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ASK 2021]헤지펀드 LP패널 세션 전문

    ... 부합한다고 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특히 국민의 세금을 기반으로 운용되는 국부펀드의 입장에서 보수적인 운용이 수탁자에 대한 신의성실원칙에 부합한다고 보는 바, 암호화폐 투자의 옳고 그름에 대한 가치 판단은 별론이다. 공사의 입장에서 ... 뭔가 이익이 있는지 검토한다. 가끔 운용사가 이런 펀드를 만들면 환매 조건을 더 유리하게 적용해주거나, 아주 낮은 수수료를 적용해주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Separate Account 구조가 반드시 투자자에게 좋은 것은 아니다. 헤지펀드는 ...

    마켓인사이트 | 2021.05.16 21:30

  • thumbnail
    "투자상품 팔 게 없다"…자산운용사 "고사위기" 아우성

    ... 없다.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가 벌어진 라임펀드나 옵티머스펀드 사태를 겪으면서 자산운용사들은 한동안 자산을 맡아줄 수탁사를 찾지 못해 발을 동동 굴러야 했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판매사와 수탁사가 펀드 재산에 대해 감시 의무가 ... 지난해보다 상황이 나아질 듯 보이지만 규모가 작은 운용사들은 여전히 터널을 지나고 있다. 한 소형 운용사 관계자는 "수탁 수수료를 늘리거나 펀드 규모를 키우는 방식으로 알음알음 수탁사를 잡는 상황이었다"며 "그래도 올해는 지난해보다 상황이 ...

    한국경제TV | 2021.05.08 06:40

  • 삼성증권, 1분기 순이익 2,890억원…분기 기준 사상 최대

    ...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776% 증가한 규모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세전이익은 4,026억원을 기록했다. 리테일부문을 비롯해 IB, 운용 등 전부문에 걸쳐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리테일 부문의 경우 순수탁수수료 2,408억원을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리테일 고객 예탁자산은 1분기에만 10조원 순유입되면서 280조원을 기록했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

    한국경제TV | 2021.05.07 18:37

  • thumbnail
    "책임 다 떠안는 구조"…은행권, 암호화폐 거래소 제휴 망설이는 이유

    은행권이 최근 디지털자산 수탁업체에 지분투자를 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에 관심을 보이면서도, 정작 거래소와의 제휴에는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해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데다, 거래소에서 문제가 ... 신규 거래소 제휴 확대는 비중있게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은행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소와의 제휴로 수수료 수입이 생긴다고는 하지만, 의외로 리스크 관리비용이 많이 들고 민원도 발생하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는 암호화폐거래소가 ...

    한국경제TV | 2021.05.06 10:53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딜리뷰-삼성그룹 지배구조, 어떻게 될까

    ... 파인만으로 이름이 바뀔 테죠). 왜 이들은 잇달아서 한국을 떠나는 걸까요? 첫째, 국내 투자자들이 해외에 투자할 때 더 이상 수수료가 높은 이런 펀드에 들지 않고 ETF를 사기 때문입니다. 또 테슬라 등 해외주식을 '직구'하는 서학개미가 늘었고요. 그러면서 전반적으로 금융위기를 전후해 성장했던 해외펀드 시장이 확 쪼그라들어서, 한 펀드당 국내에서 팔리는 수탁고 규모가 과거엔 수천억이었다면 지금은 수백억밖에 안되는 경우가 많답니다. 그러면 펀드의 기준가 설정이나 펀드매니저 보수 ...

    한국경제 | 2021.05.03 05:50 | 이상은

  • thumbnail
    "'ESG 원조' 농협, 명품펀드로 승부…출혈경쟁 대신 고객 신뢰 확보 올인"

    ... 박학주 대표(사진)는 석 달간의 업무 파악을 마치고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직접투자 열풍에 위기에 놓인 자산운용사들이 ‘수수료 인하’를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서고 있지만 정도(正道)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박 대표는 28일 한국경제신문과 취임 후 첫 인터뷰를 했다. 그는 “수탁액 확대, 수익률 향상도 중요하지만 고객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펀드에서 이탈한 자금이 다시 발길을 돌리기 ...

    한국경제 | 2021.04.28 17:14 | 박재원/이슬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5년 평균 배당 성향 60%인 한국SG증권…"대주주 현금배당 부담 커"

    ... 증권사에 비해 시장 지위가 뒤처지고 사업 영역도 제한적인 편이다. 하지만 SG그룹의 상품 구성 능력과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기반은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순영업수익의 약 80%는 계열사와 기관투자가로부터 수취하는 수탁·중개 수수료다. 나머지는 예치금 관련 이자수익으로 이익창출의 안정성이 높다. 다만 대주주 배당 부담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과거 5개년 평균 배당 성향은 60%에 달한다. 박선지 나이스신용평가 수석연구원은 "대주주 ...

    마켓인사이트 | 2021.04.27 09:00

  • thumbnail
    템플턴운용, 한국 공모펀드 철수…블랙록·맥쿼리투신 이어 반년새 3번째

    ... 않아서다. 국내 투자자들이 해외 주식을 ‘직구’하는 일이 늘어나고, 해외 시장에 전반적으로 투자할 때는 수수료가 낮은 ETF를 이용하는 경우가 잦아진 것이 직접적인 배경이다. 전 대표는 “해외펀드 투자 붐이 일었던 2006~2015년 사이에는 연간 설정액 규모가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고, 펀드당 수천억원 규모의 수탁을 받아 운용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수백억원 규모로 줄어드는 펀드가 많아 기준가 설정, 펀드매니저 보수 지급 등에 어려움이 ...

    한국경제 | 2021.04.27 02:07 | 이상은

  • 해외주식 열풍에…증권사 '잠 못드는 밤'

    ... 새벽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증권사들도 관련 인력을 늘리며 대응하고 있다. 본사뿐 아니다. 지점 프라이빗뱅커(PB)들도 고객의 해외주식 문의가 늘어 밤잠을 설치고 있다. 2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의 지난해 해외주식 위탁수수료는 총 5466억원으로 전년(1633억원)보다 234.6% 늘었다. 가장 많은 곳은 미래에셋으로 1347억원의 수탁수수료를 거뒀다. 삼성증권은 216.25% 늘어난 1161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키움증권은 46억원에서 744억원으로 1년 ...

    한국경제 | 2021.04.26 17:32 | 고윤상

  • thumbnail
    "새벽까지 전화 폭주"…해외주식 열풍에 증권사 '잠 못드는 밤'

    ... 해외주식 담당자에 건강상 문제가 생겼다더라'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돈다. 2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의 지난해 해외주식 위탁수수료는 총 5466억원으로 전년(1633억원) 보다 234.6% 늘었다. 가장 많은 곳은 미래에셋으로 지난해보다 179.0% 늘어난 1347억원의 수탁수수료를 거뒀다. 삼성증권은 216.25% 늘어난 1161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가장 크게 늘어난 곳은 키움증권으로, 46억원에서 744억원으로 1년 만에 1490.5% ...

    한국경제 | 2021.04.26 15:29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