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9,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화가 저개발국 아동을 착취한다는 건 오해, 빈곤 해결책은 개방 통한 성장…한국이 성공 사례

    ... 역할을 했다. 북한에 개성공단은 남한을 경유해 세계로 열린 창이다. 세계화를 이용해 선진국이 저개발국을 착취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지만 몇몇 개도국은 1970~2000년 사이 세계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중에도 성공적으로 성장했다. 수출주도형 경제성장을 이룬 한국이 세계화의 수혜를 받은 대표적 사례다. 물론 같은 시기 저성장에 시달리며 경제적으로 실패한 나라도 많다. 세계화가 경제적 착취와 종속을 불러 경제성장을 어렵게 한다는 말은 거짓이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이 ...

    생글생글 | 2019.12.09 11:03

  • 세계화가 저개발국 아동을 착취한다는 건 오해, 빈곤 해결책은 개방 통한 성장…한국이 성공 사례

    ... 역할을 했다. 북한에 개성공단은 남한을 경유해 세계로 열린 창이다. 세계화를 이용해 선진국이 저개발국을 착취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지만 몇몇 개도국은 1970~2000년 사이 세계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중에도 성공적으로 성장했다. 수출주도형 경제성장을 이룬 한국이 세계화의 수혜를 받은 대표적 사례다. 물론 같은 시기 저성장에 시달리며 경제적으로 실패한 나라도 많다. 세계화가 경제적 착취와 종속을 불러 경제성장을 어렵게 한다는 말은 거짓이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이 ...

    한국경제 | 2019.12.09 09:00

  • thumbnail
    [주간증시전망] 미중무역협상 불확실성 재점화…변동성 장세 지속

    ... 12.2%에서 12.1%로 축소된다”며 “오는 25~27일에 걸쳐 5000억 이상의 자금 유출이 우려된다”고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은 다음주 코스피가 2060~2130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바닥권인 센티먼트 지표, 중국 재고 확충, 수출주 환율 효과는 상승요인이지만 미중 교착 확대, 홍콩 등 지정학적 리스크는 하락요인으로 전망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주 코스피가 200일 이동평균선을 장중하향 이탈하며 또 다시 하락 채널의 상단 돌파에 의구심이 커진 ...

    조세일보 | 2019.11.22 16:00

  • thumbnail
    무디스 "내년 韓기업 실적회복 어려워…화학·IT 등 부정적"(종합2보)

    ... 진단했다. 박 이사는 "현재 24개 한국 민간기업들 가운데 절반 이상인 14개 기업의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며 "전반적인 글로벌 경기 둔화와 무역분쟁 지속으로 한국 수출주도 기업들의 올해 수익성이 악화했는데, 내년에도 일부 개선될 여지는 있으나 개선 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미중 무역분쟁 지속으로 화학, 테크놀로지(IT) 업종이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19.11.19 14:37 | YONHAP

  • thumbnail
    무디스 "내년 韓기업 실적회복 어려워…화학·IT 등 부정적"

    ... 진단했다. 박 이사는 "현재 24개 한국 민간기업들 가운데 절반 이상인 14개 기업의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며 "전반적인 글로벌 경기 둔화와 무역분쟁 지속으로 한국 수출주도 기업들의 올해 수익성이 악화했는데, 내년에도 일부 개선될 여지는 있으나 개선 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미중 무역분쟁 지속으로 화학, 테크놀로지(IT) 업종이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19.11.19 10:28 | YONHAP

  • thumbnail
    美·中 무역분쟁 완화 기대…현대위아 등 車 부품주 '주목'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될 것이란 기대가 커지며 혜택을 볼 만한 종목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가 회복되면서 글로벌 물동량이 늘어 철강, 화학 등 대형 수출주가 혜택을 볼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무역협상 결과에 상관없이 중국이 최근 내수 경기 부양에 나서면서 관련 종목에도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 증시를 짓눌러온 외부 리스크(위험)가 해소되는 만큼 시장 전반에 호재가 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9.11.17 16:11 | 강영연

  • thumbnail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株…RFHIC 등 5G 부품株 '찜하세요'

    ... 상승세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글로벌 증시를 짓눌러온 가장 큰 요인이 제거되기 직전”이라며 “연말까지 증시 랠리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에서는 시가총액 상위권에 포진한 대형 수출주를 비롯해 화장품, 콘텐츠, 자동차 등 중국 내수 관련 종목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코스피 박스권 상단 짓눌렀던 요인 해소 전망” “미·중 무역분쟁 완화는 ...

    한국경제 | 2019.11.17 15:59 | 강영연

  • thumbnail
    [조재길의 경제산책] 속속 타결되는 FTA…'농업·일본' 문제없나

    ... 대해 추가 설명하기 위한 자리였죠. RCEP은 우리나라가 처음 시도하는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입니다. 아세안 10개국은 물론 한·중·일, 호주, 뉴질랜드, 인도가 참여하고 있지요. 최종 타결되면 수출주도형 경제 체제인 우리나라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 본부장이 기자 브리핑에 나선 배경엔 RCEP 결과를 놓고 일었던 논란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서 중국 일본 호주 등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 정부가 지나치게 홍보한 ...

    한국경제 | 2019.11.12 10:36 | 조재길

  • thumbnail
    붉게 물든 일본펀드…한 달 수익률만 7%

    ... 말했다. 엔화 약세도 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지난 8월 달러당 104.45엔까지 떨어졌던 엔·달러 환율은 8일 109.15엔으로 올랐다. 박 매니저는 “닛케이225지수를 구성하는 대부분 종목이 대형수출주”라며 “엔화 약세에 따른 경쟁력 회복과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소비세 악영향 유의해야” 최근 상승세를 보고 섣불리 대규모로 투자하는 것은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소비세 ...

    한국경제 | 2019.11.08 17:28 | 강영연

  • 안정세 찾은 위안화… 中소비주 `재조명`

    ...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원화는 그간 위안화와 동조해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그간 위안화가 1% 오르면 원화가 0.7% 정도 오르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는 같은 수출 규모라도 수출액은 0.3%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수출주에게는 위안화의 절상이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에 따른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중국 소비주가 한 때 대세였던 때로 되돌아갈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한국경제TV 김원규입니다. ...

    한국경제TV | 2019.11.08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