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6,7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외교장관, 일본에 "대국 대립에 말려들지 말라"

    ...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그는 일본이 중국과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이견을 통제하며 도교 및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서로 지지하길 원한다는 입장도 전달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덧붙였다. 베이징 소식통은 "왕이 부장이 한국을 끝으로 아시아 순방과 회담을 마친 뒤 미국과 대중국 견제를 천명한 일본에 경고를 하면서 사실상 미국의 대중국 포위 전략 와해를 위한 초반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6 09:38 | YONHAP

  • thumbnail
    박의장, 키르기스에 新북방 세일즈…방역·직항노선 공감대

    수교이래 韓최고위급 방문…대통령·의장·총리와 연쇄회담 키' 대통령 "文대통령 정책 중요성 알게돼…적극 협력" 중앙아시아 3개국을 공식 순방 중인 박병석 의장은 5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최고위급 인사들과 연쇄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국 국회의장이 키르기스스탄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1992년 양국 수교 이래 최고위급 방문이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수도 비슈케크의 국가관저에서 탈란트 ...

    한국경제 | 2021.04.05 19:00 | YONHAP

  • thumbnail
    중국, 22년전 미국 오폭 띄우기…"결코 역사 되풀이 안 할 것"

    ... 수행해 희생자들을 기리고, 중국의 이익과 중국 인민의 존엄을 지킬 것"이라며 "희생자들의 뜻을 계승해 세계 정의와 공정성을 수호하는 데 모든 힘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부장도 지난달 26일 유럽 순방 중 오폭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자국의 국방력을 강조했다. 웨이 부장은 추모식에서 "중국군은 역사가 되풀이되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주권, 안보, 개발이익을 수호할 충분한 능력과 의지를 갖고 ...

    한국경제 | 2021.04.05 13:00 | YONHAP

  • thumbnail
    '美 동맹 포위 피하자' 중국 바쁜 행보 속 전략 다듬기 돌입

    ... 압박을 가속하자 중국이 지난 10여 일간 전방위적인 우군 확보전으로 맞대응한 뒤 이번 주는 향후 전략을 다듬기 위해 숨 고르기를 하는 국면이다. 5일 중국 외교부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국방 장관이 지난달 24일 동시에 해외 순방에 나서 지난주 주말까지 신장(新疆) 및 홍콩 인권 문제 등으로 수세에 몰린 중국을 지지해줄 국가들을 포섭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이처럼 숨 가쁜 해외 행보에 주력했던 중국 지도부는 이번 주에는 청명절 연휴 등을 지내면서 해외 ...

    한국경제 | 2021.04.05 10:04 | YONHAP

  • thumbnail
    미완의 혁명…정당한 평가 받지 못한 갑신정변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운동도 활발해졌다. 또한 영국에서 차관을 도입해 도쿄에서 요코하마 구간에 철도를 건설했고, 각종 분야에서 근대산업들을 발전시켰다. 이 무렵인 1871년 11월에 신정부가 파견한 이와쿠라 유럽 사절단은 1년 10개월 동안 12개 나라를 순방하고 1873년 9월 귀국해 국가개조에 필수적인 대규모 보고서를 제출했다. 일본의 개화파는 근대 서구국가를 모델로 삼고, ‘탈아론(脫亞論)’을 바탕으로 ‘문명개화’, ‘부국강병’을 ...

    한국경제 | 2021.04.04 08:09 | 오정민

  • thumbnail
    文대통령 씨줄 엮는 박의장의 날줄…新북방으로 의회외교 시동

    중앙亞 순방 4일차, 타지크 찍고 키르기로…수교 이래 최고위급 文대통령 방문3국 더해 '신북방 국빈순방 지도' 완성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3일(현지시간) 타지키스탄 공식방문 일정을 마치고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 도착했다. 이번 순방의 주된 목표는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중앙아시아 역내 의회 외교의 외연을 확장하고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다. 특히 타지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의 경우 한국 국회의장으로 첫 ...

    한국경제 | 2021.04.03 19:00 | YONHAP

  • thumbnail
    "국내서 통할까"…북미 정통車 몰려온다 [궁금타]

    ... 최적의 체형과 자세에 맞춰 섬세한 조정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기자도 운전석에 직접 앉아보니 큰 차를 몰아야한다는 부담감보다는 편안한 차에 나를 맡긴다는 안도감이 먼저 들 정도였다. 실제 미국에서는 경쟁차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함께 순방길에 오른 대통령을 태우고 함께 경호하는 차량으로 쓰이기도 한다. 네비게이터는 7인승 또는 8인승 모델 두 가지가 국내에 출시됐다. 대가족이 함께 타고 다니기 좋은 차를 찾는 경우나 캠핑레저를 즐기는 사용자의 경우 타고 다니기 적합할 ...

    한국경제TV | 2021.04.03 09:01

  • thumbnail
    한미일 고위급 첫 3자회의…'바이든표 대북정책' 집중 협의

    ... 3자 현안 협의에 들어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대면 회의를 개최했다. 미 국무·국방 장관의 지난달 15~18일 한일 순방 때 한미, 미일 간 양자 회담이 열린 적이 있지만 3국의 고위급 관리가 한자리에 모여 동시에 머리를 맞대는 것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회의는 오전 미일 회의를 시작으로 한미, 한일, 한미일 순으로 ...

    한국경제 | 2021.04.02 23:11 | YONHAP

  • thumbnail
    정총리, 재보선 후 이란行…'억류선박' 석방 직접 매듭지을 듯

    ... 제기됐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조 방안 등 다른 양국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방문은 정 총리의 취임 후 처음이자 마지막 외국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가 재보선 후 이르면 12일께 사의를 표명하고 4월 말에서 5월 중 직을 사퇴할 것으로 점쳐지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취임 후 터진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지금까지 외국 순방에 단 한번도 나서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2 21:15 | YONHAP

  • thumbnail
    정의용 중국으로, 서훈 미국으로…G2 사이 '줄타기 외교'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각각 미국과 중국으로 향했다. 한국의 외교 수장이 이례적으로 중국을 첫 해외 순방국으로 선택하자 미국이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개최로 맞불을 놓은 모양새다. 정 장관이 “미·중은 선택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지만 한국이 양국 패권 경쟁 속에서 위험한 ‘줄타기 외교’를 한다는 우려가 ...

    한국경제 | 2021.04.02 17:37 | 송영찬/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