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6,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재수첩] 제값 안 쳐주는 건강보험 의료체계의 함정

    “제품을 개발해도 한국 대신 미국 시장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한국은 건강보험 수가가 너무 낮은데, 이런 국내 수가가 기준 가격이 되면 해외 진출까지 힘들어집니다.” 국내 한 의료기기 회사 대표의 말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의료기기는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등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기기를 활용하면 환자 통증을 줄여줘 의료 서비스 수준을 한층 높일 수 있다. 한국 개발자가 만든 국산 기기지만 정작 국내 환자들은 혜택을 ...

    한국경제 | 2023.01.19 17:48 | 이지현

  • thumbnail
    [취재수첩] 대통령은 "공무원 갑질 고발하라"지만…기업현장에선 '글쎄'

    “대통령은 무섭지 않습니다. 일선 공무원이 훨씬 겁나죠.” ‘산으로 가는 규제개혁’이라는 시리즈 기사를 게재하고 있다. ‘규제개혁’이라는 미명하에 오히려 규제가 늘고, 공무원이 할 일을 기업에 떠넘기고, 개선 요구는 관료주의 벽에 막혀 어디론가 사라지고, 도저히 지킬 수 없는 규제를 빌미로 과징금을 부과하고, 규제 담당 공무원만 늘리는 등 ‘기가 막히는’ 현...

    한국경제 | 2023.01.18 17:58 | 강경주

  • thumbnail
    [취재수첩] 건설사 입맛에 좌우되는 '깜깜이' 미분양 통계

    “사업장 전수 조사를 하면 지금의 두 배가량 미분양 주택이 늘어날 겁니다.” 대형 건설사에서 지방 분양 현장을 총괄하는 한 임원의 말이다. 그는 지난해 말 기준 7년 만에 전국 미분양 주택 수가 6만 가구를 넘어서 위험수위에 이르렀다는 한국경제신문의 보도에 “실상은 더한 수준”이라고 귀띔했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말 기준 6만10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한 해에만 약 4만40...

    한국경제 | 2023.01.17 17:46 | 김은정

  • thumbnail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그린 스타트업 CEO] '바담키트' 비치코밍 취미키트 제작하는 스타트업 '플라잇(Pla it)'

    ... 통해 수집한 플라스틱 조각과 바다에서의 추억을 나만의 아트 피스로 기록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키트는 모래 해변에서 플라스틱 조각을 찾을 수 있는 삽과 주머니, 바다를 기록할 수 있는 수첩, 아트키트로 구성됐다. “삽은 리사이클링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재활용 과정에서 선별하기 어려운 작은 플라스틱 중 HDPE·PP 재질의 플라스틱 병뚜껑들을 선별해 분쇄한 소재를 주 원료로 이를 새로 ...

    한국경제 | 2023.01.16 18:17 | 이진호

  • thumbnail
    [취재수첩] 독감처럼 반복되는 '병역비리'의 진짜 해법

    “4급요? 600만원이면 됩니다.” 지난 6일 만난 육군 대령 출신 행정사가 한 말이다. 그는 <병역 대체복무면제 백서>라고 적힌 책을 당당하게 꺼내 들었다. 수백 페이지짜리 책자에는 안과, 피부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신체검사 급수를 낮출 방법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은밀한 제안은 이미 청년 수백 명의 마음을 흔든 뒤였다. 군대에 가면 손해라는 부정적인 사회 분위기와 전역한 이후에도 아무런 예우가 없다는...

    한국경제 | 2023.01.16 18:08 | 권용훈

  • thumbnail
    [취재수첩] '건설노조' 덕에 안전해졌다는 노조의 아전인수

    “건설노조 때문에 현장이 안전해지고 질서도 잡히지 않았습니까.” 지난 11일 열린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수장 양경수 위원장은 “건설노조를 불법으로 매도하는 건 현장을 과거로 돌리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의 정화 노력 덕분에 무법천지였던 건설 현장이 깨끗해졌다는 것이다. 다른 민주노총 간부는 건설노조를 ‘피해자&rsqu...

    한국경제 | 2023.01.12 18:05 | 원종환

  • thumbnail
    정진영 작가, '두뇌공조' 특별 출연 "배우 아내 박준면, 연기 지도 엄격했다"

    ... 지내왔던 터라 기자 역할 제안을 선뜻 수락한 것. 이와 관련 정진영 작가는 “신문기자를 그만두고 전업 소설가가 된 지 3년이 다 되어가는데, 촬영하는 동안에 마치 기자로 복직한 듯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취재 현장에서 수첩을 들고 메모했던 여러 순간이 떠올라 연기를 한다는 기분보다는 실제 취재를 하고 있다는 기분이 더 크게 느껴졌습니다”라며 남다른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 연기파 배우 박준면 씨의 남편으로도 널리 알려진 정진영 작가는 ...

    텐아시아 | 2023.01.12 09:10 | 차혜영

  • thumbnail
    [취재수첩] 코스닥위원장에 '눈독' 들이는 전직 거래소 임원들

    코스닥시장위원회 위원장의 임기가 오는 3월 만료되는 가운데 거래소 전직 임원들이 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물밑 작업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독립성을 위해 외부 인사로만 구성하는 코스닥시장위에 경력을 ‘세탁’한 전직 인사가 발탁되면 위원회 설립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증권가에 따르면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출신인 대형 로펌의 A 고문은 올초부터 차기 위원장으로 임명되기 위해 ‘비공식’ ...

    한국경제 | 2023.01.11 17:40 | 전예진

  • thumbnail
    수원특례시, 이재준 시장 등 모든 공직자들 '청년행정 실천' 서약

    ... 날’(매달 둘째 주 수요일)인 11일 청렴행정 실천 서약을 하고 “청렴하고 검소한 생활로 공직사회의 관행적 부패를 척결하고, 공정한 사회를 조성해 시민에게 신뢰받는 모범 공직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서약은 직원수첩 첫 페이지에 있는 ‘청렴행정 실천서약서’를 읽고, 서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서약 내용은 ▲법령을 준수하고 공정하게 직무를 수행해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문화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고 ▲학연&middo...

    한국경제 | 2023.01.11 14:53 | 윤상연

  • thumbnail
    [취재수첩] 상명하복 문화가 부른 금융권 '갑질'

    최근 한 시중은행에서 불거진 부장급 간부의 ‘갑질’ 사건이 공분을 불렀다. 이 사건은 두 가지 측면에서 충격적이란 지적이 나온다. 우선 그 내용이다. A부장은 “밖에서 사 먹는 김밥이 질린다”며 직원들에게 김밥을 싸 오라고 시켰다. 실적을 못 채운 직원에겐 벌금 100만원을 물렸다. 부하 직원과 100만원짜리 스크린골프 내기를 해 돈을 받거나 뺨을 때리고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lsq...

    한국경제 | 2023.01.10 17:48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