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7,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부통령, 베트남서도 중국 비판…中 "미국이 지역 평화 해쳐"(종합)

    푹 국가주석에 "과도한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위협에 맞서야" 백신 추가 제공키로…"아프간 상황과 베트남전 맞물리게 해" 지적도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싱가포르에 이어 베트남에서도 중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양국이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위협에 공동으로 대처하자고 제안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푹 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

    한국경제 | 2021.08.25 17:45 | YONHAP

  • thumbnail
    미 부통령, 베트남서도 중국 비판…"해상 위협에 공동 대응해야"

    푹 국가주석에 "과도한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위협에 맞서야" 백신 추가 제공키로…"아프간 상황과 베트남전 맞물리게 해" 지적도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싱가포르에 이어 베트남에서도 중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양국이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위협에 공동으로 대처하자고 제안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푹 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

    한국경제 | 2021.08.25 16:17 | YONHAP

  • thumbnail
    中매체, 美고위관료 잇단 동남아 방문에 "립서비스 안 통해"

    "미국이 말하는 규칙에 기초한 질서는 자국 패권을 위한 것"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방문하는 등 미국 고위 관료의 잇따른 아시아 순방에 중국 관영매체가 '립서비스'는 통하지 않는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5일 미국 고위 관료의 동남아 방문에도 불구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존재를 강화하려는 미국의 전략은 아프가니스탄 철수에 따른 이미지 훼손으로 헛수고로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취임 후 처음 동남아를 ...

    한국경제 | 2021.08.25 10:59 | YONHAP

  • thumbnail
    '무슨 건강상 문제길래'…美부통령 베트남 방문 수시간 지연(종합)

    ... 출발이 3시간 동안 늦춰졌다. 베트남 주재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건강 관련 이례적 사건'(anomalous health incident) 때문에 출발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또 자세한 설명 없이 "신중한 평가 끝에 부통령의 순방을 계속하기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건강 관련 이례적 사건'은 미국 정부가 '아바나 증후군'을 묘사할 때 종종 사용해온 용어다. 아바나 증후군은 미국의 해외 대사관 직원들이 현기증과 메스꺼움, 편두통, 기억력 감퇴를 호소하는 ...

    한국경제 | 2021.08.25 03:36 | YONHAP

  • thumbnail
    '무슨 건강상 문제길래'…美부통령 베트남 방문 수시간 지연

    ... 출발이 3시간 동안 늦춰졌다. 베트남 주재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건강 관련 이례적 사건'(anomalous health incident) 때문에 출발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또 자세한 설명 없이 "신중한 평가 끝에 부통령의 순방을 계속하기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건강 관련 이례적 사건'은 미국 정부가 '아바나 증후군'을 묘사할 때 종종 사용해온 용어다. 아바나 증후군은 미국의 해외 대사관 직원들이 현기증과 메스꺼움, 편두통, 기억력 감퇴를 호소하는 ...

    한국경제 | 2021.08.25 00:58 | YONHAP

  • thumbnail
    美부통령 "중국, 남중국해서 강압·협박" 작심 비판

    첫 동남아 순방서 중국 정면 겨냥…中 "미국이 다른 나라 모략하고 괴롭혀" 반박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24일(싱가포르 현지시간)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불법적 영유권을 주장한다며 강압, 협박이라는 단어를 동원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 중국의 '뒷마당'으로 통하는 동남아를 취임 이후 첫 방문한 자리에서 중국을 작심 비난하며 대립각을 세운 것이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한 외교정책 연설에서 "우리는 베이징이 ...

    한국경제 | 2021.08.24 23:43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G20회의 화상참여 검토…미중 정상회담 지연될듯"(종합)

    ... 놓치고 세계로부터 더 고립될 수 있다면서 "우리의 지도자들은 대면 접촉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또다른 소식통은 시 주석이 막판에 로마로 가는 것으로 바뀔 수 있다며 "우리는 여전히 (시 주석의) 직접 참석 가능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퇴임을 앞두고 고별 순방에 나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올 여름 중국도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중국과 독일 간 방역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무산됐다고 SCMP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4 19:16 | YONHAP

  • thumbnail
    동남아 '세몰이' 나선 美부통령에 '경고장' 날린 싱가포르(종합)

    ... 빠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는 중립을 모색하지만 역내 미국의 주둔을 지원하고 있고 중국은 이를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해리스 부통령이 동맹 강화를 위해 26일까지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찾는 동남아 순방길에 오르자 중국 관영매체와 함께 많은 누리꾼들도 공격에 나섰다고 전했다. 특히 리 총리가 미국에 경고장을 날린 이후부터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서는 해리스 부통령을 향해 "왜 아프가니스탄에 가지 않냐", "왜 중국의 뒷마당으로 ...

    한국경제 | 2021.08.24 18:13 | YONHAP

  • thumbnail
    러 외무, 헝가리·오스트리아·이탈리아 순방…"국제현안 논의"

    ... 회담하고, 빈에 있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도 방문할 계획이다. 또 26~27일에는 이탈리아를 방문해 루이지 디 마이오 외무장관과 아프가니스탄 사태, 러시아-EU·나토 관계, 우크라이나 분쟁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서방 관계가 냉전 이후 최악으로 평가받는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순방은 상대적으로 러시아와 원만한 관계를 맺고 있는 유럽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대서방 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4 17:36 | YONHAP

  • thumbnail
    동남아 '세몰이' 나선 美부통령에 '경고장' 날린 싱가포르

    ... 싱가포르는 미국과 교역이 활발한 국가다. 다만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하자 중국과 가까워지면서 양국 사이 '중립'을 유지하는 방안도 모색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부터 26일까지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방문한다. 이번 순방은 중국견제와 함께 아프간 사태로 '미국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는 동맹국들을 다독이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분석된다. CNN방송은 "해리스 부통령의 순방은 미국이 동맹국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외국 지도자들에게 재확인시켜줄 기회라는 ...

    한국경제 | 2021.08.24 16:44 | YONHAP