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 / 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는 21일 한강노들섬에 야외스케이트장 개장

    ... 1시부터는 일반 시민들도 이용 가능하다. 이용객들은 스케이트와 안전모, 보호대도 빌릴 수 있다. 또한 시는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아이스링크장 내 안전요원을 투입하고, 의무실을 배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민 건강을 위해 ‘수도권형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발령 시점 1시간 이후부터는 운영을 중단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이상’이 발령되는 경우에도 발령 시점 이후 회차는 중단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시는 노들섬 스케이트장에 ...

    키즈맘 | 2019.12.17 17:21 | 김경림

  • thumbnail
    [총선 D-21] 경남 김해을 '천하장사 vs 노무현 비서관'

    ... 18일 김해 외동 한 아파트 경로당을 찾은 김 후보는 ‘일 잘하는 사람’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19대 총선과 2014년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해 낙선했다. 김 후보는 주요 공약으로 “김해 대중교통에 수도권형 광역교통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했다. 그는 “김해 시내버스는 배차 간격이 길고, 부산 창원 등 인근 도시와 환승이 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해한다”며 “부산~김해~창원을 잇는 대중교통 체계를 ...

    한국경제 | 2016.03.22 18:43 | 김기만

  • thumbnail
    [송도의 천지개벽…기업 몰린다] 토지 무상·법인세 감면 '쏠쏠하네'

    ... 이점들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송도 입주를 희망하고 있지만 원한다고 마음대로 들어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공급 가능한 토지가 제한돼 있고 송도국제도시의 콘셉트가 정해져 있어 경제자유구역청이 자격을 선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비수도권형 공장(대기·수질·소음 공해 유발 산업)은 안 되고 수도권형 공장이더라도 심사를 통과해야 송도 입주가 가능하다. 송도에 입주했다는 것 자체가 하이테크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어 매력적이라는 회사도 있다. 이런 이점들 때문에 ...

    한경Business | 2011.03.22 11:52

  • 영종도-서울간 수도권형 대형전철 건설...교통부

    교통부는 영종도 신공항과 서울간의 원활한 교통소토을 위해 수도권형 대 형전철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30일 발표했다. 교통부는 이 전철은 1편성이 8-10량으로 구성돼 1량당 1백60명을 수송할수 있는 대형전철로 계획됐다고 밝혔다. 노선은 신공항-김포공항-서울역간 66km로 잡혀있고 오는 2005년 개통을 목 표로 오는 99년까지 철도용지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통부는 이사업을 민자로 추진할계획이며 이사업에는 한진그룹등이 참여 를 ...

    한국경제 | 1994.04.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