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271-6280 / 7,3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over Story] 강자에 약한, 약자에 강한 한없이 비겁한 당신의 종족주의, 당정 걷어 치워라

    ... 스위스전에서 오프사이드 논란을 일으켰던 둘째 골을 내준 뒤 보여준 한국 축구팬들의 반응은 집단 광기에 가까웠다. FIFA 홈페이지를 집단 공격하고, 주한 스위스 대사관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이미 도를 넘은 것이었다. 미국 쇼트트랙 선수 안톤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이 미국인 전체에 대한 맹비난으로 이어졌던 사례도 마찬가지다. 그가 일본계라는 이유만으로 '가뜩이나 꼴보기 싫은' 일본인들까지 도매금으로 폄훼되었다. 이처럼 순전히 개인적 차원의 문제를 그가 속한 집단과 ...

    한국경제 | 2007.04.27 16:29 | 오형규

  • [Cover Story] 강자에 약한, 약자에 강한 한없이 비겁한 당신의 종족주의, 당장 걷어 치워라

    ... 독일 월드컵 스위스전에서 오프사이드 논란을 일으켰던 둘째 골을 내준 뒤 보여준 한국 축구팬들의 반응은 집단 광기에 가까웠다.FIFA 홈페이지를 집단 공격하고, 주한 스위스 대사관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이미 도를 넘은 것이었다.미국 쇼트트랙 선수 안톤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이 미국인 전체에 대한 맹비난으로 이어졌던 사례도 마찬가지다.그가 일본계라는 이유만으로 '가뜩이나 꼴보기 싫은' 일본인들까지 도매금으로 폄훼되었다. 이처럼 순전히 개인적 차원의 문제를 그가 속한 집단과 ...

    생글생글 | 2007.04.27 13:11

  • 평창, '스포츠 어코드' 개막식장서 치열한 유치전

    한승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등은 24일 중국 베이징 베이잔(北展)극장에서 열린 '스포츠 어코드' 개막식장에서 치열한 유치전을 펼쳤다. 한승수 위원장은 이날 쇼트트랙 스타인 전이경 유치위원 등과 함께 스포츠 어코드 개막식장에 참석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을 대상으로 평창 여론 몰이에 주력했다. 한 위원장은 "IOC 위원들을 상대로 2014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표심을 훑고 있다"면서 "이번 스포츠 어코드 개막식을 보면서 ...

    연합뉴스 | 2007.04.25 00:00

  • 쇼트트랙 진선유, 발목치료 위해 깁스

    세계 여자 쇼트트랙 1인자 진선유(19.단국대)가 시즌 휴식기를 맞아 고질적인 발목 부상 치료에 나섰다. 진선유를 지도하는 송재근 전 대표팀 코치는 6일 "3년 전부터 진선유가 오른 발목 통증으로 고생을 해왔는데 지난 시즌 유난히 심해져 이번에 완치를 목표로 본격적인 치료에 들어갔다"며 "한 달 정도 깁스를 하고 치료와 재활훈련을 마치고 난 뒤 본격적인 빙판훈련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선유는 그동안 오른 발목 인대와 연골 사이가 벌어지는 ...

    연합뉴스 | 2007.04.06 00:00

  • thumbnail
    김정길 체육회장, 박태환.이강석 격려

    ... 격려금을 전달했다. 이날 만남에서 김 회장은 "두 젊은 선수가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높여줘서 고맙다"고 격려한 뒤 "앞으로 목표는 올림픽 금메달이니 꾸준히 노력해서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특히 한국 동계스포츠가 쇼트트랙에 편중돼 있는 가운데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이강석이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우승한데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태환에 대해서는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자유형 1,500m에서 예선 탈락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 귀국 후 ...

    연합뉴스 | 2007.04.06 00:00

  • 쇼트트랙, 해묵은 판정시비로 또 '얼룩'

    25일 오후 제21회 전국남녀 학생 종별종합 쇼트트랙 선수권대회가 펼쳐지던 과천실내빙상장에서 판정시비로 경기가 1시간 이상 지연되면서 경찰까지 출동하는 추태가 벌어졌다. 대회 3일째 1,000m 경기가 끝난 직후 감독 한 명이 심판 판정을 문제 삼아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심판진을 교체해 달라며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면서 경기가 중단되기 시작했다. 빙상연맹은 일단 경기를 중단하고 대회에 참가한 감독들을 모아놓고 중재에 나섰지만 쉽게 타협점을 찾지 ...

    연합뉴스 | 2007.03.25 00:00

  • 박태환.김연아, 비인기 종목의 '상쾌한 반란'

    ... 벌이기도 했다. 이 같은 국내 스포츠계 판도는 지난 해부터 아마추어 선수들이 각종 국제대회에서 잇단 승전고를 울리면서 흐름이 역류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해 초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안현수와 진선유(이상 한국체대)가 나란히 쇼트트랙 3관왕에 올라 국민적 관심을 끌었고 연말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는 박태환이 수영 3관왕을 차지한 뒤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또한 스피드스케이팅의 이강석(의정부시청)은 남자 500m에서 깜짝 세계신기록을 세워 각광을 받았다. ...

    연합뉴스 | 2007.03.25 00:00

  • thumbnail
    부전자전 훈남 ‥ 차노아.조수훈 "우리 인기 아빠 못지 않아요"

    ... 차승원은 29일 개봉하는 영화 '이장과 군수'(장규성 감독)에서 사사건건 시비가 붙는 라이벌 역할을 맡은 유해진과 함께 <상상플러스>에 출연해서 입담을 과시했다. 차승원의 아들 차노아와 함께 이슈가 되고 있는 부전자전 훈남에는 쇼트트랙 선수로 널리 알려진 탤런트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 군이 있다. 2006년 3월 조재현은 한TV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들이 오노 때문에 쇼트트랙을 배우기 시작했다”는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조재현은 “수훈이가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 ...

    한국경제 | 2007.03.21 00:00 | saram001

  • thumbnail
    차승원 아들 '차노아' 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빠가 스타라고? 나도스타야!

    ... 집중되는 이유는 스타에 대한 애정이 그들의 가족에게까지 집중되는 현상이라고 볼수있기 때문이다. 스타들의 빼어난 외모를 타고 났을 뿐 아니라 그들의 자녀라는 점에서는 대중들의 관심을 사기에 충분한 조건이기 때문이다. 또한 쇼트트랙 꿈나무로 알려진 조수훈군은 아버지 조재현을 닮아 날카로운 눈매에 강렬한 눈빛이 매력적이다. 차노아군이나 조수훈군 외에도 스타들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팬카페를 가지고 있는 경우는 동방신기 '영웅재중'의 누나들과 윤노윤호의 동생 정지혜양 ...

    한국경제 | 2007.03.21 00:00 | aile02

  • thumbnail
    스타 아빠ㆍ엄마 따라서 2세들도 인기 만발

    ... 있다. 현재 고등학생인 차노아군은 남성적인 외모와 모델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패션감각까지 뛰어나다. 차노아군과 함께 화제를 뿌리고 있는 스타 2세중에는 연기파 배우 조재현씨의 아들 조수훈군도 있다. 경기고등학교에 재학중이며 쇼트트랙 선수로도 유명하다. 올해 1월 한 매체 인터뷰에서 조재현은 "아들 녀석이 며칠 전 끝난 쇼트트랙 전국회장배에서 금메달을 땄다. 대학부에서 안현수 선수가 금메달 땄고, 우리 애는 고등부에서 땄다"며 '안현수'를 끌어들여 넌지시 ...

    한국경제 | 2007.03.21 00:00 | lee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