연합뉴스 | 2008.02.25 00:00

  • thumbnail
    박태환 '대학생 됐다'…단국대 입학

    ... 체육교육과에서 선발하는 특기자전형(특이분야) 자격으로 지원서를 제출했고 합격 통보를 받았다. 단국대는 국가대표 선수 가운데 세계선수권대회 3위 이내 성적을 거둔 학생에게 이 분야 지원 자격을 주고 있으며,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3관왕에 오른 진선유(20)도 같은 과에 입학했다. 당시 몇몇 대학이 치열하게 영입 경쟁을 벌였지만 박태환은 스피도가 꾸리고 있는 전담 팀과 함께 하는 훈련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고 대학 졸업 후에도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

    연합뉴스 | 2008.02.20 00:00

  • 최고 시속 180㎞급 틸팅열차 2012년 상용화

    ... 1월 17일에는 시속 170㎞까지 끌어올렸다. 틸팅열차는 KTX가 아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를 대체할 예정으로, 투입되는 노선 또한 새마을호와 무궁화의 운영 노선과 KTX가 투입되지 않는 전철 노선이 될 예정이다. 틸팅열차란 쇼트트랙 선수가 곡선부에서 주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몸을 기울이는 원리와 같이 곡선 선로에서 차체를 안쪽으로 기울여 원심력을 극복할 수 있는 차량으로 아시아에서는 한국이 일본에 이어 두번째다. 틸팅열차는 기존 선로에 최고 시속 180㎞로 ...

    연합뉴스 | 2008.02.20 00:00

  • 쇼트트랙 남녀 계주 金 ‥ 성시백ㆍ이승훈 2관왕

    남녀 쇼트트랙대표팀이 2008세계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남녀 계주를 휩쓴 가운데 성시백(연세대)과 이승훈(한국체대)이 나란히 2관왕에 올랐다. 남녀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막을 내린 대회 마지막날 계주 결승에서 나란히 중국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성시백은 앞서 치러진 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160으로 곽윤기(신목고ㆍ41초256)를 0.096초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오른 ...

    한국경제 | 2008.02.11 00:00 | 김경수

  • "안톤 오노 비켜" ‥ 이승훈 쇼트트랙

    에이스 안현수(23)의 부상 공백을 잘 메웠던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8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6차대회 첫날 금메달 1개에 머무르며 잠시 주춤했다. 남자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치러진 이번 시즌 마지막 월드컵 시리즈 1500m 결승에서 이승훈(2분13초922)이 금메달을 따냈다. 이호석(2분14초072)도 미국의 간판 아폴로 안톤 오노(2분14초252)와 접전 끝에 2위를 차지해 한국은 남자 1500m에서 ...

    한국경제 | 2008.02.1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오노 비켜"

    이승훈(맨 왼쪽)이 10일(한국시간) 열린 쇼트트랙월드컵 6차대회 첫날 남자 1500m 결승에서 1위로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 솔트레이크시티(미 유타주)AP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8.02.10 00:00 | 김경수

  • 헐리웃 액션의 안톤 오노, 3월 내한

    2002년 동계올림픽에서 김동성 선수와의 쇼트트랙 경기중 헐리웃 액션으로 유명세를 탄 선수 안톤 오노(25)가 한국에 온다. 오노의 방문은 오는 3월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것. 오노의 헐리우드 액션으로는, 2002년 동계올림픽 는 당시 1위로 달리고 있던 김동성 선수의 뒤를 바짝 쫓는 과정에서 김선수가 자신을 쳐서 불리하다는 듯이 과장된 몸짓으로 손을 들어 반칙을 제기했다. 이에 심사위원단은 김 선수의 반칙을 인정, ...

    한국경제 | 2008.01.20 00:00 | aile02

  • thumbnail
    안현수 아버지 "십자인대 끊어지지 않은 게 다행"

    "십자인대마저 끊어졌다면 선수생활도 끝낼 뻔 했는데 천만다행입니다" 갑작스런 무릎 슬개골 골절상으로 시즌을 접은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3.한국체대 졸업예정)의 아버지 안기원(51)씨는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안기원씨는 18일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중강당에서 가진 '안현수 수술경과 브리핑'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왼쪽 무릎 슬개골이 골절되고 후방십자인대가 부분 파열됐지만 수술이 잘됐다"며 "3개월 정도 치료하면 운동을 하는 데 지장이 ...

    연합뉴스 | 2008.0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