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7,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재수첩] 외국계 증권사 보고서가 남긴 파문

    “쓴소리하는 외국 증권사가 애국 증권사네요.” 최근 여의도 증권가 직원들이 모여 있는 메신저 텔레그램의 단체방에선 외국계 증권사 CLSA의 보고서가 화제에 올랐다. 이 증권사는 지난 8일 ‘이상한 나라의 은행업(Banking Wonderland)’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한국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대출 규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보고서는 “여당은 부동산 정책을 쏟아내면서 집값 급등을 ...

    한국경제 | 2021.11.15 17:14 | 김익환

  • thumbnail
    "의례는 생략하고"…이재명, 2030 다가서기로 지지율 반등 시동

    경호 물려가며 시민과 접촉…MZ세대 민원 수첩에 메모 '경청' 사흘간 20여개 강행군 일정, 이틀 식사 도시락으로 때워 "자, 하고 싶은 말이 많으실 텐데 형식적인 의례는 생략하고요.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2~14일 부산·울산·경남 현장 일정에서 가장 많이 꺼낸 말이다. 체면치레와 의전 대신 참석자의 말을 한마디라도 더 듣겠다는 이 후보의 각오가 반영된 발언이라는 게 참모진들의 설명이다. 이 후보가 주말을 이용해 8주간 ...

    한국경제 | 2021.11.15 12:27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출범 300일 공수처 향한 싸늘한 시선

    지난 1월 21일 문을 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6일로 출범 300일째를 맞는다. 출범 전부터 “‘하명 수사용 권력기관’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긴 했다. 하지만 법조계에선 기대를 거는 시선도 적지 않았다. 고위공직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검찰의 기소독점으로 발생하는 폐해를 줄이는 장점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공수처가 ‘인권친화적 수사기관’을 자임한 것도 기대를 ...

    한국경제 | 2021.11.14 17:00 | 최한종

  • thumbnail
    정지용문학관에선 손바닥에도 시가 흐른다 [고두현의 문화살롱]

    ... 풀꽃 사이에 고즈넉이 앉아 있다. 충남 부여읍 동남리에는 ‘금강’과 ‘껍데기는 가라’의 시인 신동엽문학관이 있다. 전시관에서 시인의 육필 원고와 아내 인병선 시인에게 쓴 편지, 교무수첩 등의 유품을 관람할 수 있다. 옥상정원에서 내려다보면 푸른색 기와지붕의 생가가 한눈에 들어온다. 전북 고창군 부안면 옛 봉암초 선운분교에선 미당시문학관을 만날 수 있다. 가을마다 ‘국화 옆에서’를 읊조리며 찾아오는 ...

    한국경제 | 2021.11.12 17:50 | 고두현

  • thumbnail
    올해는 연다…코로나 딛고 생기찾은 가을·겨울축제 기지개 활짝

    ... │가정원) │2.2 │ │토리 활용 관람객 │ │ │ │ │ │반응형 홀로그램 등│ │ ├────────────┼─────┼────┼─────────┤ │ │신안 섬겨울꽃(애기동백) │12.10∼22.│○ │동백압화 수첩 만들│ │ │축제(천사섬 분재공원) │1.31 │ │기, 동백열매 브로 │ │ │ │ │ │치 만들기 등 │ ├───┼────────────┼─────┼────┼─────────┤ │제주 │최남단 모슬포 방어축제( │11.15∼30 ...

    한국경제 | 2021.11.12 07:00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코로나 시대, 스포츠 상가 6배 늘었다니…

    올해 3분기 전국 스포츠 업종 상가 점포는 2만5180개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3891개)보다 547.1% 급증한 수치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전국 17개 시·도 상가업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스포츠 업종은 헬스클럽, 체육관 등 실제 체육 활동이 이뤄지는 사업체다. 한 업종의 상가 점포가 이런 속도로 늘어나는 일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로 실내 체육 활동이 크...

    한국경제 | 2021.11.11 17:14 | 민경진

  • thumbnail
    검찰, 윤석열 장모 '모해위증' 무혐의…"진술 신빙성 없어"

    ... 허위 증언한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검찰은 최씨가 합의를 시도한 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전달책인 김씨의 진술이 계속 바뀌어 믿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정씨는 당시 김씨 등으로부터 합의를 요청받았다는 사실을 수첩에 기록해두었다며 이를 증거로 제출했지만 검찰은 "수첩 기재 내용의 신빙성을 단언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최씨가 재판에서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와 양모 검사의 관계에 관해 묻자 "모른다"라거나 "답변하지 않겠다"고 거짓으로 ...

    한국경제 | 2021.11.11 16:48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요소수 '뒷북외교'…해명 대신 '성과'만

    “다양한 채널로 중국 측과 소통해 우리 기업이 기(旣)계약한 요소 1만8700t에 대한 수출 절차가 진행될 것을 확인했다.” 외교부가 10일 공개한 보도자료의 일부 내용이다. 2~3개월치 국내 수요에 해당하는 요소수 5만6100t을 생산할 수 있는 요소 수입이 곧 재개된다는 내용이다. 본격적인 물류 대란이 시작되기 직전 들려온 모처럼 희망적인 소식이다. 정부는 ‘발 빠른 대처’ 덕분에 최악의 상황을...

    한국경제 | 2021.11.10 17:05 | 송영찬

  • thumbnail
    [취재수첩] 위드 코로나에 가슴앓이하는 수험생들

    “코로나에 확진돼 면접을 못 봤습니다.” 얼마 전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 이런 글이 올라왔다. 집과 학교만 오갔는데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대학 면접 응시 자격을 박탈당했다는 얘기다. 글쓴이는 “꼭 입학하고 싶었는데 원서비만 날렸다”며 “확진 탓에 심적으로도 우울하다”고 토로했다. 이 학생과 같이 안타까운 사례가 아직 많은 것은 아니다. 문제는 앞으로 이런 일이 언제든 더...

    한국경제 | 2021.11.09 16:59 | 김남영

  • thumbnail
    [취재수첩] 日 수출규제처럼 요소수 대응하나

    ‘요소수 대란’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정부도 적잖이 당황한 모습이다. 중국이 지난달 15일 요소 수출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을 때만 해도 아무런 대책을 강구하지 않더니 이젠 화물차 2000대가 하루 쓸 분량의 요소수 2만L를 수입하기 위해 군 수송기까지 호주에 급파할 지경이니 말이다. 당장 일부 운전자가 차를 멈춰 세워야 할 정도로 상황이 악화하자 성난 민심을 달래려 하는지 정부는 ‘일본’이란 단어...

    한국경제 | 2021.11.08 17:03 | 정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