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9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고립 경제' 자초한 러시아의 헛발질

    ... 16세기 이후 유럽과 아시아의 자기 무역 흐름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수집품을 시기순으로 전시해 놓은 점이다. 처음 수입된 것은 중국산 청화백자였다. 만주족이 중국을 평정하는 과정에서 자기 생산시설이 파괴되자 네덜란드 상인들은 일본에서 ... 세계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 이하지만, 전쟁과 이에 따른 경제 제재로 무역로가 붕괴하고 해상운송 비용과 보험료가 올랐다. 공급 부족과 에너지 및 식량 가격 상승은 세계 각국에 영향을 준다. 문제는 이 전쟁이 쉽게 끝나지 않을 ...

    한국경제 | 2022.05.05 17:24

  • thumbnail
    "러, 아시아로 에너지 수출 돌리기 쉽진 않을 듯"

    보험료 등 비용 늘어 가격인하 압력 강해…인프라 건설도 과제 "글로벌 에너지 수요 높아 결국 방법 찾아낼 수도" 러시아가 제재로 천연가스 등의 유럽 수출이 여의치 않게 되자 아시아로 시장을 다변화하려 하지만 쉽지 않은 실정이라고 ...(OIES)의 중국 에너지 담당 미찰 메이단은 "중국은 (서방 제재를 받은) 이란이나 베네수엘라 석유에 대해 (수입할) 방법을 찾았다"며 "러시아 석유도 마찬가지로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러시아 에너지 ...

    한국경제 | 2022.05.04 11:15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물가 상승 압력 당분간 지속…생활물가 안정 시급"

    ... 밝혔다. 이외 주요 원자재·곡물 품목에 대한 할당 관세 적용과 대체 사료인 겉보리 등의 할당량 확대, 비축유 723만 배럴 추가 방출, 호주산 유연탄 수입 비중 확대 등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생활물가 차원에서 정부의 자동차보험 마일리지 특약 개정과 함께 보험업계도 자동차 보험료를 1.2∼1.4% 인하했다"며 "원자재 수급 부담 완화를 위해 납사 조정 관세와 고부가 철강제품 페로크롬 할당 관세 인하도 검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2.05.03 08:29 | YONHAP

  • thumbnail
    2008년 금융위기 수준까지 치솟은 물가…홍남기 "상승압력 지속"

    ... 국제공조를 통해 비축유 723만배럴 추가방출 중이라고도 했다. 건설자재 수급불안과 가격인상에 대응하여 호주산 유연탄 수입비중 확대 및 신속통관 지원, 원활한 자재운송 지원방안 마련한 후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활물가 차원에서는 정부의 자동차보험 마일리지특약 개정(보험 가입시 자동가입)과 함께 보험업계도 자동차 보험료 △1.2~△1.4% 인하 등을 시행했다. 지자체 상수도요금이 감면될 수 있도록 수자원공사는 원수사용요금 50% 감면기간을 최대 ...

    한국경제 | 2022.05.03 08:13 | 강진규

  • thumbnail
    한화생명 1분기 당기순이익 988억원…70.6% 감소(종합)

    ... 공시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7조2천5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4% 증가했다. 영업지표인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4천1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8% 늘었다. 일반보장성 보험 판매 확대에 따른 것이다. 건전성 ... 평가익 감소 등으로 161.0%를 기록했다. 2021년 12월의 184.6% 대비 23.6% 포인트 줄었다. 수입보험료는 저수익성 퇴직보험 물량 축소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한 3조1천279억원이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2.04.29 09:59 | YONHAP

  • thumbnail
    월급 오른 직장인 965만명, 건강보험료 20만원씩 더 낸다

    지난해 수입이 늘어 건강보험료를 더 내야 하는 직장인은 965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1인당 평균 20만원의 보험료를 추가 납부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들의 2021년 건강보험료 정산이 실시됐으며 2021년 보수 변동 내역을 반영한 정산보험료가 고지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공단은 보수 변동 분 반영에 따른 보험료 정산금액을 확정하고 18일 각 사업장에 통보한 상태다. 보험료는 25일경 고지되며 ...

    한국경제 | 2022.04.22 12:05 | 곽용희

  • thumbnail
    [OK!제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배달료…"수입에서 66%나 떼가"

    ... 부천시에 사는 50대 장애인 아빠 A씨는 최근 주말 배달 수요가 급증할 때 배달의 민족과 쿠팡이츠에서 각각 한건의 배달 아르바이트를 했다. A씨는 며칠 뒤 배달료 정산액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달의 민족은 배달료 5천800원에서 운전자보험료와 산재보험료, 고용보험료 등 3천812원을 뗀 1천988원만 그의 통장으로 입금해준 것이다. 배달료에서 떼간 금액 비중이 무려 65.7%에 달했다. 반면 쿠팡이츠는 배달료 5천710원에서 소득세 188원만 떼고 5천522원을 입금해주었다. ...

    한국경제 | 2022.04.21 07:0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로 요양서비스 이용 줄자 노인장기요양보험 2년 연속 흑자

    ...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현금흐름 기준으로 2021년 노인장기요양보험 재정은 9천746억원의 당기수지 흑자를 보였다. 장기요양보험료와 국고지원금 등으로 들어온 수입은 11조5천414억원이었는데, 요양 급여비와 관리운영비 등으로 나간 지출은 10조5천668억원에 ... 1조7천408억원의 흑자를 나타냈다. 앞서 국내에서 코로나가 처음으로 확인된 2020년에도 노인장기요양보험은 수입 9조4천1억원, 지출 9조3천436억원으로 565억원의 당기수지 흑자를 보이며 흑자 기조로 전환했다. 코로나가 ...

    한국경제 | 2022.04.19 06:0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겨우 '숨통' 틔인 자동차 보험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코로나19 사태와 보험료 인상 영향으로 4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8일 공개한 '자동차보험 사업실적 및 감독 방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 ... 영향으로 자동차 운행량이 줄고, 사고율도 하락한 영향이다. 손해액(보험금+업무경비)은 전년 대비 2.9% 증가했지만, 보험료 인상과 보험 가입 대수 증가가 겹치면서 보험료 수입은 이보다 큰 폭인 8.1% 늘었다. 이에 힘입어 판매사 12곳의 ...

    한국경제 | 2022.04.18 14:15 | 김대훈

  • thumbnail
    코로나 사태 속 자동차보험 4년만에 흑자 전환했다

    ... 작년 자동보험료 20조원 돌파…3.7% 늘어 지난해 자동차보험 보험료 수입이 20조원을 넘어섰다. 자동차보험 손익은 보험료 수입 증가와 사고 감소로 4년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의 원수보험료(보험료수입) 기준 시장 규모는 20조2천774억원으로 전년 대비 3.7% 성장했다. 전체 손해보험 중 자동차보험 원수보험료 비중은 19.7%로 장기보험(59.5%)보다 작고, 일반보험(11.2%)과 퇴직연금(9.6%)보다 크다. 작년 발생손해액을 ...

    한국경제 | 2022.04.18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