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0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카카오페이·네이버파이낸셜도 금감원 '감독 분담금' 낸다

    ... 금융업종 내 분담금 배분 기준도 소폭 손질했다. 비(非)금융 겸영 업종(전자금융업자, VAN 등)에 대해서는 금융부채 구분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총부채 대신 영업수익 가중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보험사에는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 기준이 2024년부터 적용된다. 추가 감독 분담금의 부과 기준도 바뀐다. 금감원은 재무 건전성 악화, 금융사고 등으로 부문 검사를 받아 검사 투입 연 인원수가 해당 금융영역 상위 0.1%에 속하는 금융사에 ...

    한국경제 | 2021.05.19 17:46 | 정소람

  • thumbnail
    네이버·대형 보험대리점도 2023년부터 금감원 감독부담금 낸다

    ... 100%가 적용된다. 금투영역도 총부채 60%, 영업수익 40%였던 기준을 자산운용사는 영업수익 100%, 증권 신탁사는 총부채 60%, 영업수익 40%로 개선한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에 적용되던 `총부채가중치 70% + 보험료수입가중치 30%` 기준은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으로 바뀐다. 보험대리점은 기존대로 영업수익 가중치 100%가 적용된다. 추가감독분담금도 금융사고 관련 추가검사에 실제 투입되는 인원에 비례해 산정하도록 개선한다. ...

    한국경제TV | 2021.05.19 16:08

  • thumbnail
    네이버파이낸셜·카카오페이도 금감원 감독 분담금 낸다

    ... 비금융 겸영 업종은 금융부문 부채 구분이 어렵다는 점이 고려됐다. 금융투자업(총부채 가중치 60%+영업수익 가중치 40%) 가운데 자산운용사에는 '영업수익 가중치 100%'만 적용한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에는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 기준이 2024년부터 적용된다. 기존 기준보다 총부채 가중치는 20%포인트 내려갔고, 보험료 수입 가중치는 20%포인트 올라갔다. 추가 감독 분담금의 부과 기준도 바뀐다. 금감원은 재무 건전성 악화, 금융사고 ...

    한국경제 | 2021.05.19 12:00 | YONHAP

  • thumbnail
    버스·택시 등 자동차공제 보험사기 신고센터 운영…"단속 강화"

    ... 손해보험사가 끼어있지 않은, 즉 자동차공제조합만을 대상으로 한 사고의 경우 보험사기 의심 건에 대한 제보 창구가 따로 없어 보험사기 단속의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 지난해 기준 자동차 손해보험과 자동차공제조합의 전체 수입보험료에서 자동차공제조합이 차지하는 비중은 8.0%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해 자동차 손해보험과 자동차공제조합 관련 보험사기 적발금액 가운데 자동차공제조합이 차지하는 비중은 2.2%에 불과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험사기로 인한 보험금 지급 ...

    한국경제 | 2021.05.19 11:00 | YONHAP

  • thumbnail
    '수리비가 5천만원' 렌터카용 수입 전기차 곳곳 방치

    "보험 처리하려니 일부 금액 부담에 보험료 상승 걱정" 제주지역 렌터카 업체들이 수천만원에 이르는 수입 전기차 수리비를 감당하지 못해 사고 차량을 차고지에 보관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오전 제주시 내 한 공터. BMW ... 적지만, 수리 기간이 길고 비용도 많이 들어 사고 시 처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며 "차고지에 세워진 차량은 특히 수입차라 수리비 견적만 4천∼5천만원이 나왔다"고 말했다. A씨는 "보험 처리를 하려고 해도, 일부 금액은 우리가 부담해야 ...

    한국경제 | 2021.05.19 09:00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오는 7월 출범하는 신한라이프…신용도까지 높아지나

    ... 7월 1일자로 신한생명보험이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을 흡수 합병하는 방식으로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2일자로 금융위원회로부터 합병 인가 신청에 대한 승인도 받았다. 신한생명보험이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과 합병하면 지난해 조정 보험료 수입 기준 시장 점유율 8.3%, 업계 4위로 시장 지위가 높아진다. 한국기업평가는 "고객 정보 공유, 비용 효율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국기업평가는 합병 이후 예상되는 사업 안정성과 ...

    마켓인사이트 | 2021.05.18 08:50

  • thumbnail
    [사설] 결국 수술대 오른 실업급여…원칙없는 퍼주기 탓 아닌가

    ... 위기를 넘는다며 ‘단기 알바’ 위주 재정일자리를 크게 늘린 정책도 문제를 악화시켰다. 이를 고용보험료율 인상이란 대증요법으로 막으려 하니, 기업과 임금 근로자의 부담만 키운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이미 ‘실업급여 ... 일하는 독일 실업보험의 허점도 남의 얘기만이 아니다. 선진국에서 경험한 모럴해저드를 반면교사 삼아, ‘수입 내 지출’이라는 원칙 아래 기금 건전성을 유지해야 할 것이다. 해마다 보험료가 눈덩이인 건강보험기금도 ...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thumbnail
    CJ대한통운에 '가족 택배기사' 많은 까닭은

    ...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택배업계에 따르면 국내 1위사인 CJ대한통운과 계약을 맺고 있는 택배기사의 연평균 수입은 8000만원을 웃돈다. 수입 1억원 이상을 찍는 택배기사도 전체의 약 20%에 달한다. 차량 할부금, 보험료, ... 안팎을 손에 쥔다는 얘기다.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들에게 ‘꿈의 직장’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수입 때문만은 아니다. 한진, 로젠택배 등 다른 택배업체에 비해 노동 여건이 상대적으로 나은 편에 속해서다. CJ대한통운 ...

    한국경제 | 2021.05.16 17:58 | 박동휘

  • thumbnail
    9.4만명이 3회 이상 받아…뒤늦게 '실업급여 얌체족'에 칼뺀 정부

    ... 사정이 이미 한계 상황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지난해 실업급여 지급액은 총 11조8504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보험료 수입에서 지출을 뺀 재정수지 적자폭은 지난해 1조4000억원을 웃돌았다. 고용부는 밀려드는 실업급여 신청에 기금 ... 실업급여 대상을 늘려놓고 이제 와서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간을 태우려 한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추후 고용보험료 인상을 위해서라도 ‘누수’는 막고 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16 17:36 | 백승현

  • thumbnail
    보험사 1분기 `역대급 실적`…투자·손해율 다 잡았다

    ... 한화생명의 2021년 1분기 순익은 1,941억 원으로 306% 늘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영업이 위축되면서 수입보험료는 다소 줄었으나, 주가 지수와 금리 상승 등으로 이익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는 설명이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 보험연구원 실장은 "따뜻한 계절 자동차 운행량이 늘어나는 데 따른 손해율 위험 요인이 있지만, 올초 이뤄진 실손보험료 인상 등의 영향이 남아있기 때문에 두 가지를 함께 고려했을 경우 크게 순익이 악화될 요인은 없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

    한국경제TV | 2021.05.14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