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7,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작 1만원 차이인데…" 3중 추돌사고 냈다가 '날벼락'

    ... 졸아 3중 추돌사고를 낸 직장인 K씨. 얼마 뒤 보험사에서 청천벽력 같은 얘길 들었다. 하필 앞차 두 대가 모두 수입차였는데, 수리비가 총 1억2000만원이 나왔다는 것이다. K씨가 가입한 자동차보험의 대물(對物) 배상한도는 1억원이어서 ...; 올려놓는 가입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1억원으로 할 때와 10억원으로 할 때 보험료 차이는 1만원 정도밖에 나지 않는다”며 “고가 차량과 다중 추돌 같은 최악의 상황을 감안해 ...

    한국경제 | 2021.05.23 11:43 | 임현우

  • thumbnail
    리베이트로 급여 정지시 과징금 부과…'재난적 의료비'로 사용

    ... 약사법을 위반한 의약품 공급자가 급여 정지 처분을 받게 되면 '공익적' 목적의 과징금을 물릴 수 있다. 과징금 수입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지원하는 '재난적 의료비' 재원으로 사용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 일부는 공포 즉시 시행된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국민연금법' 개정안도 국회 문턱을 넘었다. 이에 따라 연금 보험료를 체납한 사업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사용자 부담금을 포함해 체납된 전체 연금 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게 된다. 납부 ...

    한국경제 | 2021.05.21 16:51 | YONHAP

  • thumbnail
    달러로 보험금 받는 '외화보험' 인기…알고 가입하세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한때 크게 치솟았던 원·달러 환율이 이후 하향 안정화되면서 달러로 보험료를 내고 나중에 보험금도 달러로 받는 외화보험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 1만4475명에서 지난해 16만5746명으로 10배 이상 급증했다. 3000억원 초반에 불과하던 외화보험 매출(수입보험료)도 1조원을 넘었다. 이 가운데 미국 달러를 기준으로 한 달러보험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최대 강자는 ...

    한국경제 | 2021.05.20 15:27 | 이호기

  • thumbnail
    근로·사업·재산소득 모두 감소…나랏돈으로 빈곤층 메웠다

    ... 줄어든 76만 7천 원으로 집계됐다.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가계 전체 소득의 약 81% 수준이다. 이자나 배당 수입을 포함하는 재산소득도 14.4% 줄어든 3만 3천 원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음식, ... 9천 원을 기록했다. 올해 초 내수가 개선되고 소비심리가 회복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각종 세금과 사회보험료 등이 포함된 비소비지출은 87만 3천 원으로 1.3% 감소했다. 비소비지출이 줄면서 1분기 가구의 소득에서 비소비지출을 ...

    한국경제TV | 2021.05.20 14:56

  • thumbnail
    돈 벌 구석이 없다…3년6개월 만에 실질소득 '마이너스'

    ... 마이너스였다.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재산소득은 물론 비경상소득까지 큰 폭으로 줄어든 결과다. 반면, 세금과 연금, 보험료 등 준조세 부담은 더욱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년6개월만에 소득 줄었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 4분기(-3.9%)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감소했다. 재산소득은 14.4% 감소한 3만3000원, 비경상 소득(각종 경조사 수입, 실비보험 수입 등)은 26.2% 감소한 8만3000원이었다. 다만 통계청은 재산소득과 비경상소득은 표본 오차가 ...

    한국경제 | 2021.05.20 12:00 | 강진규

  • 카카오페이·네이버파이낸셜도 금감원 '감독 분담금' 낸다

    ... 금융업종 내 분담금 배분 기준도 소폭 손질했다. 비(非)금융 겸영 업종(전자금융업자, VAN 등)에 대해서는 금융부채 구분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총부채 대신 영업수익 가중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보험사에는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 기준이 2024년부터 적용된다. 추가 감독 분담금의 부과 기준도 바뀐다. 금감원은 재무 건전성 악화, 금융사고 등으로 부문 검사를 받아 검사 투입 연 인원수가 해당 금융영역 상위 0.1%에 속하는 금융사에 ...

    한국경제 | 2021.05.19 17:46 | 정소람

  • thumbnail
    네이버·대형 보험대리점도 2023년부터 금감원 감독부담금 낸다

    ... 100%가 적용된다. 금투영역도 총부채 60%, 영업수익 40%였던 기준을 자산운용사는 영업수익 100%, 증권 신탁사는 총부채 60%, 영업수익 40%로 개선한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에 적용되던 `총부채가중치 70% + 보험료수입가중치 30%` 기준은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으로 바뀐다. 보험대리점은 기존대로 영업수익 가중치 100%가 적용된다. 추가감독분담금도 금융사고 관련 추가검사에 실제 투입되는 인원에 비례해 산정하도록 개선한다. ...

    한국경제TV | 2021.05.19 16:08

  • thumbnail
    네이버파이낸셜·카카오페이도 금감원 감독 분담금 낸다

    ... 비금융 겸영 업종은 금융부문 부채 구분이 어렵다는 점이 고려됐다. 금융투자업(총부채 가중치 60%+영업수익 가중치 40%) 가운데 자산운용사에는 '영업수익 가중치 100%'만 적용한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에는 '총부채 50%+보험료 수입 50%' 기준이 2024년부터 적용된다. 기존 기준보다 총부채 가중치는 20%포인트 내려갔고, 보험료 수입 가중치는 20%포인트 올라갔다. 추가 감독 분담금의 부과 기준도 바뀐다. 금감원은 재무 건전성 악화, 금융사고 ...

    한국경제 | 2021.05.19 12:00 | YONHAP

  • thumbnail
    버스·택시 등 자동차공제 보험사기 신고센터 운영…"단속 강화"

    ... 손해보험사가 끼어있지 않은, 즉 자동차공제조합만을 대상으로 한 사고의 경우 보험사기 의심 건에 대한 제보 창구가 따로 없어 보험사기 단속의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 지난해 기준 자동차 손해보험과 자동차공제조합의 전체 수입보험료에서 자동차공제조합이 차지하는 비중은 8.0%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해 자동차 손해보험과 자동차공제조합 관련 보험사기 적발금액 가운데 자동차공제조합이 차지하는 비중은 2.2%에 불과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험사기로 인한 보험금 지급 ...

    한국경제 | 2021.05.19 11:00 | YONHAP

  • thumbnail
    '수리비가 5천만원' 렌터카용 수입 전기차 곳곳 방치

    "보험 처리하려니 일부 금액 부담에 보험료 상승 걱정" 제주지역 렌터카 업체들이 수천만원에 이르는 수입 전기차 수리비를 감당하지 못해 사고 차량을 차고지에 보관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오전 제주시 내 한 공터. BMW ... 적지만, 수리 기간이 길고 비용도 많이 들어 사고 시 처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며 "차고지에 세워진 차량은 특히 수입차라 수리비 견적만 4천∼5천만원이 나왔다"고 말했다. A씨는 "보험 처리를 하려고 해도, 일부 금액은 우리가 부담해야 ...

    한국경제 | 2021.05.19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