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8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 상반기 청약 경쟁률 Top10 초등학교 가까운 아파트가 휩쓸어

    분양시장에서 3040세대가 주 수요층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학교가 가까운 단지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주택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초등학교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는 단지들이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부동산원에서 올해(1월~5월)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을 보면 전체 거래량 15만5,987건 중 약 47.07%에 해당하는 7만3,425건을 30대와 40대가 매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아파트 2채 중 ...

    한국경제 | 2022.07.26 15:42

  • thumbnail
    '유니콘' 키워낸 직방 마케팅의 비결

    ... 통한 PPL과 같은 간접 경험을 내세우는 이유도 플랫폼 내부에서 정확한 정보 처리가 가능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는 과정이다. 직방TV 등 트렌드 성 콘텐츠로 서비스를 경험하도록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진출하고자 하는 분야 실수요층 타깃에 신뢰를 심고, 부동산 저관여 고객까지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려는 의도는 전통 부동산 거래 방식을 전환하기 위해 벌어지는 일련의 움직임이다. 직방은 현재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브랜드 리뉴얼 작업이 한창이다. 최근 삼성SDS 홈 ...

    한국경제 | 2022.07.22 16:26 | 이시은

  • 이연제약, '졸겐스마주 건보 적용' 30조 유전자 치료제 공장 탄력 '강세'

    ... 기반으로 한다. 졸겐스마주는 비급여일 땐 환자가 약 20억원을 부담해야 하는 초고가 약으로 건강보험 본인부담 상한제 덕에 실질적으론 내야 할 비용은 최대 598만원으로 급감한다. 이연제약은 국내 유일 유전자 치료제 및 졸겐스마주의 원료인 플라스미드(pDNA)를 생산 가능한 공장을 보유 중으로 수요층 확대와 유전자 치료제에 대한 건보 사례로 수혜가 예상되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21 14:30 | NEWSFLOW

  • thumbnail
    반도체 '슈퍼사이클' 저무나…주문량 줄고 가격 떨어지고 [박신영의 일렉트로맨]

    ...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파운드리 업체가 계획했던 가격 인상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주문 취소 위기에 몰린 만큼 가격 협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가전업체와 모바일 기업들이 예상보다 빨리 수요층의 소비절벽에 부딪히면서 실적이 악화하고 있다"며 "생산량이 줄어드는 만큼 반도체 주문도 감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20 16:31 | 박신영

  • thumbnail
    서울 강동구 일원 '디유니크 강동 투웨니퍼스트' 분양 앞둬

    ... 구조로 조성됐다. 이에 그동안 오피스텔은 아파트를 대체하는 주거시설로 인식되기 보다는 직장인이나 대학생 등 1인 가구들의 임시 거처로 여겨지곤 했다. 하지만 최근 분양하는 오피스텔은 각 건설사만의 특화 설계가 적용되면서 젊은 수요층으로부터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시설로 떠오르고 있다. 침실과 거실, 주방 등 주거 공간을 분리하여 프라이빗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며, 드레스룸, 팬트리 등을 조성해 공간 활용성을 높여 실거주에 적합한 형태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TV | 2022.07.18 17:16

  • thumbnail
    재료값 치솟고 찾는 사람은 줄어…동네떡집, 3년새 700곳 사라졌다

    ... 다르겠지만 전반적으로 떡을 돌리는 문화가 사라지고 있다”고 전했다. 시보떡은 초임 공무원이 6개월간 시보가 끝나면 이를 기념해 돌리는 떡으로, 해당 관행은 지난해 강한 내부 비판을 받았다. 식문화 변화로 인해 신규 수요층이 생기지 않는 것도 주요 원인이다. 이동민 강릉원주대 식품가공유통학과 교수는 “빵, 케이크, 도넛, 아이스크림 등 수많은 대체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떡이 신규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를 사로잡기는 ...

    한국경제 | 2022.07.15 17:32 | 최세영

  • thumbnail
    "의료진 여러분 감사합니다"…한진그룹, 특별 이벤트

    ... 여행 이벤트, 유럽여행 할인 이벤트 등으로 구성됐다. 참여 대상은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근무 의료진 및 임직원, 코로나19 관련 전국 보건소 및 선별 진료소 의료진 등이다. 특히 해외 각국의 자가격리 조치 완화로 인해 여행 수요층이 확대되는 시기에 맞춰 특별히 기획됐다. 무엇보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2년 6개월여를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 못했던 의료진 및 병원 임직원들이 안심하고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프리미엄 에어텔 및 패키지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

    한국경제TV | 2022.07.15 16:49

  • thumbnail
    수원시청역 중심상업지구 '루브루 엘센트로' 단지 들어서

    ... 요소로 꼽힌다. 역세권 단지는 지하철을 가까이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어 비역세권 단지에 비해 빠른 출퇴근 및 통학이 가능하다. 또, 역을 중심으로 생활 인프라가 풍부하게 형성되는 만큼 주거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누릴 수 있다. 핵심 수요층이 학생 및 직장인 위주로 형성된 오피스텔 특성상 차별화된 대중교통 편의성을 갖춘 역세권 입지는 청약률, 집값, 임대 수요 등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지난해 공급된 역세권 오피스텔은 평균 41.7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

    한국경제TV | 2022.07.14 09:01

  • thumbnail
    흔들리는 '아파트 불패' 신화…하반기부터 본격 조정 시작될 듯

    ... 빠르다. 가격 상승기였던 2015~2021년 경우 기준금리가 2%를 밑돌면서 종잣돈이 부족했던 대기자들이 일시에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됐다. 30대 청년층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주택 매수)’을 외치며 주택의 주요 수요층으로 떠올라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선호 지역, 새 아파트, 우량 브랜드에 대한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인터넷을 통해 정보의 생산과 유통 속도도 빨라졌다. 부동산 침체기 역시 예상보다 골이 깊을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2.07.13 15:49

  • thumbnail
    교육환경 갖춘 둔산지구, '힐스테이트 둔산' 신규 분양 나서

    ... 분양을 앞둔 곳에는 최상의 교육환경에서 자녀를 교육시키려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일반적으로 학군이 좋은 지역은 초중고가 인접하고, 스타 강사가 몰려 있는 학원가가 가까워 공ㆍ사교육 인프라가 두루 우수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학군 수요층이 두텁게 형성돼 있다. 실제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에서 3.3㎡ 당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대전 서구다. 특히 서구에서도 둔산지구가 시세를 리딩 중이다. 대전 지하철 시청역과 대전법원, 검찰청 부근에는 대규모 학원가가 조성돼 ...

    한국경제TV | 2022.07.13 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