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민연금, '탈석탄' 선언…석탄발전소 신규건설 투자 안한다

    ... 위한 자산 비중은 2026년까지 점진적, 단계적으로 조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획재정부에 제출하는 내년도 기금운용계획도 다뤄졌다. '2022년도 기금운용계획'에 따르면 내년 기금 수입은 연금보험료 53조원을 포함해 총 131조원이고, 지출은 연금급여 지급을 위한 31조원 등 총 32조원으로 예상된다. 지출을 제외한 약 99조원이 여유자금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이를 고려한 내년 국민연금기금 자산은 주식 419조원, ...

    한국경제 | 2021.05.28 18:32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기금위, 석탄산업 투자제한 논의…"환경규제 위험관리 필요"

    ... 장관은 '2022∼2026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 자산 배분' 안건을 거론한 뒤 "국민연금기금은 2029년까지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은 '기금 축적기'에 있다"면서 "기금 축적기는 적극적인 기금 운용을 통해 장기 수익률을 높이고 ... 기금운용계획과 관련해 위원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달라고도 요청했다. 그는 "2022년 기금운용계획은 내년도 수입, 지출과 함께 중기 자산 배분안에 따른 여유 자금 운용 계획을 포함하고 있다"며 "기금위에서 최종 의결되면 내년도 ...

    한국경제 | 2021.05.28 16:11 | YONHAP

  • thumbnail
    권덕철 장관 "국민연금 기금 축적기…적극적 운용으로 수익률 제고"

    ... "2029년까지 국민연금은 적극적 기금 운용으로 장기수익률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1년 제6차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에서 "국민연금기금은 오는 2029년까지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은 기금 축적기에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동시에 국민연금기금이 성장함에 따라 금융시장 영향도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기금위에서는 2022년~2026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 ...

    한국경제TV | 2021.05.28 15:08

  • thumbnail
    배당 효과 `톡톡`…1분기 보험사 순익 164.1%↑

    ...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특별배당이 8,019억 원으로 배당수익을 높였다. 손해보험사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삼성화재의 삼성전자 특별배당 역시 1401억 원 반영됐다. 이 기간 보험사들의 수입보험료는 52조4,921억 원으로 3.6% 증가했다. 변액보험과 저축성보험, 보장성보험은 수입보험료가 증가했으나 퇴직연금은 감소했다. 올 1분기중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8%와 11.19%로 전년 동기 대비 ...

    한국경제TV | 2021.05.26 12:01

  • thumbnail
    보험사 1분기 순이익 164% 급증…삼성전자 특별배당 등 영향

    ... 작년 고액 사고 기저효과 등으로 손해율이 하락했으며 배당수익도 늘어났다. 보험사가 1분기 계약자들로부터 받은 보험료 총액(수입보험료)은 52조4천921억원으로 전년 동기(50조6천887억원)보다 1조8천34억원(3.6%) 증가했다. ... 6조7천억원(0.5%) 감소한 1천314조6천억원, 자기자본은 9조6천억원(6.7%) 줄어든 133조7천억원이었다. 보험료 수익 증가에도 금리 상승에 따라 매도 가능 증권평가 이익이 11조원(22.6%)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5.26 12:00 | YONHAP

  • thumbnail
    제주 산간에 6천만원짜리 전기차 70여대 방치…보조금은?

    ... 업체 소유로 현재 압류 상태 비싼 수리비 감당 못 해 도심 곳곳에 방치되기도 제주지역 렌터카 업체가 소유한 수입 전기차가 경영 악화와 비싼 수리비 등의 이유로 곳곳에 방치되고 있다. 25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의 한 목초지. ... 나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험 처리를 하려고 해도, 일부 금액은 우리가 부담해야 하고, 사고 보상에 따른 보험료 상승도 불가피해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폐차를 하려고 해도 캐피탈 잔금이 남아있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

    한국경제 | 2021.05.25 19:37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위험자산 더 담는다…"공격적 투자 기회 앞으로 10년뿐"

    ... 짜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8년 재정추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2030년 연간 연금 지급액이 기금운용수익을 제외한 보험료 수입을 넘어서는 변화에 직면한다. 2041년에는 기금운용수익을 합쳐도 기금 감소를 막지 못하는 ‘기금 감소기’가 도래한다. 이준행 서울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2030년 보험료 수지가 역전되면 매년 기금운용자산의 일부를 유동화해 연금 지급에 활용해야 하기에 자산배분 전략도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21.05.25 17:35 | 황정환

  • 날씨부터 펫·레저까지 단기 미니보험 '줄줄이'

    ... 달하는 국내 반려동물 가운데 보험에 가입된 건수가 전체의 0.25%(2만2000여 건)에 불과한 만큼 향후 저렴한 보험료로 꼭 필요한 보장을 제공하는 ‘미니 펫보험’ 시장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금융위는 기대하고 ... 소액단기전문 보험의 보험 기간은 1년으로, 추후 갱신도 가능하다. 보험금 상한액은 예금자보호 상한액인 5000만원이다. 총수입보험료도 500억원까지만 거둘 수 있다. 개정안은 또 보험사가 헬스케어 전문기업,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

    한국경제 | 2021.05.25 17:32 | 이호기

  • thumbnail
    소액단기전문 보험업 도입…반려동물·여행보험 문턱 낮췄다

    ... 20억 원으로 책정하고 장기보장과 자동차 등 고자본 종목 이외의 모든 종목 취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책임, 비용, 동물, 도난, 날씨보험 등 취급이 모두 가능해진다. 보험금 상한액은 예금자보호 상한액인 5,000만 원, 연간 총수입보험료는 500억 원으로 각각 책정했다. 금융위는 이날부터 소액단기전문 보험업에 대한 사전 수요조사도 실시한다. 약 5주간 소액단기전문 보험업 허가를 받고자 하는 사업자로부터 조사서를 제출받는다. 제출 기업을 바탕으로 사업계획 작성 등 허가신청 ...

    한국경제TV | 2021.05.25 11:37

  • thumbnail
    반려동물·레저·날씨 등 소액단기 '미니보험' 내달 도입

    ... 소액단기보험의 보험 기간은 1년(갱신 가능), 보험금 상한액은 예금자 보호 상한액인 5천만원, 보험사의 연간 총수입보험료는 500억원으로 각각 정해졌다. 한편 개정안은 보험사가 헬스케어 전문기업, 마이데이터 기업의 지분을 15% 이상 ...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책임준비금(보험회사가 보험계약자에게 장래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하여 보험료의 일정액을 적립시키는 금원) 적정성에 대한 외부검증 절차도 마련했다. 총자산 규모가 1조원 이상인 보험회사는 외부 ...

    한국경제 | 2021.05.25 10: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