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91-6200 / 7,3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고 시속 180㎞급 틸팅열차 2012년 상용화

    ... 1월 17일에는 시속 170㎞까지 끌어올렸다. 틸팅열차는 KTX가 아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를 대체할 예정으로, 투입되는 노선 또한 새마을호와 무궁화의 운영 노선과 KTX가 투입되지 않는 전철 노선이 될 예정이다. 틸팅열차란 쇼트트랙 선수가 곡선부에서 주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몸을 기울이는 원리와 같이 곡선 선로에서 차체를 안쪽으로 기울여 원심력을 극복할 수 있는 차량으로 아시아에서는 한국이 일본에 이어 두번째다. 틸팅열차는 기존 선로에 최고 시속 180㎞로 ...

    연합뉴스 | 2008.02.20 00:00

  • 쇼트트랙 남녀 계주 金 ‥ 성시백ㆍ이승훈 2관왕

    남녀 쇼트트랙대표팀이 2008세계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남녀 계주를 휩쓴 가운데 성시백(연세대)과 이승훈(한국체대)이 나란히 2관왕에 올랐다. 남녀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막을 내린 대회 마지막날 계주 결승에서 나란히 중국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성시백은 앞서 치러진 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160으로 곽윤기(신목고ㆍ41초256)를 0.096초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오른 ...

    한국경제 | 2008.02.11 00:00 | 김경수

  • "안톤 오노 비켜" ‥ 이승훈 쇼트트랙

    에이스 안현수(23)의 부상 공백을 잘 메웠던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8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6차대회 첫날 금메달 1개에 머무르며 잠시 주춤했다. 남자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치러진 이번 시즌 마지막 월드컵 시리즈 1500m 결승에서 이승훈(2분13초922)이 금메달을 따냈다. 이호석(2분14초072)도 미국의 간판 아폴로 안톤 오노(2분14초252)와 접전 끝에 2위를 차지해 한국은 남자 1500m에서 ...

    한국경제 | 2008.02.1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오노 비켜"

    이승훈(맨 왼쪽)이 10일(한국시간) 열린 쇼트트랙월드컵 6차대회 첫날 남자 1500m 결승에서 1위로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 솔트레이크시티(미 유타주)AP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8.02.10 00:00 | 김경수

  • 헐리웃 액션의 안톤 오노, 3월 내한

    2002년 동계올림픽에서 김동성 선수와의 쇼트트랙 경기중 헐리웃 액션으로 유명세를 탄 선수 안톤 오노(25)가 한국에 온다. 오노의 방문은 오는 3월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것. 오노의 헐리우드 액션으로는, 2002년 동계올림픽 는 당시 1위로 달리고 있던 김동성 선수의 뒤를 바짝 쫓는 과정에서 김선수가 자신을 쳐서 불리하다는 듯이 과장된 몸짓으로 손을 들어 반칙을 제기했다. 이에 심사위원단은 김 선수의 반칙을 인정, ...

    한국경제 | 2008.01.20 00:00 | aile02

  • thumbnail
    안현수 아버지 "십자인대 끊어지지 않은 게 다행"

    "십자인대마저 끊어졌다면 선수생활도 끝낼 뻔 했는데 천만다행입니다" 갑작스런 무릎 슬개골 골절상으로 시즌을 접은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3.한국체대 졸업예정)의 아버지 안기원(51)씨는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안기원씨는 18일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중강당에서 가진 '안현수 수술경과 브리핑'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왼쪽 무릎 슬개골이 골절되고 후방십자인대가 부분 파열됐지만 수술이 잘됐다"며 "3개월 정도 치료하면 운동을 하는 데 지장이 ...

    연합뉴스 | 2008.01.18 00:00

  • 쇼트트랙 안현수, 훈련 중 무릎 골절…'시즌 아웃'

    세계 남자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2.성남시청)가 훈련 도중 왼쪽 무릎 슬개골 골절상을 당하면서 사실상 이번 시즌을 접게 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6일 "안현수가 이날 오후 태릉선수촌 빙상장에서 대표팀 훈련을 하던 중 넘어지면서 펜스에 무릎을 심하게 부딪혔다"며 "심한 통증을 호소해 인근 을지병원으로 급히 호송해 진단한 결과 왼쪽 무릎 슬개골 골절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안현수는 을지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뒤 빙상연맹 박성인 회장의 주선에 ...

    연합뉴스 | 2008.01.16 00:00

  • [주니어쇼트트랙선수권] 김윤재.노아름, 남녀부 종합 1위

    남녀 쇼트트랙 '차세대 주자' 김윤재(동북고)와 노아름(세화여고)이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 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5관왕에 오르면서 남녀부 개인종합 1위를 차지했다. 김윤재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볼자노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993으로 이한빈(한국체대.1분26초250)을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김윤재는 이어 열린 남자 1,500m 슈퍼파이널에서도 2분27초579로 이정수(광...

    연합뉴스 | 2008.01.14 00:00

  • 한국형 틸팅열차, 시험운행 2만㎞ 돌파

    ...) 열차'의 시험 운행 거리가 2만㎞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건교부는 지난 3월부터 오송기지에서 충북선을 대상으로 시험 운행을 시작했으며 2009년까지 10만㎞를 돌파한 뒤 2010년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틸팅열차란 쇼트트랙 선수가 곡선부에서 주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몸을 기울이는 원리와 같이 곡선 선로에서 차체를 안쪽으로 기울여 원심력을 극복할 수 있는 차량이다. 총 사업비 860억원이 투입된 한국형 틸팅열차는 기존 선로에 최고 시속 180㎞로 운행할 ...

    연합뉴스 | 2008.01.13 00:00

  • [세계주니어쇼트트랙] 김윤재.노아름 金 사냥

    한국 남녀 쇼트트랙의 기대주 김윤재(동북고)와 노아름(세화여고)이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쇼를 펼쳤다. 김윤재는 1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볼자노에서 치러진 대회 첫날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121의 기록으로 이정수(광문고.2분25초247)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윤재와 이정수에 이어 이한빈(한국체대.2분26초377)이 동메달을 차지해 한국은 남자 1,500m에서 ...

    연합뉴스 | 2008.0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